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오피니언 > 피플· 인터뷰
전여옥 “김정숙 여사 ‘경인선’ 알고 있었을 가능성 커...특검해야 ”
김승혜 기자  |  shkim@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18  23:26:3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김승혜 기자]자유한국당 전신인 한나라당 출신의 전여옥 전 의원이 18일  “김 여사가 ‘경인선의 존재’를 알고 있었을 가능성이 크다”며 일명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세가지 이유'로 특검 도입을 촉구했다.

전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드루킹-그 핵심과 결론’이란 제목의 글을 통해 핵심 세 가지에 대한 진상 규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전 전 의원은 첫째로 "먼저 돈입니다. 비누쪼가리 팔던 그 이름만 출판사인 느릅나무가 매크로시스템을 가동할 수 있었던 자금입니다. 휴대전화 170대, 임대료 350-500만원, 직원 3-4명, 600만원 월급을 챙겼던 드루킹-그리고 ‘작업’에 필요했던 최소정예 알바(?) 50명정도에게 최소한의 수고비까지—일부 언론에서는 1,000만원이라고 하죠. 그러나 저 정도 인원이면 택도 없습니다. 최소한 3,4천? 그 이상??? 게다가 ‘한창 때’ 작업비용은 엄청나겠죠?  또 경선때부터 맹렬히 세몰이를한 경인선 출장비용(?)까지하면 출판사최소비용 수천만원과 스스로 밝힌 경공모인터넷 11억원은 빙산의 일각일 수 있습니다."고 지적했다.

이어 두번째는 "느릅나무와 김경수의원의 관계지요. 김경수의원이 느릅나무와 얽혀있는 것은 부인할 수 없겠던데요. 오사카 총영사에 청와대 행정관까지 책 한권 내지 않는 느릅나무출판사의 로비스트역할을 현직 국회의원이 성심성의껏 한 정황이 드러납니다. ‘문재인의 복심’인 잘나가는 그 김경수의원이 드루킹의 요구를 들어주고 액션까지 취했습니다. 뉴스에 난 대로 ‘협박’이라면 왜 당했을까? 상식적으로 느릅나무에서 ‘상당한 것’을 받았을 때만 가능하죠. 느릅나무는, 드루킹은 무엇을 주었을까요? 우리는 ‘합리적인 의심’을 할 수 밖에 없습니다."라고 밝혔다.

세번째는 "경선과 대선이 ‘작업’됐느냐입니다. 드루킹과 경인선, 그리고 경공모 그리고 문캠프- 어제 TV와 오늘 유투브는 김정숙여사 모습이 화제입니다. 다 보셨겠으나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수도권 강원제주의 경선때 입니다. 경인선회원들이 ‘경제도 사람이 먼저다’라는 문구가 적힌 수건을 들고 열혈응원을 합니다. 그 수건 밑에는 한자로 아주 조그맣게 ‘경인선(經人先)’이 적혀있습니다.(사진확대해 보셔도 잘 안보입니다.) 그런데 김정숙여사가 그 시끄럽고 정신없는 와중에 확실하게 말하는 장면이 있습니다. 무려 5번을 경인선을 말합니다. “경인선도 가야지,(내려가실께요-만류하는 수행),경인선에 가자, 경인선, 경인선에 가자. 경인선에 간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김정숙여사는 그 조그만 글씨를 어떻게 보았을까요? 저도 그런 행사 숱하게 갔지만 그때는 큰 글씨도 보기 힘듭니다. 아무리 눈썰미가 있다해도요. ‘경인선의 존재’를 알고 있었을 가능성이 큽니다. 경인선 블로그에는 '그때 그 순간'이 자세히 올려져있죠. 또한 문재인대통령 후보시절 로고송인 트와이스의 ‘cheer up’을 깐 동영상을 보면 경인선의 모습이 잠깐 나옵니다. 후보동영상은 매우 매우 신중하게 편집을 합니다."라고 밝혔다.

또 "청와대는 한국일보에 ‘김여사는 문팬이네 하고 간거지, 경인선이라는 곳을 알고 그런 건 아닌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합니다. 청와대 요즘 인터넷이 어찌 돌아가는 것도 모르나봅니다. 조현옥인사수석은 그냥 앉아있고  조국수석은 친구들 뒷바라지만 하고 홍보팀은 손놓고 있는 거죠."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결론은 특검입니다. 드루킹 베뎃조작-특검해야 합니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17일 한 매체를 통해 더불어민주당원 댓글 여론 조작 사건으로 구속된 김모(49·필명 드루킹)씨가 관여된 조직 ‘경인선(經人先·경제도 사람이 먼저다) 관련 영상에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가 등장해 ‘경인선’을 챙기는 듯한 모습이 공개됐다.

 

김승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시사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