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문화/생활 > 시사포토
"살아 있네" 타이거 우즈...4년 7개월 만에 PGA 정상 도전
김승혜 기자  |  shkim@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11  14:12:3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김승혜 기자] '골프 황제' 부활의 신호탄인가

타이거 우즈(43·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발스파 챔피언십(총상금 650만 달러)' 셋째 날 선두를 바짝 추격하며 최종일 역전 우승에 도전한다 .

우즈는 1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하버 이니스브룩 리조트 코퍼헤드 골프코스(파71·7340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1개로 4언더파 67타를 쳤다.

중간 합계 8언더파 205타를 기록한 우즈는 저스틴 로즈(잉글랜드), 브랜트 스네데커(미국)와 함께 전날에 이어 공동 2위를 유지했다. 코리 코너스(캐나다·9언더파 204타)가 사흘 연속 선두를 지켰지만 2위 그룹에 1타 차로 쫓기게 됐다.

우즈가 최종일 역전 우승에 성공하면 2013년 8월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 이후 약 4년 7개월 만에 정상에 오른다.

   
 
2015년 8월 '윈덤 챔피언십' 이후 1년 5개월 동안 필드를 떠났던 우즈는 지난해 잠시 복귀했다가 또 다시 수술대에 올랐다.

올해 1월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을 통해 PGA 투어 정규대회에 돌아왔다. 2월 '제네시스 오픈'과 '혼다 클래식'에 연속 출전했다. 혼다 클래식에서는 복귀 후 가장 좋은 12위를 하며 건강과 기량에 문제가 없음을 증명했다.

우즈는 이날 2라운드와 같은 61.54%(8/13)의 페어웨이 적중률을 보였다. 그린 적중률은 77.8%(14/18)로 사흘 중 가장 좋았다.
 

김승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시사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