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21,91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ISSUE진단] "정경심 교수 영장 청구 기정사실"...법원의 판단은?
[김민호 기자] "코링크PE 설립 당시부터 정 교수의 돈이 오간 정황이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검찰 입장에선 (정 교수가) 이런 것을 언제 인식했고, 코링크PE가 결국 누구 것인지를 확정 지으려는 것 같다"는 법조계 한 관계자의 말처럼 검찰은 수사는 종
김민호 기자   2019-09-21
[ISSUE진단] 꼬여버린 文정부 로드맵
[김홍배 기자] "저는 코링크라는 이름 자체를 이번에 알게 되었고요. 사모펀드란 것이 잘 뭔지도 모르는 사람입니다. 동시에 제 처도 전문 투자자가 아닙니다"조국 장관이 사모펀드 투자에 대해 몰랐다는 말과 다르다는 정황이 하나 둘 흘러나오면서 스텝이 꼬
김홍배 기자   2019-09-21
[톡톡 시사현장] 임무영 검사 조국 향해 또 ‘쓴소리’, 누구?... "조 장관, 적임자 아니다"
[김민호 기자]‘조국 후보자’ 사퇴를 촉구하고 나선 임무영 검사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임무영(56·사법연수원 17기) 검사는 조 후보자와 서울대 법대 82학번 동기다. 그는 1985년 제27회 사법시험에 합격하고 사법연수원을 17기로 마쳤다.
김민호 기자   2019-09-20
[톡톡 시사현장] '익성펀드'가 뭐길래? 실검 등장…"조국펀드 아니고 익성펀드"
[김민호 기자] 검찰이 '익성펀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20일 포털사이트 다음에서는 '익성펀드'가 실시간 이슈로 떠올랐다.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익성펀드'가 포함된 글이 게재되고 있다.이날 검색어에 등장한 '익성펀드'는 지난 19일 '조국 의
김민호 기자   2019-09-20
[시사컬럼] 【시론】 개념없는 야당, 가만히 있으면 반사이익이라도 얻는다
야구감독은 선수를 선발할때 야구 잘하는 선수를 뽑는다. 도덕적인 것은 참고사항일 뿐이다. 대통령은 장관을 선발할 때 그 임무를 가장 잘 수행해 국익을 극대화할 최적임자, 전문가를 뽑아야 한다. 도덕적인 것은 2차적인 문제다. 필요하면 외국에서 수입할
한창희   2019-09-20
[톡톡 시사현장] 나경원 AFP 기사 뭐길래…아들 특혜 의혹, 빠르게 퍼져
[김홍배 기자]AFP통신사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아들의 교육 특혜 의혹을 보도해 네티즌의 관심이 집중됐다.이에 '나경원 AFP 기사'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네티즌들의 입방아에 올랐다.AFP는 18일(현지시간) '한국 교육 스캔들에 야당 지도
김홍배 기자   2019-09-20
[톡톡 시사현장] "5촌 조카 조범동, 정경심에 10억 건넨 정황 포착"
[김민호 기자] 검찰이 조국 법무부장관의 5촌 조카로부터 조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 쪽으로 10억 원가량이 흘러들어 간 정황을 포착했다.'조국 펀드' 운용사인 코링크PE의 실질적 대표로 활동했던 조범동 씨는 코링크PE와 그 투자 기업 자금
김민호 기자   2019-09-19
[스포츠] 대한요트협회장배 전국요트대회 20일 개막 ...제18대 유준상 회장 취임식 열려
[김홍배 기자] 대한요트협회(회장 유준상)는 서울 난지한강공원에서 9월 20일부터 22일까지 3일간 전문가와 아마추어를 아우른 ‘2019 대한요트협회장배 전국요트대회’를 개최한다.19일 협회 관계자는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요트경기 개최에 앞서 경기
김홍배 기자   2019-09-19
[연예] 양준혁 스캔들 논란에 팬들도 가세 [전문] "참담한 심정...믿고 응원"
[김승혜 기자] 야구선수 출신 해설위원 양준혁이 성추문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팬들은 그에 대한 '지지 성명문'을 발표하는등 ‘양준혁 스캔들’이 SNS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앞서 지난 18일 한 인스타그램 계정에 여성 A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양
김승혜 기자   2019-09-19
[시사컬럼] 【시론】 왜, 집권측은 조국을 결사적으로 옹호할까?
국민 50%이상이 조국을 싫어하는데 집권측 소위 진보진영은 조국 법무장관을 왜, 그토록 옹호할까? 그 이유가 무엇일까?노무현 전 대통령의 자살직전 '논두렁 시계 보도'가 생각난다. 뇌물로 받은 수억짜리 시계를 검찰수사가 조여오니까 논두렁에 버렸다는 기
한창희   2019-09-19
[사건사고] 화성연쇄살인 사건 범인은 이춘재..."'청주처제살인사건' 무기수"
[신소희 기자] 한국 범죄사 최악의 미제사건으로 남았던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가 사건 발생 33년 만에 특정된 가운데, 이 용의자는 1994년 충청북도 청주에서 처제성폭행살인사건의 범인으로 파악됐다.19일 경기남부경찰청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신소희 기자   2019-09-19
[시사컬럼] 【시론】 대통령, 개념정립 필요해
우리나라 사람들은 대체로 칭찬에 약하다. 특히 현직 대통령에 대해선 더욱 심하다. 역대 대통령 중에 재임시절 칭송을 들은 분이 없다.소위 보수(군사)정권 시절에는 반대시위가 끊이질 않았다. 현직 대통령을 칭찬하면 아부하거나 모자르는 사람으로 여겼다.
한창희   2019-09-18
[정치+] 【왈가왈부】 류여해, 내년 총선에서 대구 수성갑 출마한다고?
[김홍배 기자] · 류여해 전 한국당 최고위원이 홍준표 전 대표의 자객을 자처하며 수성갑에 출마한다는 설이 입방아에 오르내리고 있다. 류 전 최고위원과 대구와의 연고는 아버지가 대구 출신이라는 점 외에는 없다.하지만 류 전 최고위원은 지난해 지방선거
김홍배 기자   2019-09-18
[정치+] 【이슈+】 민주당, 조국 버리지 못한 4가지 이유
[김민호 기자] 취임 후 처음으로 국회를 찾은 조국 장관에게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혹독한 청문회를 거치느라 심려가 많았다"며 "국민들이 사법 개혁, 검찰 개혁 바라지만 한 번도 지금까지 성공을 못 했는데 잘하실 거라고 기대한다."고 격려했다.일각에서
김민호 기자   2019-09-18
[톡톡 시사현장] 뜬금없이 등장한 라치몬트 산후조리원, 실검 장악...비용 얼마갈래?
[신소희 기자]18일 오전 국내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검색에 미국 라치몬트 산후조리원이 상위에 올랐다.이유는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원정출산 논란에 휩싸이면서 해당 산후조리원도 누리꾼들의 표적이 된 것. 발단은 최근 '월간조선'과의 인터뷰에서 아
신소희 기자   2019-09-18
[금융경제] “우리은행 말만 믿고 맡겼는데”...1억 투자자 6000만원 날려
[이미영 기자] "위례신도시에 사는 50대 여성 A 씨. 타임머신이 있다면 2019년 3월 26일, 바로 전날로 돌아가고 싶은 심정입니다. 3월 26일은 A 씨가 독일 국채 연계 파생상품에 전 재산을 맡긴 날입니다.A 씨는 오전 6시 30분에 출근해
이미영 기자   2019-09-18
[톡톡 시사현장] 조국 “펀드 운영 모른다"더니...공유 단서 확보, 소환 불가피
[김민호 기자] “실제로 (운용)보고서를 찾아보았습니다. 보시면, ‘본 펀드의 방침상 투자 대상에 대해선 알려드릴 수 없다’고 돼 있습니다.” “저나 제 가족이나 웰스씨앤티가 어떻게 운영되는지 모릅니다”하지만 조국 장관이 후보자 신분이던 지난 2일 기
김민호 기자   2019-09-18
[ISSUE진단] 코링크PE는 누구 것인가?..."설립 자금은 정경심 교수의 돈”
[이미영 기자] 코링크PE는 누구 것인가조국 법무부 장관이 과거 청와대 민정수석 시절 공직자 재산등록에서 밝힌 부인 정경심 교수의 사인 간 채권은 8억원이었다. 정 교수가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모씨에게 대여한 5억원이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의 초
이미영 기자   2019-09-17
[사회일반] "조국 사퇴까지 간다"...'SKY' 3개대학, 19일 조국 규탄 동시개최
[신소희 기자]서울대 학생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4차 촛불집회를 19일 열기로 했다. 연세대와 고려대도 같은 날 집회가 개최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촛불 집회는 모두 각 대학 총학생회가 주도하지 않고, 대학생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개최
신소희 기자   2019-09-17
[사회일반] '쾌남 황교안' 삭발 합성사진 SNS 화제..."구레나루 하면 대통령 당선"
[김홍배 기자]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삭발한 이후 모습을 합성한 사진이 인터넷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네티즌들은 황 대표 포즈도 다양하게 합성했다. 미국 영화 '터미네이터'를 패러디 해 가죽 재킷을 입고 국회의사당을 배경으로 오토바이에 탄 모습, 단추
김홍배 기자   2019-09-17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도서소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