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44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시사컬럼] [시론]새정연, '경제 팽개친 정당'으로 낙인 찍힐 것인가
여야(與野) 원내 지도부와 최경환 경제부총리는 27일 오전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비준안을 30일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잠정 합의했다. 새해 예산안과 주요 법안들을 처리하기 위한 본회의도 내달 1~2일 열기로 했다. 역사 교과서 국정화 논란 이후
심일보 기자   2015-11-28
[시사컬럼] [시론]복지부 '병문안 권고안' 유감
“환자와 나를 위하여 병문안을 자제합시다.”보건복지부는 27일 “병문안객은 입원환자 치료에 바람직하지 않다는 기본원칙에 따라 병문안객을 줄여 나가겠다”고 발표했다.복지부는 이날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에서 정진엽 복지부장관, 환자단체연합회 대표, 병원협
심일보 기자   2015-11-28
[시사컬럼] 답답한 야당
야당은 답답할 것이다.지난 토요일 ( 11.14 )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민중총궐기대회 집회후 과격한 시위를 바라보며 역성을 들수도 나무랄수도 없으니 말이다.역성을 들자니 국민들의 따가운 시선이 부담스럽고, 나무라자니 절대지지층이 삐칠까 두렵다. 이러
한창희   2015-11-17
[시사컬럼] 경제발전의 주역, 한글
우리나라 경제발전의 일등공신은 바로 “한글”이다.그 다음이 자본주의와 민주체제 도입, 엄마들의 교육열이다.전 세계에서 문맹률이 가장 낮은 나라가 대한민국이다. 우리나라처럼 문자로 소통이 잘되는 나라도 없다.한글처럼 배우기 쉬운 문자도 없다.아무리 머리
한창희   2015-11-16
[시사컬럼] [시론]무력한 공권력-두둔하는 野가 '폭력시위' 키웠다
프랑스 파리에서 무고한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무차별적인 연쇄 테러가 일어난 바로 다음날인 14일, 낮부터 밤 12시 무렵까지 11시간 동안 서울 광화문 일대는 불법 폭력 시위의 치외법권 지역이나 다름이 없었다. ‘민중 총궐기 투쟁대회’를 주최한 민주노
심일보 기자   2015-11-16
[시사컬럼] [데스크칼럼]"정치는 타이밍이다"
뜬금없는 '개헌론'이 또다시 정치권을 달구고 있다.불씨는 친박계 핵심으로 분류되는 새누리당 홍문종 의원이 13일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20대 총선이 끝난 이후에 개헌을 해야 된다는 것이 국회의원들의 생각이고, 국민의 생각도 그렇지 않을까 싶다"며
심일보 기자   2015-11-13
[시사컬럼] [시론] 문재인의 사법부 '이중잣대'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강동원 의원이 제기한 개표조작 의혹과 관련해 "의혹 제기가 상식적이지 않고 국민적 공감을 받을 수 있는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밝혔다.이와 관련 지낭 15일 문 대표는 청년 경제를 주제로 한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난
심일보 기자   2015-10-16
[시사컬럼] [데스크 칼럼]'저질의원'이 보여주는 '저질국감'
"내 지역구 골프장 공사 중단하라""얼마 안 있으면 물러날 것 같은데…" "발가락으로 일하나""일어서서 물건 좀 꺼내봐라, 내가 좀 보게""위원장님은 집 나간 며느리냐, 전어 철이 되니 돌아왔다" 지난 10일 시작된 제19대 국회 마지막
심일보 기자   2015-09-18
[시사컬럼] [시론]심학봉 '혐의없음'..."지나가던 개가 웃을 일이다"
예상대로 호텔방에서 여성 보험설계사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심학봉(54·경북 구미갑) 새누리당 의원에 대해 경찰이 무혐의 처분이 내려졌다.대구지방경찰청(청장 이상식)은 심 의원을 소환해 조사한 결과 성폭행 혐의 등을 발견할 수 없어 ‘혐의없음’
심일보 기자   2015-08-04
[시사컬럼] [시론]'掩耳盜鐘(엄이도종)', 국민과 따로가는 ‘새정치연합’
지난 2011년 한해를 정리하는 '올해의 사자성어'에 '엄이도종'이라는 고사성어가 선정됐다.掩耳盜鐘(엄이도종)은 귀를 막고 종을 훔친다는 뜻으로 내 귀를 막고 나쁜 일을 하니 남도 못 들을 것이라 착각하는 어리석은 행동이나 얕은 수로 남을 속이려 하는
심일보 기자   2015-07-28
[시사컬럼] '새정치', 가난을 위장하지 마라
기독교에서는 '심령이 가난한 자는 복이 있나니 천국이 그들의 것이요'라고 말한다가난을 뜻하는 단어들 중에 '페네스'(Penes)와 '프토코스'(Ptochos)라는 단어가 있다. '페네스'는 여유가 없는 가난, 즉 하루 벌어서 하루 먹고 사는 가난을 말
심일보 기자   2015-07-27
[시사컬럼] 극우어용세력 과 급진좌경세력
여권세력과 야권세력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항상 있게 마련이다.여권세력이 극렬해지면 극우어용세력이 되고, 야권세력 다시말해 반대세력이 극렬해지면 급진좌경세력이 된다.적의 적은 동지(同志)라는 말이 있다. 현 정권의 반대세력이 극렬해지면 북괴가 주장하는
한창희   2015-07-20
[시사컬럼] 이승만, 박정희, 김대중 대통령!
대한민국이 1인당 국민소득 2만8천불(2014년)의 자유민주주의 국가가 됐다. 일제 36년의 강점기를 거치고 6.25전쟁을 겪은 나라로서 기적에 가까운 일이다. 수많은 국가들이 부러워하고 있다. 세계 곳곳에서 한류열풍이 불고 있다. 이와 같이 광복후
한창희   2015-07-16
[시사컬럼] 나라를 망치는 극우어용세력!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극우어용세력과 극렬반대세력은 반드시 존재한다.이들의 공통적인 특성은 과격하다. 극렬반대세력보다 더 위험한 것이 바로 극우어용세력이다. 이들이 국정의 찬반논리를 대변하는 긍정적인 역할도 하지만 그들의 극성 때문에 중간지대 사람들은 피
한창희   2015-07-12
[시사컬럼] 박근혜, 그것이 알고 싶다!
메르스 대책을 강구하기 위해 박근혜 대통령은 오바마 대통령과의 한미정상회담마저도 취소했다.미국과의 정상회담도 취소하고 박대통령은 과연 메르스 대책을 위해 무엇을 했는지 그것이 알고 싶다.미국을 방문하려던 첫날 박대통령은 동대문시장을 들러 정상적인 경제
한창희   2015-07-02
[시사컬럼] 운명의 장난㊱
각자의 가슴 속에 자기 운명의 별이 있다.— 실러 가장 강한 사람도 운명을 막지 못한다. 선한 사람은 일찍, 악인은 늦게 죽는다.— 다니엘 디포 보츠와나에서 가장 뜨겁고 건조한 시기, 하늘에는 구름 한 점 없이 햇빛은 무섭게 쏟아
시사플러스   2015-06-29
[시사컬럼] 리더(Leader)는 있는데 리더십이 없다
많은 사람들이 우리나라는 리더는 있는데 리더십(Leadership)이 없다고 한다. 대통령도 있고, 여당 대표도 있고, 야당 대표도 있다. 분명히 리더가 있다. 그런데 왜 리더십이 없다고 하는 걸까?조그만 친목모임을 해도 회장이 잘나오지 않는 회원한테
한창희   2015-06-29
[시사컬럼] 정치도 게임, 심판이 게임룰도 몰라서야!
우리 국민은 축구나 야구 등 스포츠게임은 관람과 응원을 참 잘한다. 심지어 심판의 그릇된 심판조차도 잘 찾아낸다. 관전수준이 대단히 높다.정치도 게임이다. 국민이 관람자이면서 심판이다. 그런데 심판이 게임 룰(Game rule)도 몰라서야 되겠는가?사
한창희   2015-06-19
[시사컬럼] [시론]“지금 朴대통령이 할 일”
국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의 치명률이 17일 기준으로 11.7%까지 높아졌다.향후 메르스 환자 발생추이를 더 지켜봐야겠지만, 현재 상황으로만 보면 메르스 발생초기 치명률이 10% 이하를 밑돌 것이라던 전문가들의 예측을 비켜갔다. 이날 보건당국
심일보 기자   2015-06-17
[시사컬럼] 아버지와 아들㉟
아버지와 아들의 관계아들에겐 어머니와의 관계와는 달리 아버지와의 관계가 더 복잡한 감정으로 얽혀 있다. 첫째, 아버지가 어린 자녀들에게 애정 표현이 잘 없으면서 지나치게 가부장적이거나 화를 잘 냈던 경우다. 이런 경우 아버지는 자녀들에게 감히 넘지 못
시사플러스   2015-06-15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도서소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