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21,91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금융경제] 11월 체크카드 사용액 8조5천 육박… 최대치 돌파
올 11월 체크카드 사용엑이 8조4900억원에 달하는 등 사상 최대기록을 세운 것으로 나타났다.19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지난 11월 체크카드 승인금액은 8조49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0.5%(1조4400억원) 증가하며 사상 최대 기
시사플러스   2013-12-19
[금융경제] 김중수 “장기 불황 우려 적절치 않아”
김중수 한국은행 총재가 물가안정목표 범위가 넘어선 점만을 가지고 장기 불황, 특히 일본식 불황을 우려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불황우려를 불식시켰다.김 총재는 18일 서울 중구 남대문로 본관에서 열린 경제동향간담회에서 "물가안정목표 범위(2.5~3.5%
시사플러스   2013-12-19
[금융경제] 박동순 국민은행 감사, 잇단 비리에 자진사퇴
최근 연이은 사건·사고에 몸살을 앓고 있는 KB국민은행의 박동순 감사가 자진 사의를 표명했다. 이번 사퇴는 잇단 비리 관련 사안이 터지는 등 관리 부실의 책임을 지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18일 국민은행에 따르면 임기를 3개월 남겨둔 박동순 상임감사위원
시사플러스   2013-12-19
[금융경제] ‘美 양적완화 축소’에 당국 시장 변화 주시
최근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양적완화 축소 발표에 국내 금융당국이 비상체제에 돌입하고 시장 상황을 예의주시하는 모습이다.이미 미국의 출구전략은 예고된 바 있으며, 불확실성 해소로 인식되고 있어 국내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크지 않을 것으로 예
시사플러스   2013-12-19
[기업경제] 윤상직 "동계 강제절전 없다"
윤상직 산업통상부 장관이 최근 동계 강제절전 도입계획이 없음을 밝혔다. 윤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조찬간담회에서 "올해 동계 전력수급은 여름보다 나아지고 있다"며 "강제절전을 도입할 생각이 없다"고 강조했다.그는 "원전 3
시사플러스   2013-12-19
[기업경제] 윤상직 장관 “통상임금 관련 판결 中企에 큰 부담”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최근 대법원의 통상임금 판결과 관련, "중소기업에 많은 부담을 줄 수 있는 판결"이라고 언급했으나 통상임금 확대에 따른 극단적 상황은 벌어지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윤 장관은 19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시사플러스   2013-12-19
[기업경제] 코레일, 파업 노조간부 무더기 징계 착수
코레일이 철도노조 불법파업 집행간부 등 145명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한다.코레일은 18일 코레일 서울사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경찰서에 고소된 노조 집행간부 191명 중 징계퇴직된 해고자 46명을 제외한 145명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했다고
시사플러스   2013-12-19
[기업경제] 전두환이 수집한 그림, 최고 2억3000만에 팔려
전두환 전 대통령이 수집한 그림인 속칭‘전두환 화첩’이 최근 추징금 환수 특별 경매에 붙여졌다. 이 중 겸재 정선의 ‘계상아회도(溪上雅會圖)’가 최고가인 2억3000만원에 낙찰됐다.미술품 경매회사 서울옥션이 18일 서울 평창동 서울옥션에서 진행한 ‘전
시사플러스   2013-12-19
[기업경제] ‘소비 참여형 마케팅’ 대세 떠올라
최근 일방이 아닌 쌍방향 방식으로, 영상이나 콘텐츠를 접하는 소비자가 선택하는 내용에 따라 상황이 새롭게 진행되며 실시간으로 소통이 가능한 장점을 지니고 있는 ‘인터렉티브 마케팅’이 주류로 떠오르고 있다.인터렉티브 마케팅은 소비자와 직접 소통하면서 즉
시사플러스   2013-12-19
[ISSUE진단] 동양자산운용 대표에 온기선
동양자산운용 신임 대표에 온기선 전 대신자산운용 대표가 내정됐다. 온기선 신임 대표는 1958년생으로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 연세대 경영대학원 경영학 석사를 마쳤다. 국민연금공단에서 증권운용과 대체투자를 담당했으며, 지난 2010년부터 3년간 대신자
시사플러스   2013-12-19
[정치+] 문재인·손학규·안희정 대권도전 천명
지방선거 겨냥 입지 확대의도도…朴정부 실책도 영향박근혜 정부 1년을 결산 하는 시점에서 야권은 물론 여권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 문재인 의원, 손학규 상임고문, 안희정 충남도지사 등이 연이어 차기대권 도전의사를
시사플러스   2013-12-18
[정치+] 민주당, 박근혜 정부에 ‘국정운영 미비’ 집중포화
민주당이 박근혜 대통령과 여권에 집중공격을 퍼붓는 동시에 여권이 강경하게 반대 입장을 보이는 특검 도입을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민주당은 18일 박근혜 대통령 집권 1년간의 국정운영과 관련, 국가기관의 대선 개입 의혹사건, 대선공약 후퇴, 낙하산
시사플러스   2013-12-18
[정치+] 박근혜 정부 집권 1년, 향후 과제는?
박근혜 정부 1년이 지난 현재 국정 수행 지지도가 반절을 조금 넘긴 모양새로, 취임 당시의 높은 지지도와 평가가 엇갈리고 있다. 한국갤럽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박 대통령의 직무수행 평가를 물은 결과 54%만이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이같은 지지도는 취
시사플러스   2013-12-18
[정치+] 이재오“朴정부 올해 잘한 일 없다”냉소
친이계 이재오 "내각·당 지도부 물러날 사람 물러나야"여당인 새누리당 내부에서 박근혜 정부 1년간 잘했다고 볼 수 있는 일을 꼽을 수가 없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또 정쟁만 남고 개혁과 민생은 실종됐다는 쓴소리도 중진 의원들을 통해 나온다.이같은 비
김영복   2013-12-18
[정치+] 北 상황변화에 與野 국정원개혁 의견대립
민주 "북한 상황은 국정원 개혁과 무관하게 진행해야"최근 벌어진 북한 장성택 국방위원회 전 부위원장 사형 이후의 대북관계 대응에 대해 여야 모두 정부의 차분하고 면밀한 대응을 강조하면서도 국정원 개혁에 대해서는 양측 입장이 대립하고 있다.여권은 북한
시사플러스   2013-12-18
[정치+] 국정원 개혁안 놓고 與野 목소리 엇갈려
지난 김대중 정권 때부터 시작된 국정원 개혁논란이 이번 정권에도 빠지지 않고 진행되고 있다.이번에 내놓은 개혁안 대해 새누리당 측은 만족하는 반응인데 비해 야권에서는 면피용에 불과하다고 비판하는 등 여야의 의견이 상반되고 있다.지난 13일 내놓은 국정
시사플러스   2013-12-18
[정치+] 安, 여야에 내년도 예산안 등 법안 연내처리 촉구
새정치추진위원회 등 본격적인 창당활동에 들어간 무소속 안철수 의원이 최근 여야에 내년도 예산안과 쟁점법안을 연내 처리하라고 요구했다.안 의원은 최근 서울 모처에서 새정치추진위원회 회의를 열어 새누리당과 민주당에 "새정추의 이름으로 여야에 강력히 촉구한
시사플러스   2013-12-18
[정치+] 與野 5선이상 중진모임 결성
새누리당과 민주당의 5선 이상 중진 의원들이 정치 현안을 논의할 협의체 결성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정치권에 따르면 새누리당 측은 최근 민주당 소속 중진 의원들에게 정기모임을 갖자고 제안했다.새누리당에서는 황우여 대표와 서청원·정몽준 의원,
시사플러스   2013-12-18
[정치+] 장성택 처형 이후 남북관계 어찌되나
정부 “북 상황 면밀주시하며 만전”입장지난 13일 장성택 전 노동당 행정부장이 긴급체포 된지 얼마 되지도 않아 사형되며 북한내 정세가 급변하고 있다. 김정은 1인체제 공고화를 위한 신속 처리라는 의견이 대세로 떠오르고 있지만 향후 추세는 어찌 될지 모
시사플러스   2013-12-18
[정치+] 철도 파업 핵심 논란 '민영화' 누구 말이 맞나?
‘민영화·자회사 반대를 위한 철도파업’이 18일 현재 10일째로 65년 철도노조 사상 가장 긴 파업이다. 회사 쪽이 본격적인 민영화에 나섰다는 노조의 의구심을 “민영화가 아니다”라는 정부의 말은 노조 측을 설득하기에는 힘이 부족해보인다. 여기에 정부의
시사플러스   2013-12-18
 1091 | 1092 | 1093 | 1094 | 1095 | 1096 
도서소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