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14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심일보 기자의 '여의도 읽기'] '위안화 절하 2연타'에 외환시장 출렁
중국의 연이은 위안화 평가 절하에 12일 원·달러 환율이 1190원대로 치솟으며 외환시장이 크게 출렁였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 따르면 원·달러 환율은 1180.5원에 출발한 뒤 전일(1179.1원)보다 11.7원 오른 1190.8원에 마감했다. 종가
심일보 기자   2015-08-12
[심일보 기자의 '여의도 읽기'] 코스피 '2000선'…"깨진다" vs "지킨다"
코스피지수 2000선이 또 다시 위협 받고 있다.최근 중국 증시가 가파른 속도로 추락하고 있는데다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시점에 대한 불확실성이 잠재 부담요인으로 작용하고 있고, 이는 외국인들의 안전자산 선호 심리로 국내 증시의 수급부진으로 이어지고 있
심일보 기자   2015-08-07
[심일보 기자의 '여의도 읽기'] 美금리인상 예고에 외국인 매매 '바이(bye) 코리아'
다가오는 美금리인상 예고에 국내 증시가 출렁이고 있다.최근 국내 증시의 외국인 매매 동향이 심상치 않은 것.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바이(buy) 코리아' 행진을 이어오던 외국인들이 7월 들어 확연한 '바이(bye) 코리아' 기조로 돌아선 상태다.2
심일보 기자   2015-07-26
[심일보 기자의 '여의도 읽기'] NHN엔터의 웹젠 지분 매각...이유는?
NHN엔터테인먼트의 웹젠 지분 일부 매각을 두고 해석이 분분하다. 그러나 지분을 매각한 것을 단순한 현금 확보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는 분석이 나왔다.전날 NHN엔터테인먼트는 웹젠의 지분 7.48%를 매각했다고 장 종료 후 공시했다. 이로써 NHN엔
심일보 기자   2015-07-21
[심일보 기자의 '여의도 읽기'] "코스피 몸집 커졌지만.."
코스피 몸집 커졌지만 상위 10개 종목 시총은 오히려 '23조'가 감소했다. 하지만 코스닥시장 전체 시총은 전년 말보다 47% 증가했다.올해 유가증권시장의 시가총액은 지난해 말에 비해 100조원 넘게 늘었지만 상위 대형주들의 시가총액은 오히려 감소한
심일보 기자   2015-07-20
[심일보 기자의 '여의도 읽기'] 심상치 않은 글로벌 금융 흐름 …금투업계, 시장 예의주시
그리스 사태와 중국 증시 급락 등 동시다발적인 대외 악재의 국내 금융시장 확산 가능성에 대비해 금융투자업계가 시장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상황이다.증시 전문가들은 이번 주(7월13일~7월17일) 한국 증시는 그리스와 중국에서 불어온 대외 악재의 완화 여부
심일보 기자   2015-07-12
[심일보 기자의 '여의도 읽기'] '채권 거래' 검은 유착..."왜 쉽게유혹에 빠지나?"
"장외시장거래는 좀더 나은 조건 제시 유혹에 쉽게 넘어가는 구조다"채권 파킹및 금품수수, 가격 담합 사례가 최근들어 수면 위로 오르면서 이에 대한 대책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타났다. 이러한 가운데 금투업계는 8일 여의도서 고객 신뢰 회복 자정결의대회
심일보 기자   2015-07-05
[심일보 기자의 '여의도 읽기'] 그리스 디폴트 '초읽기'…우리 경제에 충격파는
"일단 단기 충격은 불가피, 그러나 그리스의 유로존 탈퇴 등 최악 상황 없으면 영향은 제한적일 수도 있다""그리스와 경제교류 적고, 우리 은행들의 그리스 익스포저(위험노출 채권액)3억2000만 달러로 미미한 상황이다. 현재 주식시장 단기 악재로 작용할
심일보 기자   2015-06-28
[심일보 기자의 '여의도 읽기'] '코넥스'시장 출범 2년…"덩치 7배로 커졌다"
"질적 성장은 부진, 2년간 신규 상장 한 달 평균 2~3개사, 상장기업 정보부족도 문제, 올 기업분석 리포트 3건 불과""시가총액 7배로 몸집 커졌다"이는 국내 증시의 막내 격인 코넥스시장 지난 2년의 성적표다. 중기·벤처전용의 코넥스가 다음달 1일
심일보 기자   2015-06-28
[심일보 기자의 '여의도 읽기'] 삼성물산 소액주주들 '뿔났다"...합병 반대 위해 '300만주 모집'
삼성물산 소액주주들이 엘리엇과 연대없이 독자 반대표 행사를 위해 모였다. 이들은 국민연금이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의 합병에 찬성표를 던질 경우 집단소송도 불사하겠다고 벼르고 있다.2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의 합병을 놓고 삼성과 엘리엇
심일보 기자   2015-06-22
[심일보 기자의 '여의도 읽기'] 가격제한폭 확대 3일만에...'마침내..'
가격제한폭 확대 3일만에 마침내 숨죽였던 급등락 종목이 속출했다임종룡 금융위원장은 17일 오전 금융위 간부회의에서 "가격변동폭 확대 시행 이후 하한가 종목은 없다"며 "시장의 불안정성을 확대하거나 투자심리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는 않은 것 같다"고 말
심일보 기자   2015-06-17
[심일보 기자의 '여의도 읽기'] '삼성·엘리엇 전쟁' 11% 지분 '투신'...'누구 편?'
11% 지분 '투자신탁'은 과연 누구 손을 들어 줄까제일모직과 삼성물산 합병을 둘러싸고 삼성그룹과 미국계 헤지펀드 엘리엇 매니지먼트(엘리엇) 간 공방은 이제 우호지분 끌어안기로 확전됐다. 14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다음달 17일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합
심일보 기자   2015-06-14
[심일보 기자의 '여의도 읽기'] 삼성, 엘리엇에 대반격..."삼성물산 자사주 5.8% '백기사' KCC에 처분"
삼성의 대반격이 시작됐다.지난 4일 엘리엇펀드의 전격 기습으로 시작된 양측의 대결은 충격을 추스린 삼성이 전열을 정비하고 반격을 시작하면서 새로운 국면으로 전환됐다.10일 삼성은 KCC와 손을 잡고 엘리엇에 결정타를 날렸다. 삼성물산의 자사주 5.8%
심일보 기자   2015-06-10
[심일보 기자의 '여의도 읽기'] "제일모직 합병, 이서현의 패션 시너지 클 것"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의 지배구조 변화에 패션 부문과 상사 부문의 시너지가 클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현대증권은 8일 제일모직 합병에 대해 "지배구조 변화는 이제 시작으로 제일모직 패션 부문과 삼성물산의 상사부문의 시너지가 클 것"이라고 밝혔다. 김다은
심일보 기자   2015-06-08
[심일보 기자의 '여의도 읽기'] 제일모직 합병…'증권사들 잇따라 목표 주가 상향'
증권사들은 27일 제일모직에 대해 삼성물산과의 합병 결정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목표 주가를 잇따라 상향 조정했다. 제일모직은 전일(26일) 삼성물산을 1대 0.3500885 비율로 흡수 합병키로 했다고 밝혔다. 두 회사는 삼성그룹의 주요 계열사들로 합
심일보 기자   2015-05-27
[심일보 기자의 '여의도 읽기'] "내가 왕이로소이다" ...대우證·NH투자證 자존심 싸움
국내 증권업계 '맏형' 자리를 놓고 KDB대우증권과 NH투자증권의 싸움이 치열하다. 시가총액으로 보면 대우가 단연 넘버 원이지만 총자산규모로는 NH투자증권이 압도적이다. 더욱이 60개에 달하는 증권사들이 경합해 갈수록 수익성 확보가 어려운 상황에서 '
심일보 기자   2015-05-18
[심일보 기자의 '여의도 읽기'] [여의도 토크]'사상 최대' 실적 아모레퍼시픽…“배당 늘려?”
최근 'K-뷰티' 열풍으로 화장품 업계의 매출과 주가가 승승장구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이 발표한 지난 1분기 잠정 실적은 사상 최대 규모.1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아모레퍼시픽의 1분기 잠정 영업이익은 2779억7500만원으로 전 분기보다 211.
심일보 기자   2015-05-15
[심일보 기자의 '여의도 읽기'] 요동치는 시가총액 '톱10'...아모레퍼시픽 '껑충'
올 들어 코스피가 해외 변수에 요동치는 가운데 시가총액 상위 종목에 지각변동이 일고 있다.화장품 업종의 대장주 격인 아모레퍼시픽 주가가 중국 수요에 힘입어 급등세를 나타내며 시가총액 8위로 올라선 반면 IT 업종의 대표 종목인 네이버와 삼성SDS는 1
심일보 기자   2015-05-11
[심일보 기자의 '여의도 읽기'] 증권사 '고객 뺏기' 경쟁..."불 붙었다"
한동안 자취를 감췄던 타 증권사의 고객을 자사로 유치하기 위한 증권사들의 '고객 뺏기'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증권사들이 저가 수수료 경쟁에 이어 고객 뺏기 경쟁까지 나서면서 제 살 깎아 먹기식 경쟁이 업계 전반의 수익성 악화를 부추기는 것 아니냐는
심일보 기자   2015-05-10
[심일보 기자의 '여의도 읽기'] 한국 증시는..."지금은 조정中"
지난 4월 하순 이후 보름 동안 한국 증시는 사실상 조정에 들어간 양상이다. 그렇다면 앞으로의 장세는 어떻게 될까. 등락의 열쇠를 쥔 외국인 추이를 지켜봐야 한다는 의견이 분분하다. 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코스피와 코스닥 지수는 22일을 기점으로
심일보 기자   2015-05-07
 1 | 2 | 3 | 4 | 5 | 6 | 7 | 8 
도서소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