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73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탐사뉴스] 재벌 오너들 어디에 사나?
사장단 43%가 강남3구 거주자…삼성 경영진 절반 강남구에10대 그룹 고위 경영진 189명 거주지 조사10대 그룹 사장 이상 고위 임원 중 전문경영인들은 서울시 강남구에, 대주주 일가는 용산구에 집중적으로 둥지를 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시사플러스   2014-02-02
[탐사뉴스] 차기 한은총재, 누가 ‘하마평’에 오르나?
[심일보 기자]김중수 한국은행 총재의 임기 만료가 두달 앞으로 다가오면서 후임 총재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조금 이른 감이 없지 않으나 이번부터 한은 총재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최초로’ 실시된다. 청문회 일정을 감안하면 ‘과연 누가 될지’에 대한
심일보 기자   2014-02-01
[탐사뉴스] 삼성·LG전자, '2월 大戰' 예고..신형 스마트폰 출시
[윤제현 기자]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이 또 다시 뜨거워지고 있다.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갤럭시S5'와 LG전자의 'G프로2'가 이달 공개될 예정이다. 이에 신형 스마트폰을 기다리는 소비자들의 마음은 설렌다. 먼저, 이달 말께 출시가 확정된
윤재현 기자   2014-02-01
[탐사뉴스] [기획] 설 차례상 '정치화두'는?..발로 뛰는 현장을 가다.
[시사플러스]정치권이 설날 밥상여론을 선점하기 위해 사활을 건 행보를 보이고 있다.민족 대이동이 이뤄지는 설 연휴에는 수도권과 지역의 민심이 한 데 모여 전국적인 여론이 만들어지기 때문이다. 더욱이 6.4 지방선거를 앞두고 설날 밥상의 화두를 누가 잡
시사플러스   2014-01-31
[탐사뉴스] "내 통장에 돈이 빠져나갔다면?"
[김선숙 기자] '시중은행의 고객 계좌에서 본인 동의 없이 돈이 자동이체되는 일이 발생했다. 29일 금융결제원에는 오전부터 자신의 동의 없이 A소프트라는 업체에 1만9800원이 출금됐다는 내용의 신고가 100여건 접수됐다. 피해를 입은 계좌는 우리은행
김선숙 기자   2014-01-30
[탐사뉴스] "설 상여금? 그냥 웃지요"..시름깊은 증권사들
[김선숙 기자] "지금은 직장을 다닐 수 있는 게 보너스라고 말할 정도로 최악입니다.. 금융위기 때보다 더 심각합니다. 이대로라면 더 이상 버티지 못하고 사업을 접는 증권사나 운용사들이 더 많아질 겁니다"증권사들이 사상 최악의 '보릿고개'를 겪으면서
김선숙 기자   2014-01-30
[탐사뉴스] [단독] "내가 가입한 상조회사는 안전한가?"
[윤제현 기자] 최근 선불식 상조회사가 법률상 의무적으로 선수금의 50%를 예치해야 하는 제도 시행을 앞두고 자금과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조회사의 통폐합이 이루어져 시장의 혼란과 불안이 예상되고 있다.‘내가 가입한 상조회사는 안전한지’를 확인하
윤재현 기자   2014-01-29
[탐사뉴스] "고맙다. LTE"…LGU+ 전년比 327.7%↑
[윤제현 기자] LG유플러스가 지난해 5421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전년대비 327.7% 성장한 놀라운 성장세를 거뒀기 때문이다.롱텀에볼루션(LTE)을 중심으로 한 무선 사업 부문의 지속적인 성장과 유선사업부문의 선전이 주요 요인으로 작용했다.L
윤재현 기자   2014-01-29
[탐사뉴스] 대한항공 VS 공근혜 갤러리, “저작권 진실공방”
[심일보 기자] 최근 ‘흥미로운’ 표절 및 저작권 위반 사건 하나가 관심을 끌고 있다.영국의 세계적 사진가 마이클 케나(61)와 대한항공이 솔섬 사진을 놓고 벌이는 법적 다툼이다.케나가 2007년 찍은 ‘솔섬’과 비슷한 사진을 대한항공이 광고에 사용하
심일보 기자   2014-01-28
[탐사뉴스] "문자·전화영업 금지, 금융당국 권한 남용이다”
[김선숙 기자]금융당국이 “대규모 고객정보 유출로 인한 2차 피해는 없다”고 하면서, 금융사에 대한 문자 및 전화영업 전면 금지를 하는 것은 “근거 없는 과도한 금융 규제이고 관치적 발상이라며 빠른 시일 내 철회되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금융소비자
김선숙 기자   2014-01-28
[탐사뉴스] 삼성전자-구글, 향후 10년 간 '특허 동맹' 맺다
[윤제현 기자]삼성전자와 구글이 글로벌 특허 크로스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한다.삼성전자는 27일 구글과 양사 간 상호 호혜 원칙에 따라 광범위한 기술·사업 영역에 대한 특허 크로스 라이선스 계약을 맺는다고 밝혔다.이에 따라 양사는 기존 특허는 물론 향후
윤재현 기자   2014-01-27
[탐사뉴스] 황창규 KT회장 취임과 동시, '첫 작품' 출시
【심일보 기자】KT는 27일 오전 10시 우면동 소재 연구개발센터에서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황창규 전 삼성전자 사장을 차기 최고경영자(CEO)로 공식 선임한다.이로써 지난해 11월 이석채 전 회장이 횡령·배임 혐의로 사임 의사를 이사회에 전달한 뒤 두
심일보 기자   2014-01-26
[탐사뉴스] 코오롱, 듀폰과 ‘1조원’ 항소심에 ‘사활 걸었다.’
[심일보 기자]일단 코오롱그룹의 올해 신규투자는 없다. 지난해 글로벌 경기 침체와 설상가상 1조원대 듀폰 소송에 발목 잡힌 것이 그 이유다.26일 재계에 따르면 코오롱 화학·섬유 계열사 코오롱인더스트리와 미국 화학업체 듀폰 간 영업비밀 침해 소송이 해
심일보 기자   2014-01-26
[탐사뉴스] 스미싱 사기 '봇물'..속지 않으려면?
[심일보 기자] 최근 카드 3사 개인 정보 유출 사건이 발생한 후 해당 금융사를 사칭한 스미싱(Smishing)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24일 한국인터넷진흥원에 따르면 고객정보 유출 사건이 발표된 지난 8일부터 21일까지 고객정보유출과 관련한
심일보 기자   2014-01-25
[탐사뉴스] 삼성VS 애플..“大화면 스마트폰 大戰 벌인다.”
[정승은 기자] 올해 애플의 대화면 시장 진출이 가시화되면서 삼성전자와 大화면 스마트폰 '한판승부‘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4일 애플이 금속 재질 케이스를 채택한 2종류의 대화면 아이폰을 출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월스트리트저
정승은 기자   2014-01-24
[탐사뉴스] 삼성전자, “올해 투자 확대는 없다”..왜?
【윤제현 기자】올해 삼성전자는 지난해와 유사한 수준의 투자를 이어갈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24일 실적 컨퍼런스콜(IR)에서 "올해 시설투자 계획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으나, 전년과 유사한 수준의 투자가 예상된다"며 "사업별로도 지난해와 큰 변동이 없을
윤재현 기자   2014-01-24
[탐사뉴스] 개인정보 유출 카드3사 '카드런' 300만명 육박
[김선숙기자] 금융당국이 카드사의 1억여건 개인 정보를 유출에 따른 고객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24시간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한 가운데 고객정보가 유출된 카드사에 카드 재발급을 신청하거나 해지를 요청한 이른바 '카드런(Card Run)'고객이 지난 2
김선숙 기자   2014-01-23
[탐사뉴스] 정보유출 카드3사에 '영업정지'..과징금 50억원
[김선숙 기자]◆ 고객정보 유출 카드사인 KB국민, 롯데, NH농협 등 3사에 대해 법령상 최고 수준인 영업정지 3개월의 제재. ◆금융회사는 업무상 `필요 최소한`의 정보만을 보관할 수 있으며 제3자에 대한 정보제공 방식인 `포괄적 동의`는 원칙적으로
김선숙 기자   2014-01-22
[탐사뉴스] [단독]보험사 ‘개인질병정보’ 유출 위험도 ‘도마위’에
[김선숙 기자] 보험사가 보유하고 있는 개인질병정보가 유출되면 카드대란보다 더 큰 재앙을 초래할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22일 금융소비자연맹은 “카드사 개인정보유출 보다 더 위험하고 유출가능성이 높은 것이 보험사들이 불법적으로 수집하는 개인의 질
김선숙 기자   2014-01-22
[탐사뉴스] 증권업계도 비상 "불똥 튈라"..''고객정보 보안관리 강화'
[김선숙 기자] 사상 최악의 개인 정보 유출 사고가 발생하자 증권사들도 고객정보 관리를 강화에 비상이 걸렸다.22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고객 정보 유출 사건이 카드사뿐만 아니라 결제은행으로까지 확산되자 증권사들은 보안시스템 및 내부 관리 강화에 착수한
김선숙 기자   2014-01-22
 31 | 32 | 33 | 34 | 35 | 36 | 37 
도서소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  팩스 : 02)701-0035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