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3,22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업경제] 신격호 회장, 아산병원으로 옮긴 이유는?
[김승혜 기자]신 회장은 지난 9일 고열로 서울대병원에 입원했지만 18일 다시 서울아산병원으로 병실을 옮긴 가운데 그 이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이와 관련 장남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 측이 "아버지 신 총괄회장의 건강에 이상은 없다"면서도
김승혜 기자   2016-06-19
[기업경제] 구글코리아·넥슨·네이버 IT 대표 스캔들 연루...대체 왜 이래?
[이미영 기자] 대기업 위주의 재계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검찰의 칼끝에서 자유로운 IT 업계가 최근 때아닌 '검풍'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국민건강권'이 무참히 짓밟힌 옥시사태부터 사회지도층의 특혜논란으로 비화된 넥슨사태까지 최근 굵직한 이슈에 IT업
조성주 기자   2016-06-18
[기업경제] 대우조선 2000억 ‘성과급 잔치’에 산은은 ‘나몰라’
[이미영 기자국책금융기관과 대기업체 종사자들의 도덕적 해이(모럴 해저드) 실태가 속속 드러나고 있다. 지난 일 년 동안만 5조원대의 영업 손실을 기록한 대우조선해양이 그 전부터 이미 적자를 기록했으나 분식회계로 이를 감춰왔던 것으로 드러났다.감사원이
이미영 기자   2016-06-16
[기업경제] "10년내 30대 그룹 절반 사라질 수 있어"
[김승혜 기자]앞으로 10년 이내에 국내 30대 그룹 중 절반이 사라질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최윤식 한국뉴욕주립대 미래연구원 원장은 15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제106회 무역협회(KITA) 최고경영자 조찬회 강연에서
김승혜 기자   2016-06-15
[기업경제] 롯데 총수일가 계열 3곳 배당금만 ‘1000억원’
[이미영 기자] 롯데그룹의 비자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그룹 정책본부에서 총수 일가의 자금 관리에 깊숙이 관여한 정황을 잡고 차명의심 계좌를 집중 추적하고 있다.15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롯데그룹 본사와 주요 계열사 등을 압수수색해 그룹 정책본부가
이미영 기자   2016-06-15
[기업경제] 대우조선 “일개 직원의 180억 횡령, 그 누구도 몰랐다“
[심일보 기자]방만한 경영으로 7조원이 넘는 공적자금을 지원받고 수조원을 분식 회계한 대우조선해양.이 회사의 한 직원이 8년 동안 회삿돈을 180억원 가까이 빼돌려 아파트와 상가, 외제승용차·명품 구입 등 호화생활을 했지만 회사는 까맣게 모르고 있었다
심일보 기자   2016-06-14
[기업경제] 檢수사선상 오른 '신동빈의 남자들'
[이미영 기자]신격호 총괄회장과 신동빈 회장 부자의 비자금 조성과 관련, 롯데그룹에 대한 전방위 수사가 본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그룹 핵심 수뇌부 사장단이 검찰의 1차 수사 대상으로 급격히 부각되면서 그룹 전체가 초 긴장상태에 빠졌다.검찰은 그룹 내 굵
이미영 기자   2016-06-13
[기업경제] ‘물건너 간’ 호텔롯데 상장...후폭풍 부나?
[김선숙 기자]롯데그룹 지배구조 개선의 첫 단추인 호텔롯데의 상장이 사실상 무산됐다.호텔롯데는 당초 6월 29일 상장할 예정이었으나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의 롯데면세점 입점 로비 연루 의혹으로 상장 일정이 7월 21일로 한차례 연기됐다.검찰의 수사
이미영 기자   2016-06-12
[기업경제] 롯데 신동빈 회장은 검찰 수사 이미 알고 있었다?
[이미영 기자]“휴대전화는 꺼서 이리 주시고, 전부 자기 자리에 앉으세요.”지난 10일 오전 8시 서울 소공동 롯데쇼핑센터빌딩. 롯데그룹 정책본부와 호텔롯데·롯데백화점 본사 등이 입주한 이 건물에 검찰 수사관 200여명이 들이닥쳤다. 수사관들은 각 부
이미영 기자   2016-06-11
[기업경제] 檢 ‘칼끝’ 신동빈 롯데 회장 비자금 정조준...“나 떨고 있니”
[이미영 기자]검찰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계열사 간 거래에서 거액의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을 확인하고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검찰은 상당 기간 내사를 거쳐 수사에 착수했고 '칼끝'은 결국 신격호(94) 총괄회장과 신동빈(61) 회장을 향할 수 밖에
이미영 기자   2016-06-10
[기업경제] 풀무원 '최대 위기'…실적악화에 폭행치사까지
[이미영 기자]연 매출 1조원대의 대형 식품기업 풀무원이 실적악화에다 잇따른 기업이미지 실추로 창사 이래 최대 위기를 맞았다.풀무원은 영업부진으로 위기를 겪고 있는 가운데 무더기 가격인상에 따른 소비자 반발, 갑질 논란으로 인한 지입차주와 갈등을 빚었
이미영 기자   2016-06-10
[기업경제] 檢, '비자금 조성 의혹' 롯데 본사·계열사 등 17곳 압수수색
[김승혜 기자]검찰이 롯데그룹 비자금 조성 혐의를 포착하고 전방위 수사에 나섰다.서울중앙지검 특수4부(부장검사 조재빈)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손영배)는 10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그룹 정책본부와 호텔롯데, 롯데쇼핑, 롯데홈쇼핑 등 계열사 7곳을
김승혜 기자   2016-06-10
[기업경제] 삼성, '접었다 펴는' 스마트 폰 내년 초 첫선
[김승혜 기자]삼성이 내년 상반기 '접었다 폈다하는' 스마트폰을 공개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현대증권은 내년 상반기 삼성전자는 폴더블 (접을 수 있는) 스마트 폰 출시가 예상돼 단말기 하드웨어상 의미있는 폼팩터 변화 시작이 기대된다고 10일 전망했다
김승혜 기자   2016-06-10
[기업경제] 구글, ‘미래산업’을 말하다
[심일보 기자]인터넷 사업을 넘어 인공지능(AI)과 가상현실(VR)까지 손을 뻗친 구글이 제약, 교육, 식품 등 다양한 분야에 관심을 쏟는 것으로 나타났다.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의 에릭 슈밋 회장은 8일(현지시간) 주주 연례회의에서 AI와 식물로 만든
심일보 기자   2016-06-10
[기업경제] 이마트, 소주시장 진출...주류 판도 뒤바뀌나
[이미영 기자]이마트가 제주소주 인수를 통해 소주시장에 진출한다. 또한 제주도 물을 이용한 탄산수 등 음료시장에도 뛰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전국 네트워크와 자금력을 갖춘 이마트가 제주소주를 인수하면 국내 소주 시장에 큰 변화가 불가피할 전망이다.이번
이미영 기자   2016-06-09
[기업경제] 구글, 글로벌 브랜드 가치 ‘1위’...삼성은?
[김승혜 기자]구글이 애플을 누르고 세계에서 가장 몸값이 비싼 브랜드로 뽑혔다.브랜드 컨설팅회사 밀워드 브라운이 8일 발표한 올해 브랜드Z톱100에서 구글의 브랜드 가치는 2290억달러를 기록해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1위를 차지했던 애플은 가치가
김승혜 기자   2016-06-08
[기업경제] 檢, 대우조선 ‘칼끝’ 겨누다...최경환·MB정부 정조준?
[이미영 기자]검찰이 대우조선에 대해 칼을 빼 들었다.8일 한 매체는 홍기택 전 KDB금융그룹 회장 겸 산업은행장의 인터뷰를 통해 지난해 이뤄진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4조2000억원 규모의 유동성 지원과 관련, “청와대·기획재정부·금융당국이 결정한 행위
이미영 기자   2016-06-08
[기업경제] 버버리 CEO의 굴욕...‘연봉 75% 삭감’
[이미영 기자]파이낸셜타임스(FT)가 “영국의 대표적인 명품업체 버버리의 크리스토퍼 베일리 최고경영자(CEO)의 지난해 부진한 실적으로 연봉이 75% 깎였다”고.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버버리가 이날 발표한 2015-2016회계연도 연례보고서에 따르
이미영 기자   2016-06-07
[기업경제] 대기업 절반, 업무·직무 능력에 따라 ‘기본급’ 결정
[이미영 기자]500대 기업 근로자의 44.8%는 이미 업무·직무의 능력과 난이도에 따라 기본급을 결정하는 직능급 또는 직무급을 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주요 기업들이 기본급 인상률 차등 제도 도입, 성과급 비중 확대 등을 지속해서 추진하고 있어 직무능
이미영 기자   2016-06-07
[기업경제] 가장 인기있는 휴대폰 뒷자리 '7777'...경쟁률 700대 1
[김승혜 기자]가장 있기있는 휴대폰 뒷자리는 '7777'로 나타났다.SK텔레콤은 인기 휴대폰 번호를 배포하는 '골드번호 프로모션'을 성황리 마쳤다고 6일 밝혔다.골드번호 프로모션은 인기 전화번호를 추첨으로 분배하는 이벤트다. 정부 시책의 일환으로 이동
김승혜 기자   2016-06-06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도서소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  팩스 : 02)701-00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회장 : 한창희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