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5,70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업경제] SK건설 '라오스댐' 거짓 해명 논란..."붕괴 아니라 범람"
[이미영 기자]SK건설이 참여한 라오스댐이 지난 23일(현지시간) 밤 8시경 붕괴된 사고로 수백명이 사망, 실종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25일 문재인 대통령이 정부 차원의 강력한 구호대책을 직접 지시했다. 이 사건은 국제적 참사로 떠오르고 있다.시민단체
이미영 기자   2018-07-26
[기업경제] 아우디 a3, 이 가격 실화냐?...“무조건 사야해”
[이미영 기자]아우디 a3이 40%가량 할인된 가격에 판매될 예정이다.25일 아우디코리아는 출고가격 4000만원 대의 2018년 식 신차 아우디 a3 3000대를 40% 할인된 가격인 2400만원에 판매한다고 밝혔다.원래 소비자가격은 A3 40 TFS
이미영 기자   2018-07-26
[기업경제] CJ그룹, 포춘 선정 '글로벌 500대 기업' 입성
[이미영 기자]CJ그룹은 19일 미국 경제전문지 포춘(Fortune)에 의해 글로벌 500대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포춘이 매년 매출액 기준으로 선정해 발표하는 글로벌 상위 500대 기업은 세계적 권위의 기업 평가 순위로 인정받고 있다.CJ그룹은
이미영 기자   2018-07-20
[기업경제] '열받은' 구글 "안드로이드 생태계 붕괴시키겠다"
[이미영 기자]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가 구글의 모바일 운영체제 안드로이드에 50억달러(약 5조6500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한 가운데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가 "안드로이드의 무료 비즈니스 모델을 무너지게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피차
이미영 기자   2018-07-19
[금융경제] 직장인 40%가 과거엔 했지만 지금은 안하는 ‘이것’
[이미영 기자]2000년대 중반 대당한 열풍을 몰고 온 펀드. 특히 적립식 투자는 ‘재테크 필수품’이었다. 직장인들은 매달 월급에서 30만~100만원씩 떼서 적립식 주식형펀드에 투자했다. ‘저축의 시대’는 저물고 ‘투자의 시대’가 왔다는 말까지 나왔다
이미영 기자   2018-07-18
[기업경제] 기업들이 080 꼭꼭 숨긴 이유…5900억 '소비자 부담'
[이미영 기자]1577이나 1588처럼 소비자가 통화료를 내는 전국 대표번호 말고도 전화를 받는 곳 즉 기업이 통화료를 내는 수신자 부담의 080으로 시작하는 번호와 관련, 15일 SBS는 “많은 기업들이 이 번호를 쓰지 않는다“고 밝혔다.매체에 따르
이미영 기자   2018-07-16
[기업경제] '이마트 하우스'라고 들어 보셨나요?
[이미영 기자]이마트가 글로벌 여행 커뮤니티 플랫폼인 에어비앤비와 손잡고 다음달 4일까지 서울 마포구 연남동에서 '이마트 하우스'를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마트 하우스는 거실과 주방, 서재로 이루어진 약 66제곱미터 규모의 콘셉트 하우스 공간으로
이미영 기자   2018-07-15
[기업경제] 내년 최저임금 '8350원'…소상공인 "다 죽으란 말이냐, 수용 않겠다"
[이미영 기자]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7530원)보다 10.9%(820원) 오른 8350원으로 결정됐다.최저임금위원회는 14일 오전 4시30분께 정부세종청사에서 15차 전원회의를 열고 내년도 최저임금을 8350원으로 인상하는 안을 의결했다.최저임금위
이미영 기자   2018-07-14
[기업경제] 호날두, 25일 한국 온다..."1:1 만남 이벤트"
[이미영 기자]세계 최고의 축구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3ㆍ레알 마드리드)가 11년 만에 방한한다.미용·건강 제품 유통 전문 기업인 코리아테크는 EMS 트레이닝 기어인 '식스패드'(SIXPAD) 발매 3주년을 기념해 오는 25일 실제 제품 개발에 참
이미영 기자   2018-07-10
[기업경제] '90도 폴더인사' 이재용 부회장...국내 행보 재개
[이미영 기자]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9일(현지시간) 나렌드라 모디 (Narendra Modi) 인도 총리와 함께 인도 뉴델리 인근 노이다 공단에서 개최된 ‘삼성전자 제2공장 준공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고개 숙여 인사했다.국정농단 사건으로 재판
이미영 기자   2018-07-10
[기업경제] 아시아나 승무원들의 ‘기쁨조’ 민낮...“사이비교주냐”
[이미영 기자] 노 밀(No meal) 사태 이후 아시아나항공 직원들이 “박삼구 회장 퇴진”을 요구하면서 부끄럽다 못해 사이비종교집단에서나 볼 수 있는 충격적인 사내 갑질이 잇따라 폭로되고 있다.시사플러스에서 지난 7일 보도한 【핫이슈】 아시아나항공
이미영 기자   2018-07-09
[기업경제] ‘주 52시간’ 달라진 회식...2명중 1명 ‘아묻따’ 회식거부권 사용
[이미영 기자]직장생활을 묘사할 때 꼭 빠지지 않는 것이 있다. 바로 ‘회식’. 직장동료들끼리 가벼운 술 한잔으로 하루 동안 쌓인 스트레스를 푸는 자리가 될 수도 있지만 한국 기업에서 ‘꼭 바뀌어야 하는 꼰대 문화’ 중의 하나로 꼽히는 것도 ‘회식’이
이미영 기자   2018-07-09
[기업경제] 文 대통령·이재용 부회장 '첫 만남'이 주목되는 이유
[이미영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8일부터 13일까지 5박6일 인도와 싱가포르 국빈 방문기간에 삼성전자 신공장 준공식에 참석할 예정으로 알려지면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의 조우에 재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청와대는 5일 문 대통령의 해외순방 일정을
이미영 기자   2018-07-07
[건설경제] “시세보다 30~40% 낮아"…신혼희망타운 '프로포즈' 조건은?
[이미영 기자]정부가 신혼부부를 위한 주거지원 방안으로 신혼희망타운 10만호를 공급하기로 한 가운데, 신혼희망타운 신청 자격 및 조건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국토교통부는 5일 ‘신혼부부·청년 주거지원방안’을 확정 발표했다. 방안에 따라 신혼희망타운은 2
이미영 기자   2018-07-06
[금융경제] CJ, 400억원 규모 자사주 매입...주주 가치 제고
[이미영 기자]CJ가 주가안정을 통한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자사주 매입에 나섰다.CJ주식회사는 5일 열린 이사회에서 400억원 규모로 자사 보통주 매입을 의결했다고 밝혔다.CJ는 "매입 예정 자사주는 28만7천770주로 전체 발행 주식의 약 1%"라며
이미영 기자   2018-07-05
[기업경제] 김영배, 경총 쥐락펴락 할 수 있었던 이유
[이미영 기자]송영중 상임부회장 거취 논란에서 촉발된 한국경영자총협회의 내홍이 경총의 비자금 의혹으로 비화했다. 경총이 이사회 몰래 현금을 쌓아뒀고 이를 직원들에게 보너스 명목으로 나눠줬다는 것이다.김영배 전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상임부회장이 200
이미영 기자   2018-07-03
[건설경제] '나인원 한남', 임대 후 분양...'꼼수' 통할까?
[이미영 기자]국내 최고 분양가가 될 것이라는 기대 속에 관심이 쏠렸던 서울 용산구 ‘나인원 한남’이 임대 후 분양 방식을 택하면서 억대의 보유세를 피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이곳은 사업방식 변경으로 분양가 규제를 피하고 임대기간 종료 후 가격 제한없
이미영 기자   2018-06-30
[기업경제] LG 구광모號 출항…4세 경영 닻 올렸다
[이미영 기자] LG그룹 '구광모號'가 출항한다.그룹 지주사인 ㈜LG는 29일 오전 9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LG트윈타워 동관 지하 1층 대강당에서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구광모 LG전자 상무를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처리할 계획이다.이후 이사회를
이미영 기자   2018-06-29
[기업경제] 롤스로이스, 5억짜리 SUV '컬리넌'...내부를 보니
[이미영 기자 기자]롤스로이스모터카가 28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브랜드 역사상 최초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컬리넌을 국내에서 처음으로 공개했다.하나는 뒷좌석을 접을 수 있는 ‘라운지 시트’ 모델, 또 하나는 롤스로이스 위스키 잔과 디캔더
이미영 기자   2018-06-28
[금융경제] 일본계 대부·저축은행들 ‘내부갈등’...이유는?
[이미영 기자]한동안 국내 2금융권을 장악하다시피 했던 일본계 금융회사들이 최근 잇달아 내부갈등에 휘말리고 있다.28일 금융권에 따르면 일본계 저축은행들이 막대한 이익을 거둬들이면서도 우리나라 직원들에게는 그에 걸맞은 처우를 해주지 않고 있다. 특히
이미영 기자   2018-06-2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도서소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