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44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시사컬럼] [유중원 단편선㉓]배반의 장미
장미, 오오 순수한 모순이여……— R. M. 릴케 나에게는 대학 시절부터, 극한적인 난코스 등반을 함께 즐겼던 산악반 친구들이 있다. 나는 대학에 갓 입학하여 몇 달이 지났을까, 공과대학 강의실 앞뜰에서 처음 모이였
시사플러스   2014-12-01
[시사컬럼] [시론]"그동안 감사했습니다" 메일 한 통이 그리 어려운가?
9천 직원을 떠나보내는 삼성의 방식에 대한 아쉬움지난 26일 삼성그룹이 화학과 방위산업 계열사 네 곳을 한화그룹으로 넘겼다. 대부분의 기사는 경영의 관점에 초점이 맞춰줬다. 두 그룹이 왜 그런 결정을 내렸는지, 누가 이득인지, 삼성 후계구도는 어떻게
심일보 기자   2014-11-28
[시사컬럼] 심진송의 삶, 그리고.⑳..무당은 잘 풀리지 않는 사람들 위해 능력 써야
무당은 잘 풀리지 않는 사람들 위해 능력 써야“남편과 헤어지고 신병을 앓는 등 갖은 어려움을 다 겼었던 신딸은 내림굿을 받고 난 뒤부터 곧잘 맞히고 있어요. 아직은 동자 신 밖에 맞아들이지 않아서 비교적 작은 문제에 영험하지만, 3년쯤 수련하면 ‘신의
심일보 기자   2014-11-19
[시사컬럼] YS의 직감㉚
YS의 직감그런데 세상에 비밀이란 없는 것일까? 바로 그 때 김영삼 씨로부터 직접 전화가 왔다. 이미 노태우 대통령이 탈당을 하고 김영삼 씨가 총재로 취임한 후였다.“내일 아침 조찬이나 같이 합시다!”순간 ‘아차’싶었다. 그렇게 극비리에 탈당을 준비하
심일보 기자   2014-11-19
[시사컬럼] [유중원 단편선㉒]강물은 흐른다
강물은 지금도 흐르고 앞으로도 영원히 흐를 것이다.— 워즈워스 이브라함이 마르세유에 와서 몇 년쯤 지나서 그 여관에서 청소부로 자리 잡고 일하게 되었을 때 (정확하게 말하자면 1991년 봄이었다. 그가 프랑스에 온지는 벌써 3년 반이 지났고
시사플러스   2014-11-17
[시사컬럼] 007 작전을 방불케 한 탈당작업㉙
긴 방황! 짧은 선택!과연 ‘팔자’라는 게 있는 걸까? 정말 그런 것이 있어서 ‘장경우 너는 야당 할 사람이다’는 게 정해져 있는 것은 아닐까? 웃자고 해 보는 소리다.어떻든 나는 끝내 야당 정치인이 되었다. 92년 대선을 거치면서 야당이 되었고, 또
심일보 기자   2014-11-11
[시사컬럼] [데스크 칼럼]한·중 FTA의 '빛과 그림자'
한국과 중국 간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이 마침내 타결됐다.박근혜 대통령이 어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FTA 타결을 선언함으로써 13억 인구의 거대 시장을 지닌 중국의 빗장이 활짝 풀린 것이다.이로써 우리나라는 미국과 유럽연
심일보 기자   2014-11-11
[시사컬럼] [유중원 단편선㉑]친구의 비밀
A는 벽촌 출신이다.그의 고향은 읍내에서 삼십 리나 떨어진 바닷가였다. 그가 광주에서 고등학교를 다닐 때에는 도시락을 쌀 형편이 아니어서 점심을 먹어본 적이 없으니 밥 먹듯이 굶었던 것이다. 그는 오남매 중에 장남이어서 유일하게 대학을 나왔다. 그러나
시사플러스   2014-11-10
[시사컬럼] 심진송의 삶, 그리고⑲...신끼 여인 정성 갸륵해 내림굿하고 신딸 삼아
어려움 닥칠 땐 기도하는 마음으로 극복해야경기도 부천시에서 예비군훈련장을 지나 시흥시로 접어들면 나오는 시흥시 대아동에 있는 심진송의 신당에는 날마다 점을 보러오는 손님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심진송은 김일성의 죽음을 미리 예측했던 것이 매스컴을 통
심일보 기자   2014-11-10
[시사컬럼] [유중원 단편선⑳]神의 장난
장난꾸러기들이 파리를 다루듯이 신들은 인간을 다룬다. 신들은 장난삼아 인간을 죽인다. —셰익스피어 이브라함의 고향 마을은 사하라 사막의 남쪽 오지 중에 오지에 있는 사막의 협곡 작은 오아시스에 자리 잡고 있었다.평화스러운 시절에는 염소와 양
이미영 기자   2014-10-31
[시사컬럼] 심진송의 삶, 그리고⑱...교인 찾아오면 “교회 열심히 나가라” 충고
교인 찾아오면 “교회 열심히 나가라” 충고심진송은 신령의 신통력과 영매(靈媒)의 해석력, 손님의 믿음 등 이른바 무속점(巫俗占)의 ‘3위1체’의 구심점은 ‘링커’역할을 하는 무당에게 있다고 강조했다.신령에 접신(接神)해 그 신통한 능력을 보통 사람들에
심일보 기자   2014-10-29
[시사컬럼] 이종찬의 외로운 결단㉘
‘민자당 위장 자유경선 규탄대회’와 ‘깨끗한 거부?’그런 저런 말들이 오가는 동안 나는 나대로 ‘중대행동’에 들어갔다. ‘경선을 거부하고 난 후 과연 그 수습을 어떻게 해야 하는가! 나는 적어도 이것이 얼마나 불공정한 경선이고 위장경선인지 그것만은 국
심일보 기자   2014-10-29
[시사컬럼] 이것이 자유경선이라고?!㉗
뚜껑을 열어보니!다시 그 해 얘기로 돌아가자.92년 5월 19일로 이미 전당대회 날짜는 잡혔다. 공화계를 이끌던 김종필 씨는 안 나오겠다는 의사를 이미 밝혔고, 그 때부터 민정계는 박태준 씨의 주관 하에 매일 구수회의가 열렸다. 이종찬, 이한동, 박철
심일보 기자   2014-10-22
[시사컬럼] 심진송의 삶, 그리고⑰...무속인 - 손님 - 신령 삼위일체 돼야 소원성취
신혼 때 죽은 남편 달램굿 으로 애통함 풀어 줘“그이의 유품은 다 정리했었는데…. 아 그러고 보니 남편이 입었던 점퍼가 남아 있어요. 새 것이라 아까워서 내가 입으려고 하는데.”P여인은 뒤늦게 남편의 유품이 남아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
심일보 기자   2014-10-21
[시사컬럼] [데스크 칼럼] 금리 인하의 ‘두 얼굴’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하한 가운데 기준금리 인하효과가 긍정적 측면과 부정적 측면을 동시에 표출하는 양면성이 동시에 나타날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15일 금융권에 따르면, 기준금리 인하시 기대효과는 단연 경기 회복세 동력을 높이는 것으로 요약할 수
심일보 기자   2014-10-15
[시사컬럼] 내가 본 YS, 그리고 DJ와 JP㉖
내가 본 YS, 그리고 DJ와 JP사실이 그랬다. 내가 꼭 민정계여서가 아니라, 나는 합당 이 후 부총장이다 보니 김영삼 씨와 자주 만나게 되었고 이곳저곳 수행도 해보면서 얼마나 깜짝 놀랐는지 모른다, 과거 민주화운동 경력이나 이런 것들을 통해 내가
심일보 기자   2014-10-14
[시사컬럼] 심진송의 삶, 그리고⑯...3년 전 죽은 오빠의 빚 안 갚자 혼령 따라다녀
까닭 없이 아픈 여자 뒤에 죽은 남자 따라다녀심 진송의 신당을 찾아오는 사람들을 보면 세상살이가 몹시 힘들고 어렵다는 것을 새삼 느낄 수 있다. 손님들이 심 진송 앞에서 물어 헤치는 고민 보따리 속에는 갖가지 인생의 우여곡절들이 가득 들어 있는 것이다
심일보 기자   2014-10-14
[시사컬럼] [윤순숙 주식투자 특강·]학력이나 경력? 필요없다!
지금까지 나의 칼럼을 읽은 분이라면 가치투자에 어느 정도 흥미를 갖게 됐을 것이다. 한편으로는 이런 걱정이 생길 수도 있겠다. '도대체 가치투자를 하기 위해서는 어느 정도의 공부가 필요한가? 나는 경영학을 전공하지 않았는데 성공 투자에 필요한 지식을
시사플러스   2014-10-10
[시사컬럼] [양승국 칼럼] 빈배
배로 강을 건널 때 빈 배가 떠내려 와서 자기 배에 부딪치면 비록 성급한 사람이라 하더라도 화를 내지 않는다. 그러나 그 배에 사람이 타고 있었다면 비키라고 소리친다.한 번 소리쳐 듣지 못하면 두 번 소리치고 두 번 소리쳐서 듣지 못하면 세 번 소리친
시사플러스   2014-10-07
[시사컬럼] 심진송의 삶, 그리고⑮...기도 하면서 신령들과 주파수 맞춰 계시 받아
‘신령’ 실리면 손님이 찾는 사람 눈 앞 에 떠올라심 진송은 신령들로부터 비단 이 같은 전이현상 뿐만 아니라 어떤 사물에 대한 ‘영상’까지도 전달받는다고 말했다.“보통 사람들로선 도무지 믿기지 않는 허황된 얘기 같지만, 내게는 일상의 일처럼 일어나는
심일보 기자   2014-10-06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도서소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