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94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ISSUE진단] 박근혜보다 높은 형량?..."MB에 최소 20년 구형할 듯"
[김홍배 기자] 검찰이 과연 박근혜보다 높은 형량 요구할까 110억원대 뇌물 수수와 350억원대 횡령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이명박(77) 전 대통령에 대한 1심 구형이 6일 이뤄진다.이 전 대통령이 법정에 나오기 시작한 첫 정식공판(5월23일) 이후
김홍배 기자   2018-09-06
[ISSUE진단] ‘코이의 법칙’으로 본 'SK그룹 최민정·대한항공 조현아'
[이미영 기자]꿈과 운명은 비례하고 어떤 꿈을 꾸고 어떻게 환경에 적응하느냐에 따라 다르게 나타난다는 ‘코이의 법칙’.코이는 잉어 과에 속하는 관상어 중 하나로, 작은 어항에 넣어두면 10cm도 못자라지만 커다란 수족관이나 연못에 넣어두면 20cm까지
이미영 기자   2018-09-03
[ISSUE진단] 방탄소년단, 'K팝 라벨' 떼어냈다...'빌보드 200' 2번째 1위
[김승혜 기자]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차트 ‘빌보드200’에서 또 한 번 1위에 등극했다. 통산 2번째 1위이자 자신들의 앨범 2장을 연이어 ‘빌보드200’ 정상에 올랐다.빌보드는 2일(현지시간) 홈페이지 뉴스를 통해 방탄소년단이 지난
김승혜 기자   2018-09-03
[ISSUE진단] 십자가 없는 중국 교회, 목사들이 일어났다...종교계 '천안문 사태'?
[김승혜 기자]기독교인을 박해하는 중국의 압박에 목사들이 비난 설명을 발표했다.9월 1일 중국 각지의 교회 목사 29 명이 중국 정부의 종교 정책을 비판하는 이례적인 성명을 인터넷에 발표했다. 이들은 종교 단체의 관리를 강화하는 '개정 종교 사무 조례
김승혜 기자   2018-09-02
[ISSUE진단] 【이슈IS】청와대에 포진한 '박원순 인맥'이 주목되는 이유...누구?
[김민호 기자]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해 5월 16일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 서비스)에 문재인 정권 출범과 함께 '서울시 인맥'이 부각되고 있는 것과 관련 "사람이 아니라 정책을 봐 달라"고 말했다. 새정부 출범 이후 문 대통령이 임명한 청와대 수석
김민호 기자   2018-08-31
[ISSUE진단] 10kg 빠진 신동빈 회장...'롯데 뇌물' 유죄, 반전 이뤄낼까?
[이미영 기자]박근혜 전 대통령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에게 70억원을 요구한 ‘제3자 뇌물수수 혐의’가 항소심에서도 유죄로 인정되면서 29일 신동빈 회장의 2심 결심공판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앞서 서울고법 형사4부(부장판사 김문석)는 24일 박 전 대
이미영 기자   2018-08-27
[ISSUE진단] 文대통령 지지 최대 이탈계층은?
[김민호 기자]문재인 정부가 최저임금 인상 및 근로시간 단축 등의 정책을 추진하고 있지만 정작 자영업자와 블루칼라, 무직 및 은퇴자들 사이에서 큰 폭의 지지층 이탈이 일어난 것으로 나타났다.27일 한국갤럽의 여론조사 분석 결과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
김민호 기자   2018-08-27
[ISSUE진단] 'MB 자원외교 1호' 쿠르드 석유 개발 사업...“1조 3천억 쓰고 ‘빈손’”
[이미영 기자]MB 자원외교 1호로 불리는 이라크 쿠르드 유전 사업에 석유공사가 무려 1조 3천억 원을 투자했음에도 국민의 혈세로 투자한 이 큰 돈을 고스란히 다 날리게 됐다.27일 SBS에 따르면 “10 년으로 정해졌던 이라크 북부 쿠르드 카밧의 화
이미영 기자   2018-08-27
[ISSUE진단] 【이슈人】박주민의 이유있는 최고위원 1등...그는 누구?
[김민호 기자]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이 압도적인 1등으로 최고위원에 당선됐다. 25일 서울 올림픽경기장에서 열린 '8.25 전국대의원대회'에서 박 의원은 21.28%를 차지해, 8명의 최고위원 후보 중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박 후보의 선거 슬로건은
김민호 기자   2018-08-26
[ISSUE진단] 베트남에서 '박항서'란?
[김홍배 기자]"박항서란 이름은 베트남에서 상상을 초월하는 그 무엇이다"박항서 감독(59)이 이끄는 베트남 U-23 축구대표팀이 아시안게임 첫 8강행을 이뤄내면서 베트남의 축구 열기도 한껏 달아오르고 있다. 급기야 8강전을 '직관'하려는 팬이 늘면서
김홍배 기자   2018-08-25
[ISSUE진단] 김기춘은 굴욕 대일외교 설계자였다
[김민호 기자]지난 16일 JTBC 손석희 앵커의 목소리에는 분노의 기운이 역력했다. "어처구니없는 일" "시민사회에 국가란 대체 무엇인가... 라는 멘트로 '김기춘 굴욕외교를 말했다'왕실장' 김기춘, 그는 '단돈 100억원을 받고 위안부 문제에 대한
김민호 기자   2018-08-25
[ISSUE진단] '시진핑 방북’...중국, 왜 말이 없나?
[심일보 대기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 가능성이 흘러나오고 있는 가운데 전문가들 사이에 ‘변수도 적지 않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23일 베이징의 외교가에선 우선 중국이 사전공개가 없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 만약 시 주석이 방북한다면 중국 공
심일보 기자   2018-08-23
[ISSUE진단] '드루킹 거짓말' 알고 있었던 특검...연장 포기서 끝나지 않을 듯
[김민호 기자]‘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해온 허익범 특별검사 팀이 수사 기간 연장 신청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22일 밝혔다.박상융 특검보는 이날 오전 특검팀 정례회의에서 특검 수사를 연장할지를 논의한 뒤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이에
김민호 기자   2018-08-22
[ISSUE진단] 황교안, '수필집' 통해 문정부 비판...정치 행보 재개?
[김민호기자]여의도 정가에 황교안 전 국무총리 ‘정계진출 가능성’이 다시금 회자되고 있다. 황 전 총리가 지난 21일 ‘황교안의 답(청년을 만나다)’이라는 수필집을 내면서 부터다.보수 진영의 '잠룡'으로 꼽히는 황 전 총리가 수필집을 낸 것은 이번이
김민호 기자   2018-08-22
[ISSUE진단] "내가 세계에서 가장 열심히 일한 대통령"...룰라와 MB, 운명은?
[김민호 기자]브라질 대선을 50일도 채 남기지 않은 가운데 부패혐의로 수감된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이 여전히 지지율 선두를 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20일(현지시간) 브라질 여론조사업체 MDA에 따르면 대선후보들에 대한 투표의향을
김민호 기자   2018-08-21
[ISSUE진단] 【뉴스+】안희정 판결문 전문..."安 주장 거의 인정, 김씨 주장 배척"
[김승혜 기자]안희정 전 충남지사에 대한 성폭행성폭력 혐의 사건(정무비서 김지은씨)과 관련, 법원의 ‘무죄’판결에 대해 그 후폭풍이 여성단체 등을 중심으로 거세게 일고 있는 가운데 1심 재판부가 "안 전 지사 주장은 대부분 받아들이고, 피해자 김지은씨
김승혜 기자   2018-08-19
[ISSUE진단] 박근혜, 위안부할머니 명예마저 팔아 먹었다
[김홍배 기자]2013년 12월 1일 일요일 오전 10시 청와대 비서실장 공관. 이자리에 김기춘 비서실장, 윤병세 외교부장관 그리고 차한성 대법관. 그리고 황교안 법무부장관이 참석했다.지난 16일 김기춘 전 비서실장은 검찰 조사에서 "대법원 확정판결을
김홍배 기자   2018-08-18
[ISSUE진단] '메뚜기 경제학'...식용 넘어 약용으로 효과 탁월
[이미영 기자]관심 밖의 생물, 누군가에겐 혐오와 기피의 대상이었던 ‘곤충’이 미래 산업의 블루오션으로 떠올랐다. 일부 개인의 관상이나 채집, 농가의 천적관리 등 한정된 영역을 넘어 대체식량, 의약품, 환경관리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 접목할 수 있는
이미영 기자   2018-08-17
[ISSUE진단] 안희정, 2심 ‘유죄’ 가능성은?
[김승혜 기자]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에게 1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법원이 현행법의 한계를 언급하면서 비동의간음죄 도입을 요구하는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 ‘동의하지 않은 성관계를 강간으로 규정’(노 민스 노 룰·No means no rule)하거나 ‘명시
김승혜 기자   2018-08-16
[ISSUE진단] 【이슈IS】 자카르타, 32년 후 지도에서 사라진다
[김홍배 기자]1000만명의 인구가 거주하는 인도네시아의 수도 자카르타가 지구온난화에 따른 해수면 상승 등의 영향으로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가라앉고 있다.13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에 따르면, 현재 속도라면 자카르타의 일부 지역은 오는
김홍배 기자   2018-08-14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도서소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