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21,91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정치+] 이낙연 후임은 누구?…무성한 하마평 주인공들
[김민호 기자] ‘최장수 총리’ 기록을 매일 써 내려가고 있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연말로 예상되는 개각 때 더불어민주당으로 복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정치권에는 후임자 하마평이 무성하다.이 총리는 지난 28일 '재임 881일(2년 4개월 27일)'
김민호 기자   2019-11-01
[기업경제] 세계 최고의 일본기업 왜 사라졌을까?
[이미영 기자] 일본 경제는 1980년대 최대 호황을 누렸다. 경제지표와 더불어 주식, 부동산 가격이 하늘을 찌르는 사이 일본 기업들은 미국 경쟁사와 랜드마크 부동산을 사들였다. 이미 세계 2위 경제대국이 된 일본의 부상은 미국을 위협할 정도였다.하지
이미영 기자   2019-11-01
[연예] ‘풍문으로 들었소’ 가수 함중아 폐암 투병 끝 별세.. 향년 67세
[김승혜 기자]'함중아와 양키스' 출신 가수 함중아(본명 함종규)가 폐암 투병 중 향년 67세로 별세했다.더 팩트에 따르면 함중아는 1일 오전 10시께 부산 백병원 응급실에서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빈소는 부산 영락공원 봉안당에 마련됐다.함중아는 간
김승혜 기자   2019-11-01
[톡톡 시사현장] '文 모친상 비아냥' 민경욱에 '부글부글'..."추잡하고 저질 같은 XX"
[김승혜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모친인 고(故) 강한옥 여사에 대해 부적절한 발언한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이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1일 포털사이트 네이버와 다음에는 유기홍 전 의원과 민경욱 의원이 검색어에 올랐다. 민경욱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과 그
김승혜 기자   2019-11-01
[탐사뉴스] 조국과 나경원
[김민호 기자]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달 2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내 의원모임 ‘열린 토론, 미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조국 청문회 TF'에 관여한 전·현직 의원 14명에게 표창장과 함께 50만 원 상품권을 준 것에 대해 "아연실색했
김민호 기자   2019-11-01
[탐사뉴스] '휠체어' 조국 동생 구속영장 발부 신종열 부장판사, 누구?
[김승혜 기자] 웅동학원 관련 허위 소송과 교사 채용비리 등 혐의를 받는 조국(54) 전 법무부 장관의 동생 조 모(52) 씨가 구속된 가운데, 구속영장을 발부한 판사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신종열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31일 조씨의 구속 전
김승혜 기자   2019-11-01
[ISSUE진단] 【이슈+】 조국동생 구속, 그리고 조국 계좌 5천만원 미스터리
[김홍배 기자] 조국(54) 전 법무부 장관의 동생 조모(52)씨가 검찰에 구속됐다. 검찰이 조 전 장관을 둘러싼 의혹 수사에 착수한 이래 구속수감된 친인척은 5촌 조카 조범동(36)씨,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를 포함해 3명으로 늘었다.신종열
김홍배 기자   2019-11-01
[톡톡 시사현장] 조국 동생 결국 구속...조국 턱밑까지 왔다
[김홍배 기자] 웅동학원 교사 채용 비리와 위장소송 등 혐의를 받는 조국(54) 전 법무부 장관의 동생 조모(52)씨가 결국 검찰에 구속됐다.지난 9일 영장이 기각된 지 22일 만이다. 조씨의 신병을 확보한 검찰이 조 전 장관, 정경심(57‧
김홍배 기자   2019-11-01
[사건사고] 교수맞어?...수년간 女화장실 몰카 "PC엔 사진·영상이 1500장"
[신소희 기자] 국립대 연구교수가 여자 화장실에서 몰래카메라를 촬영하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대전유성경찰서는 대학 내 여자 화장실에서 여성의 특정 부위 등을 찍은 혐의(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충남대 연구교수 A씨를
신소희 기자   2019-10-31
[톡톡 시사현장] 조국 동생, 다시 구속심사 이번엔 구속?…"채용비리 인정"
[김홍배 기자] 웅동학원 허위 소송 및 채용 비리 관련 혐의를 받고 있는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동생이 31일 두 번째 구속 심사를 받았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 동생 조모씨의 구속 심사가 6시간가량 진행된 뒤 종료됐다. 조씨 측은 구속 심사에서 채용 비
김홍배 기자   2019-10-31
[정치+] ‘"정치인생 30년 막 내려"…황영철, 의원직 상실 “무거운 책임”
[김민호 기자] 자유한국당 황영철 의원은 정치자금법 위반 등의 혐의로 의원직 상실이 확정된 것과 관련해 "법을 어겼고 무거운 책임을 받았다고 생각한다"며 "재판부의 판결을 존중한다"고 밝혔다.황 의원은 31일 대법원의 상고심 판결 직후 국회에서 기자회
김민호 기자   2019-10-31
[톡톡 시사현장] PD수첩 '검사범죄 2부', 방송금지 가처분 기각··· ‘정상방송’
[김승혜 기자] PD수첩 ‘검사범죄 2부’가 우여곡절 끝에 예정대로 오늘(29일) 밤 11시5분 방송된다.법원이 MBC PD수첩 검사 범죄 2부 '검사와 금융재벌' 편에 대한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서울서부지법 민사합의21부(김정운 부장판사)
김승혜 기자   2019-10-29
[금융경제] '오픈뱅킹' 시대 개막…“앱 하나로 모든 은행 조회·이체”
[이미영 기자] 하나의 애플리케이션(앱)만으로 타 은행 계좌에서 자금 출금·이체가 가능한 이른바 '오픈뱅킹'(Open Banking)이 30일부터 시범 가동된다.금융위원회는 오픈뱅킹 시스템 구축이 완료됨에 따라 30일 오전 9시부터 은행권을 대상으로
이미영 기자   2019-10-29
[톡톡 시사현장] 유시민 “쿨했다는 윤석열, 쿨하게 까겠다”...'조국 내사' 증거 공개
[김승혜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지명에 앞서 조 전 장관 일가를 내사했다는 자신의 주장에 대한 근거를 공개한다고 밝혔다.29일 오후 6시 노무현재단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는 "유 이사장 주장의 근거를 대라"는 검찰
김승혜 기자   2019-10-29
[톡톡 시사현장] 文대통령 모친 강한옥 여사 위독…文, 오후 ‘부산行’
[김홍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강한옥 여사의 건강이 위중한 것으로 29일 확인됐다.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일정을 마치고 강 여사가 입원해 있는 병원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현재 매우 위독한 상황이며 모든 상황에
김홍배 기자   2019-10-29
[정치+] ‘열 받은’ 김무성 “나경원, 미친 것 아냐...통합 재 뿌리는 몇 놈"
[김민호 기자]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당 지도부와 범 보수진영의 통합을 반대하는 친박 의원들을 싸잡아 비판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서도 “경제에 특별히 무지하고 무식하다”고 직격했다.김 의원은 2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내 의원모임 ‘열
김민호 기자   2019-10-29
[사회일반] 정유라 "셋째 아이 아빠는 전직 승마선수 이모 씨"...누리꾼들 '설왕설래'
[신소희 기자] 최순실의 딸 정유라가 지난 23일 출산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아이 아빠에 큰 관심이 쏠렸다. 이에 정씨가 현재 남편에 대해 입을 열었다.28일 정유라는 한 언론과 통화에서 셋째의 아빠이자 현재 남편에 대해 "해외 도피 시절 함께였던 이
신소희 기자   2019-10-28
[정치+] 홍준표, 총선출마 선언 " 내 인생 정리하는 정치 해보려고 한다"
[김민호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8일 “내년에 총선이 있으니 장내로 들어가 마지막으로 인생을 정리하는 정치를 해보려고 한다”고 총선에 출마할 뜻을 밝혔다.홍 전 대표는 이날 오후 tbs라디오 `아닌 밤중에 주진우입니다`에 출연해 "아직
김민호 기자   2019-10-28
[톡톡 시사현장] '조국 동기' 진중권 교수, 정경심 또 비판 "표창장 위조 가능성 있다"
[김홍배 기자] 진보 노객 진중권 동양대 교수가 조국 전 법무부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의 동양대 표창장관 관련, "위조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발언해 논란이 됐다.지난 25일 방송된 'TV조선'의 탐사보도 프로그램 ‘탐사보도 세븐 - 조국 수호자들의 민낯
김홍배 기자   2019-10-28
[톡톡 시사현장] 알바그다디 제거 작전 【재구성】..."개에 쫓기다 막다른 터널서 자폭"
[김홍배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기준) 오전 백악관에서 알바그다디의 사망 사실을 공식 발표하면서 미군의 작전 경과를 설명했다.미국 CIA는 약 한달 전부터 쿠르드족으로부터 정보를 입수하며 알바그다디의 행방을 찾고 있었다. 그 결
김홍배 기자   2019-10-2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도서소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