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헤드라인뉴스 > ISSUE진단
【뉴스Who】또 금감원장 자격 시비...이번엔 뭐야?
이미영 기자  |  leemy000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26  07:27: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 윤석헌 금감원장
[이미영 기자]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사외이사 겸직과 신고누락’ 논란에 휩싸이면서 최흥식 전 원장과 김기식 전 원장에 이어 또다시 가시방석에 앉았다. 윤 원장을 둘러싼 자격 논란이 정치권으로 비화되는 양상이다.

26일 정치권에 따르면 윤 원장은 대학교수 시절 공기업과 민간기업 등 8곳에서 사외이사 또는 비상임이사로 활동한 데다 동시에 사외이사 5곳, 비상임이사 1곳 등 6곳에 이름을 올린 적도 있다는 것이다. 게다가 전체 8곳 중 5곳의 경우 당시 재직 중이던 대학에 겸직 신고를 하지 않아 사립학교법 위반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다.

세간에서 겸직 횟수가 통상적인 사외이사 활동의 관례를 넘어섰다는 지적과 함께 일부 활동에 대해선 사립학교법 위반 논란까지 일자 급기야 민주평화당은 지난 24일 “조국 민정수석을 비롯한 민정라인은 총사퇴하고 인사검증 시스템을 처음부터 다시 짜야한다”며 인사검증의 책임이 있는 조국 수석의 사퇴를 촉구했다.

이날 장정숙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윤석헌 금감원장이 금융학과 교수 재직시절 무려 8곳의 사외이사를 문어발식으로 겸직하면서 특히 그 중 5곳은 소속 학교에 신고조차 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밝혀졌다”며 “윤 금감원장의 불법적 겸직도 문제지만 더 심각한 사실은 취임 직전까지 은행권과 카드사, 보험사 등 금감원 피감대상의 사외이사로 재직했다는 점”이라고 꼬집었다.

장 대변인은 이어 “자신의 겸직 사실조차 은폐했던 윤 원장이 매년 수천만원씩의 보수를 받아온 금융회사에 특혜를 제공하지 않는다고 누가 장담할 수 있겠느냐”며 “그럼에도 윤 원장은 반성과 사과는커녕 ‘겸직 신고는 했을 것으로 기억하는데, 안 됐다면 불찰’이라는 해괴한 유체이탈식 화법을 구사하며 국민을 기만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금융개혁의 수장으로서 자격미달임이 명백히 드러난 윤 원장은 이미 밝혀진 사실 이외에 이해충돌 가능성이 있는 기관 겸직 사실을 밝히는 것과 동시에 국민에 사과하고 스스로 거취를 결정해야 할 것”이라며 우회적으로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지상욱 바른미래당 정책위원회 의장도 25일 “문재인 정부의 전매특허인 민정수식실의 인사검증 부실과 그에 따른 인사참사가 또 발생했다”며 “윤 원장은 자신의 불찰을 책임지고 사퇴해야 하며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도 대학으로 돌아가 후학들을 지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금감원장의 도덕성은 윤 원장 스스로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던 덕목인 만큼 부담은 더욱 클 것으로 보인다.

윤 원장은 교수 시절 “금융감독원은 금융위원회보다 금융시장에 직접적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만큼 칼을 쥐고 있는 장수와 같아 시장에 끼치는 힘이 강하다"라며 "금감원장은 그 수장으로서 전문성과 도덕성, 리더십을 향한 날카로운 검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논란과 금융그룹 통합감독 등 금감원이 처리해야할 굵직한 사안이 쌓여있는 가운데 또 다시 수장의 입지가 흔들리면 금감원도 곤혹스러운 처지에 다시 놓일 수밖에 없다.

지방선거를 코앞에 둔 시점에 북미 정상회담 취소 등으로 청와대의 정치적 부담이 커진 상황에서 적극적으로 대처하기 어려울 수도 있는 만큼 윤 원장 스스로 이번 의혹에 적극적으로 해명해야 한다는 말도 나온다.

윤 원장은 아직까지 의혹에 공식적으로 대응하지 않고 있다. 침묵이 길어질수록 금감원장의 거취를 둘러싼 후폭풍은 선거철 바람을 타고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이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시사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