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2,13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톡톡 시사현장] 검찰 "'박근혜·우병우·대기업' 묶음수사"...朴 밤샘조사 · 추가 소환 가능성
[김민호 기자]생애 첫 검찰 소환을 앞두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적용한 '뇌물죄'를 놓고 어떤 대응전략을 펼칠지 주목되고 있는 가운데 검찰이 약 10여일만에 수사기록 검토를 끝내고 핵심 사안에 대한 수사에 빠르게 착수하는 모습을
김민호 기자   2017-03-16
[톡톡 시사현장] 아직도 '박근혜 제국'..."죄송합니다, 마마"
[김홍배 기자]'박근혜 폐하'가 청와대를 떠났지만 삼성동 자택에서 그의 위세는 여전하다.그는 지지자들의 응원, 측근 정치인들의 위문, 그리고 청와대에서 누리던 돌봄을 그대로 받으며 ‘여왕폐하’ 행세를 하고 있다. 삼성동 자택은 한 민간인의 거주지이지만
김홍배 기자   2017-03-16
[톡톡 시사현장] "靑, 태블릿PC 보도 직후 문서파쇄기 26대 구매"
[김홍배 기자]박근혜 정부에서 청와대의 주요 문서를 대통령 기록물에 포함시키지 않고 임의로 폐기해왔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최순실 비선실세 보도가 본격적으로 보도된 직후 청와대가 문서파쇄기 26대를 집중적으로 구매한 내역이 포착됐다. 청와대의 국정농
김홍배 기자   2017-03-15
[톡톡 시사현장] '막말' 김평우의 굴욕…‘문전박대’에 ‘박근혜 변호인단’서도 제외
[김홍배 기자]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오는 21일 출석하라고 소환을 공식통보하면서 박 전 대통령 측도 변호인단을 강화했다.지난 14일 정장현(56ㆍ사법연수원 16기), 위재민(59ㆍ사법연수원 16기), 서성건(57ㆍ사법연수원 17기), 채명성(3
김홍배 기자   2017-03-15
[톡톡 시사현장] 수감 중인 한명숙 "탄핵 지켜봤다...대선 끝날 때까지 긴장해야"
[김홍배 기자] 의정부 교도소에 수감 중인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최근 더불어민주당 인사들에게 전화를 걸어 안부를 전한 것으로 15일 알려졌다.한 전 총리는 특히 "대선 때까지 긴장을 늦추지 말아야 한다"는 취지의 말을 건네면서 포스트탄핵 정국과 관련해
김홍배 기자   2017-03-15
[톡톡 시사현장] '살찌고 안색 좋아진' 정유라..."한국송환 확정 때는 정치적 망명"
[김승혜 기자]덴마크에서 귀국하지 않고 있는 '비선 실세'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가 정치적 망명을 신청할지도 모른다고 정 씨의 변호인이 14일(현지시간) 밝혔다.블링켄베르 변호인은 정 씨는 분명히 어머니 최순실 씨와 연관돼 있고, 최 씨는 파면된
김승혜 기자   2017-03-15
[톡톡 시사현장] “박근혜 정부, 청와대 주요문서 임의로 폐기"
[김민호 기자] 박근혜 정부에서 청와대의 주요 문서를 대통령 기록물에 포함시키지 않고 임의로 폐기해왔다는 충격적인 주장이 나왔다.현행 ‘대통령기록물법’(대통령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대통령의 직무수행과 관련한 모든 과정 및 결과는 기록물로
김민호 기자   2017-03-14
[톡톡 시사현장] “최순실, 위에서 조용해지면 귀국하라 했다"
[김홍배 기자]최순실(61ㆍ구속기소)씨가 지난해 자신이 은신하던 독일로 찾아온 측근에게 “저 위에서 그러는데 한국이 조금 정리되고 조용해지면 들어오라고 했다”고 말했다는 법정 증언이 나왔다.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 김세윤) 심리로 14일 열린
김홍배 기자   2017-03-14
[톡톡 시사현장] 검찰, '일반인 박근혜' 소환 통보...순순히 응할까?
[김민호 기자]박근혜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의혹 등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속전속결로 수사에 나섰다.박영수 특별검사팀으로부터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관련 사건 일체를 넘겨받고 수사에 착수한 검찰이 15일께 박전 대통령 측에 소환 일정을 통보할 예정이
김민호 기자   2017-03-14
[톡톡 시사현장] 박근혜씨 '삼성동 집 퇴거'로 유명해진 치킨집이 있다
[김승혜 기자]'PPL'(간접광고)을 하는 광고주는 자사의 브랜드가 끊임없이 노출되길 바란다. 이를 위해 막대한 광고비를 집행한다. 그런데 전 국민이 지켜보는 가운데 무료 'PPL'을 한 브랜드가 있다. 바로 '계동치킨'.박근혜 씨 삼성동 집 인근의
김승혜 기자   2017-03-14
[톡톡 시사현장] 박근혜 '올림머리' 정송주는 들어가고, 김평우는 못 들어가고
[김홍배 기자]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올림 머리’를 한 정송주 원장이 14일 오전 박 전 대통령 사저로 들어가는 모습이 포착됐다. 정씨는 이날 오전 7시30분쯤 택시를 이용해 사저 앞에 도착했다. 정씨는 기다리고 있던 취재진을 의식한
김홍배 기자   2017-03-14
[톡톡 시사현장] 【현장】최순실 "국민에 죄송·마음도 착잡"...변호는 열정적으로
[김홍배 기자]‘국정농단’ 당사자 최순실(61·구속기소)씨가 13일 법정에서 "마음이 착잡하다", "국민에게 죄송하다"는 말을 되풀이했다. 40년 지기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자신에서 비롯된 국정농단 사태로 파면을 당하자 심란한 심경을 드러낸 것 아니냐
김홍배 기자   2017-03-13
[톡톡 시사현장] 박근혜 파면…최순실 태도 달라질까
[김홍배 기자]박근혜 전 대통령의 파면 결정이 최순실(61·구속 기소)씨의 법정 태도에 변화를 줄지 주목된다.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는 13일 최씨의 형사재판을 오전 10시와 오후 5시30분 두 차례로 나눠 진행한다. 오전 재판은
김홍배 기자   2017-03-13
[톡톡 시사현장] 朴 전 대통령, 오후 7시 16분 청와대 떠나 사저로 이동
[김홍배 기자]박근혜 전 대통령이 12일 오후 6시 301분에 청와대를 떠나 서울 삼성동 사저에 복귀하기로 했으나 다소 늦어져 7시경 청와대를 출발해 서울 삼성동 사저에 복귀하기로 했다. 지난 2013년 2월 25일 취임과 함께 청와대에 들어온 지 4
김민호 기자   2017-03-12
[톡톡 시사현장] 朴 전 대통령, 13일 오전 靑 떠난다...'승복선언' 불투명
[김민호 기자]헌법재판소의 파면 결정 이후 사흘째 청와대 관저에 머무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13일께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사저로 이동할 전망이다.청와대 관계자는 12일 "오늘 오전 중에 삼성동 사저 상황을 체크해 본 다음에 오후께 최종조율을 할 방침"
김민호 기자   2017-03-12
[톡톡 시사현장] "아직도 대통령은 박근혜"...靑게시판, 네티즌 '부글부글'
[김홍배 기자]박근혜 전 대통령이 헌법에 의해 파면된 지 사흘째를 맞고 있지만 요지부동인 가운데 청와대 홈페이지에선 여전히 대통령 ‘지위’를 누리고 있어 비판이 커지고 있다.12일 오전 현재 청와대 홈페이지의 첫 화면에는 박 전 대통령이 지난해 12월
김홍배 기자   2017-03-12
[톡톡 시사현장] 【톡톡현장】"아빠 뭐해?” BBC 탄핵 방송 중 돌발상황...3천만 회 조회 넘어
[김승혜 기자]부산대의 한 미국인 교수가 BBC 생방송 화상연결로 탄핵에 대한 견해를 인터뷰하던 중 그의 아이들이 화면에 나타난 이른바 'BBC 방송사고'가 페이스북에서만 이틀 만에 3천만 번 넘게 조회되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로버트 켈리 교수는 지난
김승혜 기자   2017-03-12
[톡톡 시사현장] 검찰이 풀어야 할 '박근혜 의혹' 6가지
[김민호 기자]박근혜 전 대통령이 헌정 사상 최초로 파면돼 청와대의 주인이 사라진 가운데 검찰이 청와대 압수수색에 다시 나설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고개를 든다.11일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주말까지 박영수
김민호 기자   2017-03-11
[톡톡 시사현장] “딱 90일” 오늘 발표 데드라인...선고기일 지정할 듯
[김민호 기자]석 달간 대한민국을 뒤흔든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선고일이 이르면 8일 결정된다.이날은 지난해 12월9일 국회 탄핵소추 의결서가 접수된 지 꼭 90일째 되는 날이다.그러나 헌재가 이날까지 일정을 확정하지 못할 경우 선고
김민호 기자   2017-03-08
[톡톡 시사현장] 헌재에 무슨 일이?
[김민호 기자] 헌법재판소가 7일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 사건 선고일을 지정하지 못하면서 법조계를 중심으로 이런저런 추측이 나오고 있다.재판관들 간 견해 차이가 커 아직 결정하지 못했을 수 있다는 관측과 함께 이미 정해놓고 발표하지 못하는 이유가 있
김민호 기자   2017-03-0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도서소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  팩스 : 02)701-00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회장 : 한창희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