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3,22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업경제] 갤노트7 ‘배터리만 교체’에서 ‘전량 리콜’로 급선회한 까닭은?
[이미영 기자]삼성전자는 2일 '갤럭시노트7'를 구입시기와 상관없이 신제품으로 교환해주겠다고 밝혔다.이날 삼성전자가 밝힌 갤럭시노트7 폭발 원인은 배터리셀 자체 이슈다. 제품 개발 과정에서는 문제가 없었지만 공정 과정에서 일부 문제가 발견됐다는 것이
이미영 기자   2016-09-03
[기업경제] 롯데수사 3남매 정조준…'신영자→신동주→신동빈' 順
[이미영 기자]이인원 롯데그룹 정책본부장(부회장)의 자살로 주춤했던 검찰의 롯데그룹 수사가 31일 재개됐다.이날은 신영자(74·구속기소)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을 불러 피의자 신분 조사를 했고, 9월1일엔 신동주(62)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에 대한
이미영 기자   2016-08-31
[기업경제] 유통맞수 롯데-신세계 페이전쟁 '점입가경'
[이미영 기자]모바일 간편결제 시장 선점을 위한 유통 공룡들의 '페이전쟁'이 점입가경이다. 편리함을 무기로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모바일 결제 시장에서의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해 지난해 하반기부터 시작된 대형 유통업체 간의 경쟁은 1년이 지난 지금
이미영 기자   2016-08-31
[기업경제] ‘풍전등화’ 한진해운, 법정관리 후 '청산' 수순 밟을 듯
[이미영 기자]한진해운 채권단이 30일 결국 추가 지원은 불가하다고 결정하면서 한진해운의 법정관리행이 임박했다. 채권단이 최소한의 자구책으로 요구한 7천억 원과 한진그룹이 내놓은 4천억∼5천억 원 간 간극이 끝내 좁혀지지 못한 것이다.이에 따라
이미영 기자   2016-08-30
[기업경제] 롯데家 서미경씨 보유 부동산 공시가 ‘1800억원’ 넘어 ‘부동산 재벌’
[이미영 기자]신격호(94) 롯데그룹 총괄회장과 사실혼 관계로 35년여간 철저히 베일에 가려져 있던 서미경(57)씨가 신 총괄회장으로부터 증여받거나 매입해 보유하고 있는 부동산이 공시가격 기준으로만 1800억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특히 서씨가 보유
이미영 기자   2016-08-30
[기업경제] 편의점 업계 "추석대목잡아라"
[이미영 기자]편의점 업계가 추석 명절을 앞두고 대목잡기에 나선다. 29일 세븐일레븐, GS25, CU, 미니스톱 등 편의점 4사는 일제히 추석 명절 선물세트를 선보이며 추석 상품 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총
이미영 기자   2016-08-29
[기업경제] 술독에 빠진 대한민국…"피곤한 삶, 술로 풀었다"
[이미영 기자]술 소비 증가로 지난해 소주, 맥주, 막걸리 등 각종 주류에 붙는 세금인 주세(酒稅)가 사상 처음으로 연간 3조원을 넘어섰다.28일 기획재정부와 국세청 등에 따르면 2015년 세수 가운데 주세는 총 3조2천275억원으로 전년보다 13.2
이미영 기자   2016-08-28
[기업경제] “아이폰6, 보안 뚫렸다”...애플 긴급 패치 배포
[조성주 기자] 애플 아이폰의 운영체제(OS)인 iOS에서 심각한 보안 취약점들이 발견돼 애플이 긴급 패치 버전을 배포했다. 보안 취약점을 노려 사용자의 정보를 빼내가는 스파이웨어가 설치될 수 있는 위험에 노출된 것으로 알려졌다.각국 정부가 이 스파이
조성주 기자   2016-08-26
[기업경제] 차량서 유서 발견…"비자금 없었다, 신동빈 훌륭한 사람"
[이미영 기자]롯데그룹 2인자이자 신동빈 회장의 최측근인 이인원(69) 그룹 부회장(정책본부장)이 26일 검찰조사를 앞두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가운데 이 부회장의 차 안에서는 A4용지 4장 분량의 유서가 발견됐다.2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미영 기자   2016-08-26
[기업경제] 롯데그룹, 말 그대로 ‘초상집’..."날벼락 맞은 기분"
[이미영 기자]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최측근 3인방 중 한명인 이인원 정책본부장(부회장)이 검찰 조사를 앞두고 26일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롯데그룹은 충격과 당혹감에 휩싸였다.이 부회장은 롯데그룹에서 '비(非) 오너 일가' 중 처음
이미영 기자   2016-08-26
[기업경제] '롯데 2인자' 이인원 부회장 검찰조사 앞두고 자살...어떤 혐의?
[이미영 기자]신동빈(61) 롯데그룹 회장의 ‘오른팔’이자 그룹 2인자로 불리는 이인원(69) 롯데그룹 부회장이 26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앞두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이 부회장은 이날 오전 7시11분께 경기 양평군 서종면 문호리 한 호텔 뒤
이미영 기자   2016-08-26
[기업경제] 애경· 이마트· SK케미칼에 '면죄부' 준 공정위...왜?
[심일보 대기자]가습기 살균제가 사람에게 해를 끼칠 수 있다는 사실을 숨긴 애경과 이마트, SK케미칼에 공정거래위원회가 사실상 면죄부를 줬다. 현 단계에서 이들 기업이 제조·판매한 가습기 살균제의 인체 위해성 여부를 확인할 수 없다고 봤기 때문이다.즉
심일보 기자   2016-08-24
[기업경제] 피자헛, “매각설은 사실무근”이라지만...2013년부터 적자 전환
[이미영 기자]피자헛코리아가 한국 진출 31년 만에 한국사업부가 국내 기업 인수합병(M&A) 시장에 매물로 나왔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고 적극 해명하고 나섰다.이 매체는 투자은행(IB) 업계 소식을 인용해 “피자헛 미국 본사는 실적악화에
이미영 기자   2016-08-22
[기업경제] '갤럭시노트7' 출시 첫날 반응 '폭발'…"17시간 밤새며 줄섰어요"
[이미영 기자]삼성전자의 새로운 스마트폰 갤럭시노트7이 오늘(19일) 이동통신 3사 온·오프라인 유통망에서 판매가 시작된다.5.7인치 패블릿(대화면 스마트폰)인 갤럭시노트7은 홍채인식 보안 솔루션, 방수·방진 기능, 강화된 S펜을 탑재했고, 출고가는
이미영 기자   2016-08-19
[기업경제] 폭염속 '생수 전쟁'…백산수-아이시스, 시장 2위 다툼
[이미영 기자]연일 30도를 넘는 폭염속에 생수 수요가 급증하면서 연 7000억 원 규모의 생수시장 쟁탈전이 치열하다. 18일 시장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국내 생수 시장은 지난해 6200억원에서 올해 7000억원으로 12.9% 성장할 것으로 전망
이미영 기자   2016-08-18
[기업경제] 4대그룹 임직원, 삼성 '줄고' 현대차·SK·LG '늘어'
[이미영 기자]올해 상반기(1~6월)에 4대 그룹의 임직원 현황이 그룹별로 엇갈린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그룹은 지난해 말 대비 감소한 반면 현대차, SK, LG 등은 증가했다. 1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 2016회계연도 상반기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삼성
이미영 기자   2016-08-17
[기업경제] ‘연봉킹’ 삼성전자 권오현 대표...상반기만 받은 돈이 무려?
[이미영 기자]전자업계 연봉 1위는 삼성전자의 권오현 대표이사 부회장인 것으로 조사됐다.권오현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은 올해 상반기 29억원의 보수를 받았다. 삼성전자뿐만 아니라 삼성그룹 내 전자 계열사 등기이사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16일 공시된
이미영 기자   2016-08-17
[기업경제] '총수 귀환' CJ…경영 승계 구상 본격화 되나
이재현 회장의 특별사면을 계기로 CJ그룹의 경영 승계 작업에 대한 구상이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회장은 이번 사면을 통해 경영일선에 복귀할 길이 열렸다. 그룹 총수로서 큰 그림 제시나 그룹 차원의 굵직한 M&A 등 전략적 의사결정에는 참여할 가
이미영 기자   2016-08-16
[기업경제] 기네스 오른 'LG 세탁기'…동영상 조회수 ‘1억’ 돌파
[이미영 기자] LG전자가 저진동 드럼세탁기(모델명: FH6F9BDS2)의 내구성을 입증하기 위해 제작한 동영상이 전 세계 네티즌을 사로잡고 있다.LG전자는 지난 4월에 페이스북,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공개한 '기네스 오른 LG 세탁기
이미영 기자   2016-08-15
[기업경제] 16일 말복…‘이벤트’ 하는 곳은?
[이미영 기자]말복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 예년 같으면 여름의 끝 무렵에 있는 말복을 맞아 가족이나 친지, 지인끼리 삼삼오오 보양식을 챙겨먹는 것이 일반적이겠지만, 올해는 극도의 찜통 더위 속에 외출할 엄두조차 못 내는 사람도 많을 정도다.한마디로
이미영 기자   2016-08-14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도서소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  팩스 : 02)701-00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회장 : 한창희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