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21,91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시사컬럼] "이 나이에 무슨" 고정관념 깨면...
지인이 보내준 글입니다. 공감가는 부분이 많아 공유하고자 합니다.다음은 해당 글 전문입니다.1979년, "엘렌 랭어(Ellen Langer)" 하버드대 심리학과 교수는 70~80대 노인 8명과 일주일간 흥미로운 실험을 진행했다. 실험에 참가한 노인들은
나명현   2019-11-15
[스포츠] 베트남 축구 승리에 국내 네티즌들 '환호'..."월드컵 같이 가자"
[김홍배 기자] '쌀딩크'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이 아랍에미리트(UAE)를 꺾으며 또 다시 '박항서 매직'을 선 보였다.베트남 축구 대표팀은 14일 밤 10시(한국시간) 베트남 하노이의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
김홍배 기자   2019-11-15
[톡톡 시사현장] 진중권 "내 강의 들었다는 조국 아들 감상문, ID 보니 '정경심'"
[신소희 기자]진중권 동양대 교수가 자신의 근무지인 동양대에서 조 전 장관의 자녀가 인턴을 했다는 주장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진중권 교수는 14일 서울대 사범대학에서 열린 '백암강좌 - 진리 이후(Post-Truth) 시대의 민주주의'
신소희 기자   2019-11-14
[사건사고] 보람상조 최철홍 회장 장남 '코카인 밀반입 · 투약' 혐의 구속
[이미영 기자] 보람상조 그룹 최철홍 회장의 장남이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구속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14일 SBS는 최씨는 미국에서 외국 우편을 통해 마약을 몰래 들여온 것으로 조사됐다고 보도했다.검찰에 따르면 장남 최 씨가 지난 8월 해외 우편
이미영 기자   2019-11-14
[톡톡 시사현장] 조국, 검찰 첫 조사 8시간만 귀가…"해명 구차...법정서 밝히겠다"
[김홍배 기자]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첫 검찰 조사를 마치고 8시간만에 귀가했다. 조 전 장관은 "전직 법무부 장관으로서 이런 조사를 받게 되어 참담한 심정"이라고 밝혔다.조 전 장관은 14일 오전 9시35분께부터 오후 5시30분까지 8시간 가량 조사를
김홍배 기자   2019-11-14
[문화산책] '대통령의 7시간' 스크린 노크...네티즌 관심 고조 "상영관 확대”
[김승혜 기자] 검찰이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특별수사단을 꾸리고 전면 재수사에 착수한 가운데 영화 '대통령의 7시간'이 관객 앞에 첫 선을 보였다.박근혜 전 대통령을 중심에 둔 작품이란 점에서 세간의 반응이 극명하게 엇갈리는 모양새다.다큐멘터리 형식의
김승혜 기자   2019-11-14
[톡톡 시사현장] 조국, '진술거부' 택했다..."명예 회복 위해 모든 노력 다한다더니"
[김홍배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지난 11일 검찰이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해 14개 혐의를 적용해 추가 기소하자 "저의 명예가 회복되고자 모든 노력을 다하고자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지난달 14일 법무부 장관직 사퇴 후 28일 만에
김홍배 기자   2019-11-14
[사건사고] 구본영 시장 당선무효 확정, 천안시 '패닉'..."안타깝지만 받아들이겠다"
[신소희 기자] 대법원이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구본영(67) 천안시장의 벌금형을 확정했다. 이에 따라 구 시장은 시장직을 잃게 됐다.대법원 2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14일 구 시장의 정치자금법 위반 등 혐의 상고심 선고에서 벌
신소희 기자   2019-11-14
[ISSUE진단] 【뉴스+】 조국, 왜 지하주차장 통로 택했나
[김홍배 기자] 조국 전 장관은 14일 언론에 노출되지 않고 조사실로 직행하면서 대검찰청 공개 소환 폐지 방침의 ‘1호 수혜자’가 됐다.전날 검찰청 주변에는 검찰은 최대한 이른 시일 안에 출석해 달라고 요청했고, 조 전 장관과 변호인단은 검찰 출석 날
김홍배 기자   2019-11-14
[연예] 소녀시대 유리 오빠, 정준영·최종훈보다 왜 구형량 높았나?
[김승혜 기자] '정준영 단톡방' 멤버였던 권모 씨가 술 취한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징역 10년을 구형받았다.검찰은 1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강성수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정준영에게 징역 7년, 최종훈에게 징역 5년을 구
김승혜 기자   2019-11-14
[연예] '10년 구형' 소녀시대 유리 오빠 '뒤늦은 후회'… "동생에게 상처 줘"
[김승혜 기자] '정준영 단톡방' 멤버였던 권모 씨가 술 취한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징역 10년을 구형받았다.지난 13일 검찰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부장판사 강성수)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권씨에게 징역 10년을 구형했다. 함께 기소된
김승혜 기자   2019-11-14
[톡톡 시사현장] 조국, 법무장관 사퇴 한 달 만에 검찰 소환됐다
[김홍배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다.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는 14일 오전 9시 35분부터 조국 전 장관을 비공개로 불러 변호사 입회하에 조사하고 있다. 지난 8월27일 대대적 압수수색을 벌이며 강제수사에 착수한
김홍배 기자   2019-11-14
[톡톡 시사현장] 조국, 석·박사 학위 논문도 표절?..."서울대, '논문 표절' 예비조사 결정"
[김홍배 기자] 검찰 소환을 앞둔 조국 전 장관에게 또 다른 악재가 덮쳤다.서울대가 표절 의혹이 제기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박사 학위 논문에 대해서도 예비조사를 벌이기로 결정했기 때문이다. 또 표절 의혹을 받는 석사논문에 대해서도 이미 예비조사를
김홍배 기자   2019-11-14
[톡톡 시사현장] 워싱턴 발칵 뒤집은 '미국판 신정아' 미나 장…타임지 표지·하버드 학력 위조 들통
·[김승혜 기자]"하버드 경영대학원 학력도, 타임지 표지 장식 사진도 전부 가짜다."트럼프 행정부에 발탁돼 장래가 촉망되던 30대 한인 여성이 학력과 경력을 부풀렸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미국 언론들은 하버드대 경영대학원 출신 고학력자, 전 세계 험지를
김승혜 기자   2019-11-13
[사회일반] 중국 네이멍구서 흑사병 2명 확진 '충격'..."사라진 줄 알았는데"
[김승혜 기자] 14세기 중세 유럽에서 수천명의 목숨을 앗아갔던 ‘흑사병(페스트)’이 중국에서 전염 차단에 비상이 걸렸다.13일 인민일보 인터넷판 인민망(人民網)에 따르면, 네이멍구(內蒙古) 자치구 시린궈러(錫林郭勒)맹에서 최근 흑사병 환자 2명이 발
김승혜 기자   2019-11-13
[톡톡 시사현장] 검찰 "조국, 이르면 내일 소환"...출석 장면 공개 등 조율 中
[김홍배 기자]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측과 공개 출석 등 소환 방식을 두고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이에 따라 이르면 내일이나 모레쯤 조국 전 장관 조사가 이뤄질 전망이다.한 검찰 관계자는 13일 한 언론과의 통화에서 “부부를 함께 조사하
김홍배 기자   2019-11-13
[연예] 김경란 아나운서의 '충격' 고백 "이혼 후 멋진 삶?...거지 꼴 됐다"
[김승혜 기자] K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경란이 김상민 전 의원과 이혼 후 심경을 눈물로 털어놨다.김경란은 13일 오후 11시 첫 방송을 앞둔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녹화분에서 멤버들과의 '뒤풀이 토크' 도중 자신의 인생을 이야기
김승혜 기자   2019-11-13
[정치+] 추미애 법무장관 유력, 누구?...네티즌 "강금실과 어떤 사이?"
[김민호 기자] 차기 법무부 장관 후보로 판사 출신인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유력하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추미애 의원이 법무장관이 된다면 노무현 전 대통령이 발탁한 강금실 전 법무장관에 이어 두 번째 여성 법무장관이 탄생하게 된다.민주당 핵심 관계
김민호 기자   2019-11-13
[시사컬럼] 【시론】 정경심과 불공정 사회의 민낯
정경심 동양대 교수(57·구속기소)의 민낮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정경심 교수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 조모씨(36·구속기소) 조차도 모르게 주식을 불법 매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단골 미용사 등 지인의 일부 차명계좌를 활용한 걸 두고 정 교
심일보 기자   2019-11-13
[피플· 인터뷰] 故이병철 마지막 질문 24개 답했던 '무지개 원리' 차동엽 신부 선종...향년 61세
[김승혜 기자] 차동엽 노르베르토 신부가 12일 선종했다. 향년 61세.천주교 인천교구 등에 따르면 최근까지 간암으로 투병한 고인은 이날 오전 4시 17분께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에서 유명을 달리했다. 차 신부는 마지막 자리를 함께한 인천교구장 정신
김승혜 기자   2019-11-1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도서소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