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2,13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톡톡 시사현장] 차은택은 靑 '보안손님'..."일주일에 서너번 심야 출입?"
[김홍배 기자]'문화계 황태자' 차은택이 왜 '보안손님'으로 분류돼 청와대를 제집 드나들듯 했을까, 일주일에 서너번 밤에 출입했다는 것을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최순실씨(최서원으로 개명)와 차은택씨가 박근혜 대통령의 사적(私的) 출입자, 이른바 '보안 손
김홍배 기자   2016-12-06
[톡톡 시사현장] 허경영, 4년 前 '탄핵정국-촛불시위' 쪽집개 예언 적중..."이럴수가?"
[신소희 기자]허경영 민주공화당 총재가 4년 전 현재 박근혜 탄핵정국을 정확하게 예언한 영상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국의 노스트라다무스’, ‘박근혜 임기 못 채울거라는 허경영 예언’ 등의 제목으로 허경영 총재가 지난
신소희 기자   2016-12-05
[톡톡 시사현장] "의료장비 갖고 朴대통령 관저 들어간 사람 분명히 있다"
[김홍배 기자]청와대에 진실을 말하는 '양심인'이 있었다.김경진 국민의당 의원은 5일 "이영석 경호실 차장이 인적사항을 확인해주진 않았지만 의료장비를 가지고 청와대 경내로 들어와서 부속실 관저로 간 사람이 누군가 분명히 있다고 했다"고 말했다. 김경진
김홍배 기자   2016-12-05
[톡톡 시사현장] "엘시티 이영복 아들, 대통령 만났다"...창조경제 위원 활동, 崔 입김?
[이미영 기자]엘시티 정관계 로비 의혹의 장본인인 이영복 회장의 아들 이창환씨(44)가 정부의 창조경제 사업에서 추진 위원으로 활동한 것으로 나타났다.이창환씨는 박근혜 대통령과 지난 10월 만난 사실도 확인됐다. 당시는 이 회장이 검찰의 지명수배를 받
이미영 기자   2016-12-05
[톡톡 시사현장] 정유라, '中卒'된다
[김승혜 기자]‘비선실세’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의 최종 학력이 ‘중졸’이 된다.정씨가 고3 당시 출석인정결석(공결)로 인정받은 141일중 최소 105일에 해당하는 근거 공문서가 허위로 드러나 이를 무단결석 처리하면 법적으로 졸업 취소가 불가피하기 때
김승혜 기자   2016-12-05
[톡톡 시사현장] 간호장교도 '경호'하는 靑
[김홍배 기자]"미 육군병원 안에 한국 장교가 많지 않은데, 처음 보는 얼굴의 남성 장교가 옆에 붙어 다니는 것을 봤다"4일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지난달 28일부터 간호장교 조모 대위의 행방을 긴급 추적하는 방송 내용중 현지 관계자의
김홍배 기자   2016-12-05
[톡톡 시사현장] 풀리는 '세월호 7시간' 朴 시술 의혹..."나 없을 때 다른 의사가 시술했다"
[김홍배 기자]JTBC 가 4일 밤 9시 40분 방영될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6탄, 추적 김기춘·간호장교’라는 제목의 방송을 통해 “‘세월호 7시간’과 관련된 새로운 취재 내용이 공개된다”고 밝힌 가운데 대통령 피부과 자문의 정기양 연세대 피부과 교
김홍배 기자   2016-12-04
[톡톡 시사현장] 윤창중 "박 대통령 못 지키면 대한민국 무너진다"
[신소희 기자]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이 3일 보수 단체 집회에 참석해 '박근혜 대통령 퇴진 반대' 목소리에 힘을 보탰다.윤 전 대변인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동대문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헌정 질서 수호를 위한 국민의 외침' 집회에 참석했다.
신소희 기자   2016-12-03
[톡톡 시사현장] '최순실 모르쇠' 김기춘, '꽃뱀' 통해 崔 동향 체크...'정윤회 게이트' 축소도
[김홍배 기지]시종일관 최순실을 모른다고 주장해온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이 소위 '꽃뱀'을 통해 최씨에 관한 뒷조사를 벌인 정황이 드러났다.3일 채널A 보도에 따르면 김 전 비서실장 재직 당시 함께 근무했던 故 김영한 전 민정수석의 업무수첩에 ‘최
김홍배 기자   2016-12-03
[톡톡 시사현장] "제발 나라 구해 달라“ 요청 받은 윤석열 수사팀장...그의 대답은?
[김홍배 기자]'최순실 특검' 수사팀장으로 파견 요청을 받고 이를 수락한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56·연수원 23기)가 3일 오전 9시가 조금 지나 서울 반포동에 있는 법무법인 강남 사무실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곳은 박 특검이 대표변호사로 있는 곳이다.
김홍배 기자   2016-12-03
[톡톡 시사현장] “최순실 덕에 매출 올랐어요”
[이미영 기자]'최순실 게이트'가 내수 한파로 이어지고 있다. 도심에서 계속되는 대규모 집회 영향도 있지만 비선실세 국정농단 사건으로 전 국민이 무기력감에 빠져 가뜩이나 위축된 소비심리가 바닥으로 곤두박질쳤다. 이러한 가운데 최순실과 박근혜 대통령을
이미영 기자   2016-12-03
[톡톡 시사현장] [단독] 정윤회 아들은 조연급 배우 ‘정우식’
[김승혜 기자]최순실씨의 전 남편 정윤회씨에게 숨겨진 딸(35)과 아들(32)이 있고 아들은 잘 알려진 배우 로 활동하고 있는 정우식씨로 밝혀졌다.정씨가 최씨와 결혼하기 전 다른 여성과 결혼했다가 헤어진 전력이 있고 본처 사이에 자녀를 뒀다는 의혹은
김승혜 기자   2016-12-02
[톡톡 시사현장] ‘자물쇠’ 이영복, 조만간 입열듯...현기환 30억 수수, 다음은 누구?
[이미영 기자] '자물쇠'로 통하는 엘시티 실소유주 이영복(66·구속기소) 회장의 입이 열리기 시작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그동안 입을 굳게 다물고 모르쇠로 일관하던 이 회장이 심장병 등 지병으로 고생하는데다, 구속되면서 심적인 압박과 변화
이미영 기자   2016-12-02
[톡톡 시사현장] “정윤회 본처 아들·딸 있다”...아들 주조연 배우 '옥중화' 출연, 누구?
[김승혜 기자]최순실씨의 전 남편 정윤회씨에게 숨겨진 딸(35)과 아들(32)이 있고 아들은 잘 알려진 배우 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2일 확인됐다.정씨가 최씨와 결혼하기 전 다른 여성과 결혼했다가 헤어진 전력이 있고 본처 사이에 자녀를 뒀다는 의혹은
김승혜 기자   2016-12-02
[톡톡 시사현장] '박근혜 구하기' 나선 윤창중 …"국회 탄핵은 반헌법적 작태"
[김홍배 기자]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이 박근혜 구하기에 나섰다. 윤 전 대변인은 1일 "대한민국 사회가 미쳤다"고 진단하며 대통령 탄핵을 주도하는 세력을 비판했다.윤 전 대변인은 이날 개인 블로그 '윤창중 칼럼세상'에 '새누리당 탄핵세력을 금석(金
김홍배 기자   2016-12-01
[톡톡 시사현장] “딱 걸렸네” 최순실 모른다던 김기춘 자필 메모 발견
[김민호 기자]최순실을 모른다던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주장이 거짓임이 드러났다. 김 전 비서실장의 자택에서 최씨와 관련된 메모가 발견됐기 때문이다. 지난달 29일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집의 쓰레기 더미에서 발견된 메모에는 최순실 소개?,
김민호 기자   2016-12-01
[톡톡 시사현장] 현기환 자해, 무슨 일이 있었나?
[김홍배 기자]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자해 시도로 병원으로 옮겨진 후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이영복 엘시티 회장(66·구속 기소) 등으로부터 수억 원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가운데 현기환 전 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
김홍배 기자   2016-12-01
[톡톡 시사현장] "최순실, 정윤회가 무속인에게 어디까지 얘기했나 두려워하고 있다"
[김홍배 기자]“이제야 사건이 불거진 게 신기할 따름이다.”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바라보는 한 정부 관계자의 탄식이다.2014년에는 언론을 통해 사실상 ‘최순실 문건’인 셈이었던 ‘정윤회 문건’이 공개됐지만, 검찰은 엉터리 수사 끝에 ‘사실무근’으로
김홍배 기자   2016-11-30
[톡톡 시사현장] 엄태웅, 마사지 업주 성매매 몰카에 찍혔다
[김승혜 기자]배우 엄태웅(42)씨에게 성폭행 당했다며 허위 고소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마사지업소 여종업원 권모(35)씨가 업주 신모(35)씨와 짜고 엄씨와의 성관계 장면을 몰래 촬영했던 것으로 드러났다.하지만 해당 영상은 화소가 낮고, 촬영 장소
김승혜 기자   2016-11-29
[톡톡 시사현장] “박 대통령, 우리 엄마(최순득) 김치만 먹는다”
[김승혜 기자] ‘비선 실세’ 최순실의 조카 장시호가 지인들에게 박근혜 대통령이 자신의 어머니인 최순득이 담근 김장 김치만 먹는다고 말하고 다닌 것으로 전해졌다. 최씨 일가가 박 대통령의 ‘입맛’까지 좌지우지한 셈이다.29일 경향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김승혜 기자   2016-11-2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도서소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  팩스 : 02)701-00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회장 : 한창희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