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21,91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정치+] '위기의 지지율' 文대통령, 조국 임명 강행할까
[김민호 기자] '文의 남자' ‘어법조(어차피 법무부 장관은 조국)’문 대통령은 지난 5월 KBS와의 인터뷰에서 조 후보자에 대해 “민정수석의 가장 중요한 책무 중 하나가 인사검증뿐 아니라 권력기관들에 대한 개혁”이라며 “(개혁을) 법제화 하는 과정이
김민호 기자   2019-08-24
[사회일반] 홍대앞 日여성에 욕설·머리채 잡는 영상 SNS 확산..."진위 파악 중"
[신소희 기자] 한국인 남성이 일본인 여성에게 거친 욕설을 하고 폭행하는 듯한 정황이 담긴 동영상이 SNS상에 급속히 퍼지고 있다.경찰은 "진위 여부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23일 유튜브에 공개된 15초짜리 동영상에 서울 마포구 홍대 앞에서 한 남성
신소희 기자   2019-08-24
[연예] 핼쑥해진 감스트...성희롱 발언 두 달 만에 방송 복귀
[김승혜 기자] 성희롱 논란으로 물의를 빚었던 BJ 감스트가 2개월만에 방송에 복귀했다.두 달 사이 감스트는 몰라볼 정도로 핼쑥해져 네티즌들의 시선을 집중시켰다.감스트는 23일 방송에서 "사건 이후 많은 생각을 했다.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김승혜 기자   2019-08-24
[ISSUE진단] 왜, 조국인가?
[심일보 대기자] 최근 SNS에 '철학자 이종철 선생의 '조국 효과''라는 제목의 글이 회자되고 있다.글의 내용을 요약하면 "주로 가방 끈 긴 식자층들과 정치 평론가들이 나서면서 조국의 신뢰성을 빌미로 사퇴의 소문을 퍼뜨리고 있다. 간밤에 조국에 대한
심일보 기자   2019-08-24
[시사포토] "다케시마 표기 정정" 韓요구 거부...日 "바꿀 예정 없다"
[김홍배 기자]누노무라 유키히코(布村幸彦) 2020년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부사무총장은 23일 한국의 독도를 일본 시마네(島根)현 다케시마(竹島)라고 표기한 공식 사이트 지도에 대해 "바꿀 예정은 없다"라며 한국의 다케시마 표기 삭제 요청을
김홍배 기자   2019-08-23
[사회일반] "그래서, 안녕들 하십니까?"...6년만에 고려대에 다시 붙은 대자보[전문]
[신소희 기자] 23일 성북구 고려대학교 학내 게시판에 여러 의혹이 연이어 불거지고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된 대자보가 붙었다.지난 2013년 고려대생 주현우 씨가 철도 민영화와 불법 대선 개입, 밀양 주민 자살 문제 등을 거론하며 “하
신소희 기자   2019-08-23
[피플· 인터뷰] 【시사리포트】 한·일 격돌 설명서 ...校歌에 대하여
정부가 22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ㆍ지소미아)을 종료하기로 했다. 일본이 대법원의 징용 배상 판결을 무역보복으로 대응한 상황에서 더는 두 손 놓고 있을 수만은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일본이
심일보 기자   2019-08-23
[사회일반] 조국 딸이 남긴 '2014년도 부산대 합격수기'[전문]..."진짜 열심히 산 애"
[신소희 기자] 2014년 딴지일보 자유게시판 '고파스'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딸이 남긴 '부산대 수시 일반전형 합격 수기'가 SNS상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누리꾼들은 " 저렇게 열심히 살아온 애를 정유라랑 비교를 해가면서 온갖 특혜를 다 받은것
신소희 기자   2019-08-23
[정치+] "韓 지소미아 종료, 美·日 반응 나왔다"...'강수'인가 '자충수'인가
[김민호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2일(현지시간) 한국 정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실망스럽다는 반응을 나타냈다.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소식통은 “우리는 특히 한국 정부가 ‘미국이 이해하고 있다’고 말한
김민호 기자   2019-08-23
[시사컬럼] 【시론】 '콩국수' 먹는 사회의 조국 '가화만사성'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역시 ‘내로남불’’의 비난 여론을 빗겨가지 못했다. 가장 깨끗하고 공정한 척 했던 조 후보 였기에 그를 보는 국민들의 감정은 더 싸늘해졌다.조 후보자가 청문회 전 자진사퇴하든, 법무부 장관에 임명이 되든 문재인 정부는 이번 논란
심일보 기자   2019-08-23
[톡톡 시사현장] '전과 16법' 조세형, 팔순에 또 철창행, 누구?...'이번엔 끝'이라고?
[신소희 기자]왕년의 ‘대도(大盜)’ 조세형(81·사진)씨가 또 실형을 선고받았다. 지난해 9월 출소하고서 약 1년 만이다.서울동부지법 형사12부(재판장 민철기)는 절도 혐의로 구속기소된 조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한다고 22일 밝혔다. 앞서 검
신소희 기자   2019-08-22
[피플· 인터뷰] [시사논단] 이영훈 교수의 '반일 종족주의 비판
최근 한일관계 악화와 관련하여 문재인 정부의 외교정책이 보수진영의 비판을 받으면서 이영훈 교수의 ‘반일 종족주의’가 베스트셀러 목록에 올랐다. 필자는 2006년 독도수호국제연대가 출범한 이래 산하 단체인 ‘독도아카데미’의 지도교수를 하면서 12년 째
심일보 기자   2019-08-22
[톡톡 시사현장] 고대, 조국 후보자 규탄 집회, 주최자의 정체는? 【동영상 보기】
[심일보 대기자] 23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54)를 규탄하는 촛불집회가 예고된 가운데 촛불집회를 제안한 고려대 졸업생 중 한 명이 돌연 집회 추진을 포기한다고 밝혀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지난 20일 조 후보자 딸 조모씨의 모교인 고려대
심일보 기자   2019-08-22
[연예] '수현과 열애' 차민근 누구?...'위워크' 한국 대표·스타트업 육성 전문가
[김승혜 기자] 할리우드에서 활약 중인 배우 수현(본명 김수현·34)이 공유 오피스 서비스 기업 한국 대표 차민근(미국명 매슈 샴파인·37)과 열애를 인정했다.2소속사 문화창고는 "수현은 현재 만나는 분과 서로 호감을 느끼고 알아가던 중 얼마 전 연인
김승혜 기자   2019-08-22
[연예] 침묵 깬 안재현, 맞받아친 구혜선 [인스타전문]..."성적 비하·합의금·女문제"
[김승혜 기자] 결혼 3년 만에 배우 구혜선과 불화를 겪고 있는 안재현이 결혼을 유지할 자신이 없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이들 부부사이가 폭로전 양상으로 번졌다.안재현과 구혜선은 21일 오후 각자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서로를 향한 폭로를 나란히 올렸다. 안
김승혜 기자   2019-08-22
[톡톡 시사현장] 공지영 "조국 지지한다"...일부 누리꾼들 "전형적인 내로남불"
[김홍배 기자] 작가 공지영(56)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지지한다는 입장과 딸 논란 관련 비판 의견을 전한 가운데 과거 발언이 발목을 잡는 모양새다.공씨는 21일 페이스북에 "상황이 꼬이고 백가지가 충돌할 때 처음으로 돌아가 생각하면 좋겠다.
김홍배 기자   2019-08-21
[톡톡 시사현장] 【뉴스+】 이영훈 낙성대硏, 日 도요타 돈 받고 '식민지 근대화론' 연구
[김홍배 기자] 친일 논란을 빚고 있는 '반일 종족주의'의 산실인 낙성대경제연구소의 굵직한 연구에 일본기업이 최소 두 차례나 자금을 댔다는 보도가 나왔다.낙성대경제연구소는 "강제징용도 자발적으로 돈을 벌러 간 것이고, 여성들은 몸을 팔러 갔다"고 주장
김홍배 기자   2019-08-21
[톡톡 시사현장] 방시혁 “음악산업, 혁신하겠다”...정의로운 ‘공공의 선’ 향해
[김승혜 기자]글로벌 그룹 ‘방탄소년단’(BTS)을 키워낸 방시혁(47) 대표가 “음악산업을 혁신하겠다”고 선언했다.방 대표는 20일 서울 대치동 섬유센터에서 열린 ‘공동체와 함께 하는 빅히트 회사 설명회’에서 “기존의 부가가치가 생성되고 확장하는 과
김승혜 기자   2019-08-21
[스포츠] 손흥민, 인도네시아 TV 독점 인터뷰, 반응은?... "손날두, 최고 중 최고지."
[김홍배 기자] 인도네시아에서 '손날두' 손흥민(토트넘)의 인기는 어느 정도일까?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와 맞먹는 인기라는 게 현지 언론의 평가다.인도네시아 스포츠 매체 볼라는 지난달 22일(이하 한국시간) 싱가포르서 손흥민의 인기가 호날두와 어
김홍배 기자   2019-08-21
[연예] 안재현 왜 침묵하나..."구혜선의 행보에도 뭔가 의아한?"
[김승혜 기자] 배우 구혜선과 안재현 부부가 결혼 3년 만에 파경 위기를 맞은 가운데 두 사람이 엇갈린 행보가 팬들을 의아하게 만들고 있다. 적극적으로 입장을 밝히고 있는 구혜선과 달리 안재현은 여전히 침묵 중이기 때문이다.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가 2
김승혜 기자   2019-08-2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도서소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