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44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시사컬럼] 운명은 만남에서 비롯된다
물은 어느 그릇에 담느냐에 따라 이름부터가 다르다.강에 있으면 강물, 바다에 있으면 바닷물이다. 담겨진 곳에 따라 물의 이름, 운명이 바뀐다.사람은 만나는 사람에 따라 운명이 바뀐다.태어나서 첫 만남인 부모가 누구냐에 따라 이미 운명, 즉 신분이 달라
한창희   2016-08-25
[시사컬럼] '인천상륙작전' 상영 계기로 다시 떠오르는 6.25 감동 실화...‘밴프리트 장군과 클라크 장군’
[심일보 기자]1950년 6월26일은 미국시각으로 일요일이었다. UN은 그 전날 북한의 전면남침을 불법침략으로 규정하고 즉각 북위 38°선 이북으로 철퇴할 것과 제3국들의 대북한 지원 자제를 요구하는 제1차 결의안을 가결했다. 그 다음날에는 미
심일보 기자   2016-08-04
[시사컬럼] [시론]대통령에 묻는다...‘공수처’ 제안 의향 있는지
스마트폰으로 페북에 글을 쓸 때 자막으로 '무슨 생각을 하십니까?'란 자막이 나온다 이 자막을 볼 때 한번쯤 쓰려던 것에 대해 생각을 되새김질 하게 된다. 요즘 대통령에게 이 페북의 자막 글을 묻고 싶다.“지금 무슨 생각을 하십니까?”대통령에게 이런
심일보 기자   2016-08-01
[시사컬럼] [역사의 향기]1920년대 청계천 이야기
[심일보 기자]한양도성은 분지 지형이다. 성곽은 북악산·낙산·남산·인왕산 등 4개 산의 능선을 연결했다. 이런 산에서 한양도성 안으로 흘러내린 물은 한곳으로 모이는데 그것이 바로 청계천이다.본래의 명칭은 '개천(開川)'이었다.길이 10.84km, 유역
심일보 기자   2016-07-31
[시사컬럼] 보기에 따라 달라지는 그림들
보기에 따라 달라지는 그림들입니다. 그림만이 아니라 우리 인생도 생각에 따라 많이 다를 수 있지요
심일보 기자   2016-07-30
[시사컬럼] 한창희의 인생칼럼
오늘부터 “시사플러스”에 연재하는 ‘한창희의 시사칼럼’을 “한창희의 인생칼럼”으로 제호를 바꿨다.시사칼럼을 연재하다보니 본의 아니게 정치 사회적 시사현안에 국한 된 느낌이 들었다. 세상을 비판적인 시각으로 바라보며 칼럼을 쓸 수밖에 없다. 특히 정치현
한창희   2016-07-27
[시사컬럼] [세상사]포기하고 싶을 때 기억해야 할 이름들
멕시코의 험준한 오지에 사는 타라우마라부족의 무기는 활이나 창이 아니라 사슴이 쓰러질 때까지 뒤쫓는 집요함, 즉 끈질김이라 한다. 사슴 입장에서 보면 이 사냥꾼들은 정말 혀를 내두를 만큼 지독한 존재다. 이제 포기했겠지 싶으면 어느새 따라오고, 이 정
심일보 기자   2016-07-25
[시사컬럼] 사드 배치에 정치적 꼼수가 없길 바란다
사드는 물론 각급 미사일기지를 어디에 배치하는 가는 일급 군사기밀이다. 일반국민들은 군사시설을 어디에 배치하는지 그 군사시설에서 군인들이 무엇을 하는지 알 수가 없다.심지어 거기에 근무하는 군인들이 통신을 통해 부대위치나 하는 일이 외부에 알려지지 않
한창희   2016-07-24
[시사컬럼] “이것이 법이다”...우병우 변호사건 1심 ‘유죄’, 靑수석 후 2심선 ‘무죄’
[심일보 기자]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은 20일 본인과 관련된 각종 의혹 제기로 야당에서 사퇴 요구가 나오고 있는 데 대해 "정무적으로 책임지라고 하지만 그럴 생각이 없다"고 일축했다.이어 우 수석은 "모두 내가 모르는 사람과 관련해 제기된 의혹이고,
심일보 기자   2016-07-21
[시사컬럼] [시론]박근혜 대통령, ‘성공한 대통령‘으로 남고 싶다면
박근혜 대통령이 임기 말을 맞아 내우외환 속에 어려운 정국의 현안들과 맞닥뜨리고 있다.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은 20일 본인과 관련된 각종 의혹 제기로 야당에서 사퇴 요구가 나오고 있는 데 대해 "정무적으로 책임지라고 하지만 그럴 생각이 없다"고 일축했
심일보 기자   2016-07-20
[시사컬럼] 사드배치와 반대, 우리 국민의 절묘한 역할분담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제)를 7월13일 경북 성주로 배치키로 발표했다. 성주군민은 물론이고 야권과 언론이 벌집을 쑤셔놓은 듯하다.표면상으로는 한미양국이 북한의 핵미사일을 방어하기 위해 사드를 배치한다는 것이다. 실제로는 미국이 중
한창희   2016-07-17
[시사컬럼] “청와호걸은 뭐했느냐~절대 미인이 시켰느냐”
[심일보 기자]“달구성 십리하에 높고 낮은 저 미사포“ “청와호걸은 뭐했느냐~절대미인이 시켰느냐”지금 성주에는 한 맺힌 이 같은 ‘신 성주풀이’의 노랫가락 아닌 곡소리가 흘러 나오고 있다.이유가 뭔가현재 미국령인 괌 기지에는 지난 2013년에 4개 사
심일보 기자   2016-07-15
[시사컬럼] 이런 글이 돌아다니는 이유가 궁금하다
최근 사드 배치와 관련, 온 나라가 시끄럽다. 급기야 박근혜 대통령은 14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서 경북 성주에 사드를 배치하기로 한 것에 대해서 “우려한다는 게 이상할 정도로 우려할 필요가 없는 안전한 지역”이라고 말했다.더
심일보 기자   2016-07-15
[시사컬럼] 15년 차 외신기자가 쓴 “한국인을 말 한다”
외환위기에 한국 경제가 위태로워 보였던 1998년, 한 권의 책이 출판가에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제목은 ‘한국인을 말한다(영문 제목 : The Koreans)’. 당시 15년 차 외신기자(워싱턴 타임즈)의 눈에 비친 한국을 적나라하게 담아낸 책은 수만
심일보 기자   2016-07-13
[시사컬럼] 추신수, 한국 언론 현주소를 말하다
[심일보 기자]지난 2월 추신수는 미국 애리조나주에서 훈련 중인 한국 출신 MLB 선수들을 불러 함께 식사했다. 또 텍사스 팀내에선 타격조 조장까지 맡았다. 또 직장암 발병이 공개된 3루 주루 코치(토니 비슬리)를 돕기 위해 앞장섰다.추신수는 올해로
심일보 기자   2016-07-12
[시사컬럼] 국회의원, 뭐하는 직업인 줄도 몰라서야
요즘 국회의원들이 의회가 왜 생겼는지, 무엇때문에 존재하는지, 국회의원이란 직업이 뭐하는지도 모르는 것 같다.국회에 가서 예산 많이 확보하고, 지역 민숙원사업 해결하는게 국회의원인양 착각하는 의원들이 너무 많다.예산은 국회의원이 있든 없든 형평에 맞게
한창희   2016-07-10
[시사컬럼] 더불어민주당에 묻고 싶다
더불어민주당이 어제(7.6) 지역위원장을 선정 발표했다. 충주시를 포함해 20개 지역을 사고지역위원회로 분류, 지역위원장 선정을 보류했다.충북 충주지역을 왜, 사고지역위원회로 선정했는지 묻고 싶다.충북 8개지역중 6개 지역은 단수후보가 신청, 그대로
한창희   2016-07-07
[시사컬럼] 흔들림 또한 사람이 살아가는 한 모습입니다
삶에 대한 가치관이 우뚝 서 있어도 때로는 흔들릴 때가 있습니다.가슴에 품어온 이루고 싶은 소망들을때로는 포기하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긍정적이고 밝은 생각으로 하루를 살다가도 때로는 모든 것들이 부정적으로 보일 때가 있습니다.완벽을 추구하며 세심하게
심일보 기자   2016-07-04
[시사컬럼] 어정쩡한 내륙선철도 지중화 사업
중부내륙선 철도 충주지역 6공구 구간을 지중화한다고 한다.6공구 구간은 충주역에서 살미면에 이르는 구간이다. 충주구간 반쪽만 지중화 한다는 것이다. 기왕하려면 금가면에서 충주역구간도 지중화해야 한다. 이것도 저것도 아닌 어정쩡한 지중화 작업이다.충주시
한창희   2016-06-29
[시사컬럼] 참정권 제한은 공평해야 한다
모든 국민은 공평한 참정권(參政權)을 가져야 한다. 부득이 참정권을 제한할 경우 형평에 어긋나서는 곤란하다. 참정권(參政權)은 정사(政事)에 참여할 수 있는 권리다. 선거권, 피선거권, 공무담임권 등이 이에 해당한다.참정권에 불공평한 제한규정이 있다.
한창희   2016-06-24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도서소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