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시사경제 > 기업경제
【생생경제】22세 청춘 군산공장 ‘봄날은 가고’
이미영 기자  |  leemy000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31  15:50:5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 31일 오전 미국 제너럴모터스(GM)의 방침에 따라 폐쇄된 한국지엠 군산공장 내부가 텅비어 적막감이 흐르고 있다.
[이미영 기자]미국 제너럴모터스(GM)의 방침에 따라 31일 한국지엠 군산공장 문을 닫았다. 가동을 시작한 지 22년 만이다.

지난 1996년 대우자동차가 '누비라'와 '레조'를 양산했고, 2002년 지엠이 인수한 이후 '라세티'와 '쉐보레 올란도', '올 뉴 크루즈'의 생산기지였다.

자동차 산업에서 불모지나 다름없었던 전북지역에 대규모 자동차 산업 진출은 지역에 엄청난 파급효과를 가져왔다.

자동차 산업에서 불모지나 다름없었던 전북지역에 군산GM공장은 지역 경제에 엄청난 파급효과를 가져왔으나 이런 명성은 과거가 됐고, 갈 곳 잃은 노동자들만 남았다.

이 뿐이 아니다. 군산이 이른바 ‘차이나 팩터’에 울고 있다. 지역 경제를 떠받쳐온 양대 산업인 ‘조선’과 ‘자동차’가 물량 공세를 앞세운 중국과 경쟁에 밀려 휘청이면서 일자리가 주는 등 쇠락의 길을 걷고 있다. 또 올해 땅값 상승률(공시지가)도 그 여파로 전국 평균의 5분의 1 수준에 그치는 등 도시 전체가 세계화의 파고 속에 송두리째 흔들리고 있다.

31일 국토교통부가 공개한 올해 (2018년 1월1일 기준) 개별 공시지가에 따르면 전북 군산시의 땅값은 전년 대비 1.14% 상승했다. 이는 전국 평균인 6.28%보다 5%포인트 이상 낮은 수준이다.

군산시의 땅값 상승률은 개발호재를 등에 업은 경쟁 도시와 비교하면 더 초라하다. 영어교육도시 개발사업을 등에 업은 제주 서귀포시(18.71%)의 16분의 1수준에도 못 미쳤다. 아울러 탐라문화광장을 완공한 제주시(16.7%), 부산 동래구(14.95%), 부산 해운대구(13.61%), 연구개발 특구를 조성중인 전남 장성군(13.34%) 등에 비해서도 상승률이 10%포인트 이상 낮다.

군산시의 지가 상승률이 1%대에 그친 데는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가 작년 7월 문을 닫은데다 지역경제를 먹여 살려온 또 다른 축인 GM자동차 공장 가동률이 떨어지며 양질의 일자리가 대거 사라진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여기에 ▲인구·상권 이동으로 도심공동화도 심화됐다고 국토교통부는 설명했다. 조선소 폐쇄, 자동차 공장 가동률 저하의 불똥이 튀며 인구도 줄고, 상권도 쇠락의 길을 걷고 있다는 뜻이다.

이러한 '지가 부진'의 이면에는 이른바 ‘차이나 팩터’가 자리잡고 있다. 그 발단은 지난 2008년 9월 미국발 금융위기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서브 프라임 모기지 위기로 미국 경제가 직격탄을 맞고, 그 위기의 불씨가 유럽으로 번져가면서 세계 해운업 물동량이 급락한다. 이어 경영위기에 내몰린 해운사들의 선박 수요가 줄자 일감이 뚝 끊긴 국내 조선사들도 위기로 내몰린다.

현대중공업 등 국내 조선사들의 위기를 심화한 장본인은 중국 후진타오(胡錦濤)정부다. 후진타오 정부는 글로벌 금융위기의 불똥이 중국으로 튀는 것을 막기 위해 무려 4조 위안에 달하는 막대한 돈을 풀어 경기를 부양했다. 이 돈은 조선업을 비롯한 국유기업으로 대거 흘러 들어가며 이 분야의 과잉생산을 부른다. 홍성국 전 대우증권 사장은 “중국은 2009년 이후 조선업에 어마어마하게 투자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한국의) 조선업은 구조적으로 끝난 산업"이라고 평가했다.

지역경제를 떠받쳐온 또 다른 축인 GM의 군산 공장도 이러한 ‘중국 리스크’에서 자유롭지 않다. 상하이GM이 중국이라는 세계 최대의 자동차 시장을 앞세워 이 자동차 회사 글로벌 경영의 중심축으로 부상하고 있는 반면, 한국GM은 그 위상이 쪼그라들면서 생산물량 등이 갈수록 위축돼 왔다는 것이다. 한국GM 군산공장은 첫차를 출시한 지 22년 만인 31일 문을 닫았다.

이러한 중국 변수는 군산의 지가에도 고스란히 반영됐다. 한국GM군산공장이 31일 폐쇄돼 역사속으로 사라짐에 따라 내년 지가는 위기를 잠재울 특단의 개발 계획이 마련되지 않는다면 상승폭이 더 줄거나, 하락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군산은 일제 시대 조선에서 생산한 쌀을 일본으로 실어 나르는 대표적인 수출항이었다. 또 조선업과 자동차 등 양대 성장 엔진을 가동하며 한때 호남 경제를 선도하는 등 빠른 성장을 했다. 하지만 중국변수에 흔들리며 일자리는 줄고, 도심 공동화를 우려하는 상황으로 내몰리고 있다. 주택산업연구원 관계자는 군산 등 일자리가 사라지는 도시에서 ‘도시재생’이 해법이 될 수 있는가는 질문에 대해 즉답을 피했다. 그는 “군산도 이번 위기를 반면교사로 삼아 특정기업에 과도하게 의존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이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시사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