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문화/생활 > 100세 시대를 말하다
국내 연구진 "파킨슨병 근본치료 후보물질 개발 성공"
김승혜 기자  |  shkim@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9.24  14:57:4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국내 연구진이 파킨슨병의 근본적 원인인 도파민성 신경세포의 죽음을 억제하는 신규 물질을 개발했다.

파킨슨병의 증상을 완화시키는 기존 치료제와 달리 근본적으로 치유할 수 있는 치료제 후보물질이 국내에서 임상시험에 들어가게 된 것.

미래창조과학부는 "충남대학교와 한국화학연구원이 공동으로 개발한 파킨슨병 치료 혁신신약 후보물질 KR-33493을 신약개발 전문기업인 ㈜카이노스메드에 기술이전(18억원)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들 기관은 이날 오전 충남대에서 기술이전 협약식을 체결하고 KR-33493의 시장출시를 위한 지속적인 공동연구개발과 전문인력양성을 공동으로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충남대 생물과학과 김은희 교수팀과 한국화학연구원 서지희 박사팀 등이 공동으로 개발한 파킨슨병 치료용 신약물질인 KR-33493은 세포사멸 조절 능력이 있는 단백질인 FAF1을 타겟으로 하는 화합물이다.

현재 시판중인 파킨슨병 약물들은 부족한 도파민을 보충함으로써 떨림, 경직 등 질환의 증상을 완화시키는데 그치고 있다. 근본적 원인인 도파민 분비 신경세포의 사멸을 억제하는 치료제는 전무한 실정이다.

KR-33493은 파킨슨병의 근본적인 원인인 도파민 분비 신경세포의 사멸을 억제하는 기전이다. 기존 치료제의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치료효과를 극대화해 증상 개선이 아닌 근본적인 치료가 가능할 것으로 연구진은 기대하고 있다.

현재 KR-33493의 식약처 IND 승인이 완료돼 산·학·병 연구협력체제로 임상 I상 및 II상 진입 계획 중이다.

김 교수는 "향후 임상시험을 통해 안전성과 유효성이 확보된 신약 개발에 성공한다면 파킨슨병 환자들의 미충족 의료수요(medical unmet need)를 해결할 뿐만 아니라, 파킨슨병 치료전략 전환 및 신규시장 창출 등의 파급효과가 매우 클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시사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