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3,94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톡톡 시사현장] "송철호·송병기, 울산시장 선거 직전 靑 인사 직접 만났다"
[김민호 기자] 송철호 울산시장과 측근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 정모 울산시 정무특보가 6·13 지방선거 전인 지난해 1월 청와대 관계자를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공공병원 공약과 관련한 진행 상황을 청취한 것으로 확인됐다.5일 국민일보는 "이들은 당시
김민호 기자   2019-12-05
[톡톡 시사현장] '유재수 의혹' 누가 덮었나…조국, 검찰 소환조사 임박
[김홍배 기자]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 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동부지검이 청와대 대통령 비서실을 압수수색을 진행한 가운데, 이번 의혹의 '윗선'으로 거론되는 인물들 가운데 누가 첫 검찰 소환대상이 될지 주목된다.5일 청와대와 검
김홍배 기자   2019-12-05
[톡톡 시사현장] `김기현 첩보` 최초 제보자는 송병기 울산시 부시장…그는 누구?
[김홍배 기자]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최초로 청와대에 제보한 인물은 송병기 현 울산시 경제부시장인 것으로 파악됐다.송 부시장은 지난 지방선거에서 김 전 시장을 누르고 당선된 더불어민주당 소속 송철호 울산시장의 측근으로 분류된다. 송 시
김홍배 기자   2019-12-05
[톡톡 시사현장] 박근혜 전 대통령, 성탄절에 나온다?
[김홍배 기자] "크리스마스 상황에서 나오실 가능성이 높으니 너무 흥분하지 말아달라… 사면은 거의 확정됐다고 여러 번 말씀드렸고… 25일이 아마 1000일인데, 1000일을 넘긴다는 것에 대해서 굉장히 어떤 부담감 같은 게 있
김홍배 기자   2019-12-04
[톡톡 시사현장] '유재수 감찰무마' 청와대 압수수색…檢 칼끝, 청와대 향하나
[김민호기자] 검찰이 4일 유재수(55) 전 부산시 부시장의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에 대한 압수 수색에 나섰다. 2017년 5월 현 정부 들어 청와대에 대한 압수수색은 작년 12월 26일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폭로한 ‘민간인 사찰’ 의혹과
김민호 기자   2019-12-04
[톡톡 시사현장]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파문 ‘일파만파’...럭비 국가대표 김 모 씨 ‘아들 문제’로 자격박탈?
[신소희 기자]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사건을 접했을 때 정말 충격으로 다가왔네요...지금도 끔찍하고 소름 돋는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사건은 우리 딸보다 한 살 많은 만 5살 현재 6살인 피해 아동은 성남 어린이집 같은 반 6살 친구에게 6개월 동안
신소희 기자   2019-12-02
[톡톡 시사현장] 김태우, 동료 특감반 “형“ 사망에…"백원우 니들 벌 받는다" 분노
[김홍배 기자] 김태우 공익제보센터 공동대표(전 검찰수사관)가 백원우 전 비서관을 향한 분노를 쏟아냈다.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현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운영한 이른바 '백원우 별동대'에서 근무한 검찰 수사관(48)이 전날(1일) 검찰 조사를 앞
김홍배 기자   2019-12-02
[톡톡 시사현장] “윤석열에도 미안하다"...자필유서 주목되는 이유
[김민호 기자] “검찰 수사에서 사실대로 말할 수도 없고, 말하지 않을 수도 없는 처지에서 괴로움이 컸을 것입니다”2일 서초동의 부장검사 출신 한 변호사는 시사플러스와 통화에서 청와대에서 일했던 검찰 수사관 A씨가 어제 오후 숨진 채 발견된 것에 대해
김민호 기자   2019-12-02
[톡톡 시사현장] 靑 '백원우 특감반' 검찰 출신 행정관 숨진 채 발견...유서 남겨
[김민호 기자]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현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비공식적으로 운영한 이른바 ‘백원우 특감반’에서 근무한 검찰 출신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 A씨가 1일 검찰 조사를 앞두고 숨진 채 발견됐다.사정당국에 따르면 A행정관은 이날 오후
김민호 기자   2019-12-01
[톡톡 시사현장] '조국 가족 펀드' 참고인 모텔서 숨진채 발견…"유서 남겨"
[신소희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가족펀드 운용에 연루된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는 상상인그룹 사건의 참고인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9일 경기 안양동안경찰서에 따르면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의 한 모텔에서 A씨(49)가 전날 오전
신소희 기자   2019-11-29
[톡톡 시사현장] '집단성폭행' 정준영·최종훈 6·5년 실형 선고에 눈물 '펑펑'
[신소희 기자] 여성을 집단으로 성폭행하고 상대방 동의 없이 성관계 동영상을 촬영·유포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가수 정준영(30)씨와 가수 최종훈(29)씨에게 징역 6년과 5년을 각각 선고했다. 네티즌들이 "형량이 짧다"며 아쉬운 반응을 나타냈다
신소희 기자   2019-11-29
[톡톡 시사현장] "박물관이 털렸다"...'2차세계대전 후 최악'의 도난 사건
[신소희 기자] 유럽 최고의 보석 컬렉션을 보유하고 있는 독일 드레스덴 그뤼네 게뵐베('녹색 금고'란 뜻)박물관에서 25일(현지시간) 발생한 '2차세계대전 후 최악'의 도난 사건에 독일은 물론 전 세계가 충격에 빠져 있다.1723년 작센 왕국의 아우구
신소희 기자   2019-11-28
[톡톡 시사현장] 유재수 '뇌물수수' 구속…"필요성 인정돼"
[김민호 기자] 금융위원회 재직 당시 업체들로부터 뇌물 등을 받고 편의를 봐줬다는 혐의로 유재수(55)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해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이 법원에서 발부됐다.이는 유 전 부시장의 비리 혐의에 관한 법원의 첫 판단이다. 구속 수사가 필
김민호 기자   2019-11-27
[톡톡 시사현장] 김태우 "조국? 이젠 버린 카드…靑, 꼬리자르기 할 것"
[김홍배 기자] 뇌물 혐의를 받고 있는 유재수(55)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27일 구속영장 심사를 받은 가운데 청와대 특별감찰반 압력 의혹을 처음 폭로한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이 무마를 지시한 최초의 인물은 문재인 대통령이나 임종석 비서실장일수도 있다고
김홍배 기자   2019-11-27
[톡톡 시사현장] 조국 '삼면초가'…일가 비리·감찰 무마·선거개입 의혹
[김홍배 기자] 조국(54) 전 법무부장관이 '사면초가' 상황에 놓였다. 본인과 가족을 둘러싼 검찰 수사뿐만 아니라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근무하던 시절 의혹들이 새롭게 불거지고 있기 때문이다.27일 검찰에 따르면 조 전 장관 관련 자녀 부정 입시 및 사
김홍배 기자   2019-11-27
[톡톡 시사현장] '정경심 공소장' 법원이 제동..."기소후 압수수색 부적절"
[신소희 기자] 변호인 : 공소장이 변경되더라도 증거목록은 지금 그대로 확정되는 겁니까.판사 : 증거목록을 바꾼다는 건 말이 안 되는 것 같은데. 어떻습니까.검찰 : (조금 뜸을 들인 뒤) 현재로선 그렇습니다.판사 : 현재로선 그렇습니다(옅은 웃음).
신소희 기자   2019-11-26
[톡톡 시사현장] "조국이 유재수 감찰 무마 지시했다“...박형철 진술, 그 윗선은?
[김홍배 기자] “2017년 당시 조국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54)이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55)의 감찰 중단을 지시했다”검찰이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51)에게서 "감찰 중단에 윗선의 압력이 있었다"는 이같은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확
김홍배 기자   2019-11-26
[톡톡 시사현장] 유재수, 구속영장 청구 “‘국회 영전’, 민주당 요청 있었다“
[김홍배 기자] 검찰이 금융위원회 국장 재직 당시 뇌물수수 등 혐의를 받는 유재수(55)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25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이정섭)는 이날 법원에 뇌물수수·수뢰후부정처사 등 혐의로 유
김홍배 기자   2019-11-25
[톡톡 시사현장] 日 언론 "한국정부, 지소미아 종료 효력 정지 발표" 일본반응
[김승혜 기자]청와대가 22일 일본에 3개월 전 전달했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통보의 효력을 정지키로 했다.이날 일본의 주요 언론들은 "지소미아(GSOMIA)에 대해 청와대의 김유근 국가안보실 제1차장은 22일 오후 6시
김승혜 기자   2019-11-22
[톡톡 시사현장] "김성태 진술 어긋나는 증거 나왔다"...오늘 구형 '중대 변수'
[김홍배 기자]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이 딸의 KT 특혜채용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가운데, 김성태 의원이 이석채 전 KT회장에게 파견계약직인 딸의 정규직 전환을 부탁했다는 취지의 주장을 편 서유열 전 KT홈고객부분 사장의 진술과 맞지 않은 증거가 나
김홍배 기자   2019-11-2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도서소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