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문화/생활 > 100세 시대를 말하다
비만·당뇨 여성, 자폐아 출산 가능성 ‘4배’
김승혜 기자  |  shkim@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1.30  14:38: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김승혜 기자]당뇨병이 있는 비만 여성은 자폐아를 출산할 위험이 정상인 여성에 비해 자폐아 출산 위험이 4배나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존스 홉킨스 대학 질병기원연구실장 왕샤오빈(Xiaobin Wang) 박사가 1998~2014년 사이에 보스턴 메디컬센터에서 출산한 2734명의 여성과 아이를 대상으로 평균 6년간 진행한 추적조사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당뇨병이 있는 비만 여성은 당뇨병이 없고 체중이 정상인 여성에 비해 자폐스펙트럼장애(ASD: 자폐증) 아이를 출산할 위험이 4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왕 박사는 밝혔다.

비만과 당뇨병 중 어느 하나만 있는 경우도 자폐아 출산 위험이 2배 높았다. 이밖에 임신 전에는 없다가 임신 중에 나타나는 임신성 당뇨도 자폐아 출산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모성의 비만과 당뇨병이 태아의 신경발달에 장기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입증하는 것인 동시에 자폐스펙트럼장애 위험이 출생 전에 시작된다는 또 하나의 증거라고 왕 박사는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소아과학’(Pediatrics) 온라인판(1월29일자)에 실렸다.

김승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시사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