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3,94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톡톡 시사현장] 조선일보 "조국 딸 인턴은 집에서"...정경심 "사실 아니다"
[김홍배 기자]조국 법무장관 딸 조모(28)씨가 검찰 조사에서 "서울대 인턴십은 집에서 재택으로, 동양대 인턴십은 어머니(정경심 동양대 교수) 연구실에서 하는 바람에 다른 사람들이 보지 못한 것"이라고 말했다는 29일 조선일보의 보도에 대해 정경심 교
김홍배 기자   2019-09-30
[톡톡 시사현장] 서초동 촛불집회 격돌..."검찰개혁" 10만명 VS "조국 반대" 2천명
[김홍배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검찰 수사와 관련,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인근에서 '검찰 개혁'과 '조국 장관 반대'라는 상반된 요구를 내건 촛불 집회가 28일 열린다.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범국민시민연대)가 이날 오후 6시께 서울 서초구 서
김홍배 기자   2019-09-28
[톡톡 시사현장] 조국 처남 '해운연합'...文정부의 또 다른 뇌관?
[이미영 기자]] 해양수산부가 조국 법무부 장관의 처남 정모씨 관련 불거진 한국해운연합 의혹에 대해 적극 반박하고 나선 가운데 관련 의혹이 또다른 파장을 낳고 있다.해양수산부는 해운연합은 민간주도로 결성됐으며, 정모씨가 관련된 두우해운의 경우 정부나
이미영 기자   2019-09-27
[톡톡 시사현장] "피눈물, 나쁜놈, 쥐새끼" 정경심이 분노한 이유
[김홍배 기자] 아들이 어제 아침 10시부터 새벽 2시넘어까지 근 16시간이 넘는, 강도높은 조사를 받고 오늘 새벽 3시쯤 귀가하면서, “오늘 처음 느낀게 제가 참 ‘나쁜’ 놈으로 살았다는 거에요. 조서를 읽어 보면 저는 그런 놈이 되어 있네요...”
김홍배 기자   2019-09-26
[톡톡 시사현장] 진중권 정의당 탈당설에 공지영 "좋지 않은 머리" 하태경 "양심좌파"
[김민호 기자] '진보 논객'으로 알려진 진중권 동양대 교수가 최근 정의당이 '조국 사태'와 관련해 보인 태도에 실망해 정의당에 탈당계를 제출했지만 지도부가 만류한 것으로 전해졌다.24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 당원을 거쳐 지난 2013
김민호 기자   2019-09-24
[톡톡 시사현장] 조국 “(조선일보)정말 악의적...법적 조치 고민“...어떤 기사길래?
[김민호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딸에게 인턴 활동 증명서를 직접 만들어줬다는 보도에 대해 "정말 참기 어렵고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을 고민한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23일 오전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면서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이날 조선
김민호 기자   2019-09-23
[톡톡 시사현장] 조국, 자택 압수수색 당한 날 조선일보에 “법적 대응할 것”
[김민호 기자] 검찰이 현직 법무장관의 자택 압수수색하는 초유의 상황이 발생했다. 검찰은 조국 법무부 장관의 서울 방배동 소재 자택을 23일 오전 전격 압수수색했다.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23일 오전 9시께 서울 방배동 조 장관의 집
김민호 기자   2019-09-23
[톡톡 시사현장] 임무영 검사 조국 향해 또 ‘쓴소리’, 누구?... "조 장관, 적임자 아니다"
[김민호 기자]‘조국 후보자’ 사퇴를 촉구하고 나선 임무영 검사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임무영(56·사법연수원 17기) 검사는 조 후보자와 서울대 법대 82학번 동기다. 그는 1985년 제27회 사법시험에 합격하고 사법연수원을 17기로 마쳤다.
김민호 기자   2019-09-20
[톡톡 시사현장] '익성펀드'가 뭐길래? 실검 등장…"조국펀드 아니고 익성펀드"
[김민호 기자] 검찰이 '익성펀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20일 포털사이트 다음에서는 '익성펀드'가 실시간 이슈로 떠올랐다.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익성펀드'가 포함된 글이 게재되고 있다.이날 검색어에 등장한 '익성펀드'는 지난 19일 '조국 의
김민호 기자   2019-09-20
[톡톡 시사현장] 나경원 AFP 기사 뭐길래…아들 특혜 의혹, 빠르게 퍼져
[김홍배 기자]AFP통신사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아들의 교육 특혜 의혹을 보도해 네티즌의 관심이 집중됐다.이에 '나경원 AFP 기사'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네티즌들의 입방아에 올랐다.AFP는 18일(현지시간) '한국 교육 스캔들에 야당 지도
김홍배 기자   2019-09-20
[톡톡 시사현장] "5촌 조카 조범동, 정경심에 10억 건넨 정황 포착"
[김민호 기자] 검찰이 조국 법무부장관의 5촌 조카로부터 조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 쪽으로 10억 원가량이 흘러들어 간 정황을 포착했다.'조국 펀드' 운용사인 코링크PE의 실질적 대표로 활동했던 조범동 씨는 코링크PE와 그 투자 기업 자금
김민호 기자   2019-09-19
[톡톡 시사현장] 뜬금없이 등장한 라치몬트 산후조리원, 실검 장악...비용 얼마갈래?
[신소희 기자]18일 오전 국내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검색에 미국 라치몬트 산후조리원이 상위에 올랐다.이유는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원정출산 논란에 휩싸이면서 해당 산후조리원도 누리꾼들의 표적이 된 것. 발단은 최근 '월간조선'과의 인터뷰에서 아
신소희 기자   2019-09-18
[톡톡 시사현장] 조국 “펀드 운영 모른다"더니...공유 단서 확보, 소환 불가피
[김민호 기자] “실제로 (운용)보고서를 찾아보았습니다. 보시면, ‘본 펀드의 방침상 투자 대상에 대해선 알려드릴 수 없다’고 돼 있습니다.” “저나 제 가족이나 웰스씨앤티가 어떻게 운영되는지 모릅니다”하지만 조국 장관이 후보자 신분이던 지난 2일 기
김민호 기자   2019-09-18
[톡톡 시사현장] 【추적20분】 조국 5촌 조카-정경심 '공동정범' 가능성은?
[김민호 기자] 17일 KBS의 에서 '조국펀드' 의혹의 주범으로 추정되는 조국 장관 5촌 조카 구속과 관련, 부인인 정경심 교수가 얼마나 개입했는지에 대해 토론을 벌였다.토론의 핵심은 '조국 자관의 5촌 조카가 정경심 본인 돈을 횡령하는데 공모했을까
김민호 기자   2019-09-17
[톡톡 시사현장] 조국 딸 비공개 소환...부인 정경심 검찰소환도 임박
[김홍배 기자]검찰이 조국 법무부장관의 딸 조모씨(28)를 피고발인 신분으로 비공개로 소환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이 조 장관 일가를 둘러싼 각종 논란을 대상으로 수사에 착수한 이후 직계 가족을 불러 조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17일 검찰에 따
김홍배 기자   2019-09-17
[톡톡 시사현장] '曺國 일가' 윤석열 칼끝에 서다..."5촌 조카 구속, 다음은 정경심?"
[김홍배 기자]조국(54) 법무부 장관의 가족이 출자한 사모펀드 관련 의혹의 핵심 인물로 여겨지는 조 장관의 5촌 조카가 구속됐다. 검찰이 조 장관 일가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이후 첫 구속이다. 조 씨는 조 장관 일가 사모펀드 운용사의 실소유주 의혹이
김홍배 기자   2019-09-17
[톡톡 시사현장] 교수들 773명 '조국 교체' 시국선언 서명...1000명 넘을 듯[전문]
[김홍배 기자] 전국 전·현직 대학교수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규탄하고 새로운 법무부 장관 임명을 촉구하는 시국선언 절차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16일 문화일보에 따르면 이번 시국선언은 조 장관이 임명되기 전이었던 지난 5일 200여 명의 교수
김홍배 기자   2019-09-16
[톡톡 시사현장] 【시사톡톡】 황교안 '1인 사위'에 간 류여해 "뜬구름잡는 이야기"
[신소희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역에서 1인 시위를 벌이고 있을 때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흰 저고리에 태극기 무늬의 붉은 한복 치마를 입고 이마에 태극기 머리띠를 하고 나타났다. 15일 류 전 위원의 유튜브 채널 ‘
신소희 기자   2019-09-15
[톡톡 시사현장] “코링크는 조국 5촌 조카 돈으로 만든 차명회사”…조범동 진술 확보
[신소희 기자]조국 장관의 5촌 조카가 펀드 운용사 코링크의 총괄대표 명함을 사용한 것과 관련, "코링크는 조 장관의 5촌 조카 돈으로 만든 차명회사"라는 핵심 진술을 검찰이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14일 채널A에 따르면 앞서 실소유주 의혹이 일자 조
신소희 기자   2019-09-14
[톡톡 시사현장] 검사 낀 '체포조' 해외 급파해 조국 5촌조카 신병확보...'자진 입국 방식'
[신소희 기자]‘조국 가족펀드’ 의혹의 핵심인물로 알려진 조국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36)씨 체포와 관련, 검찰이 조 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고 직접 검사까지 해외에 급파해서 조 씨 입국을 추진했다고 14일 티비조선이 보도했다. 검사가
신소희 기자   2019-09-14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도서소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