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정치+
이언주 “김경수, 수구세력일 뿐”...정청래 “연탄재 뿌리지 마라”
김민호 기자  |  sisaplusnews999@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08  12:03: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김민호 기자]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은 7일 드루킹 특검에 소환됐던 김경수 경남지사를 향해 “아직도 자신들이 군부독재정권에 저항하는 투사인 줄 착각하고 있다”고 저격했다.

이 의원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경수 지사가 '피의자 신문에도 당당하다'는 TV조선 보도를 공유하며 "아직도 자신들이 군부독재정권에 저항하는 투사인 줄 착각하고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 의원은 "이 시대착오적인 운동권세력들이 나라의 곳곳에 최고 의사결정권을 갖고 있으니 이 일을 어쩝니까?"라며 " 이들이 진보라고요? 수구세력일 뿐입니다. 우리 아이들이 뭘 배우겠습니까?"라고 비판했다.

이같은 이 의원의 글은 최근 6일 김 지사가 드루킹 특검팀에 출석하며 피의자 신분임에도 당당한 모습을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특검팀은 김 지사를 재소환할 방침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김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장미꽃과 가시, 이제는 어떤 길을 가더라도 늘 조심하고 경계하며 걸어가라는 뜻인 것 같다. 가시밭길 위에 놓인 장미꽃, 그 꽃에 담아주신 마음들 가슴에 꼭 새겨두겠다"며 "가시밭길은 아직도 끝나지 않았다"며 "끝까지 꿋꿋하고 당당하게 걸어가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김경수 경남지사를 비판한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을 공개 저격했다.

정 전 의원은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언주 “김경수 경남지사, 아직도 투사인 줄 착각..애들이 뭘 배울까”’라는 제목의 기사를 캡처해 공유하며 “너에게 묻는다”라고 썼다. 해당 기사는 이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작성한 김 지사 비판 글을 보도한 기사다.

정 전 의원은 “연탄재를 함부로 발로 차지 마라. 너는 누구에게 한 번이라도 뜨거운 사람이었느냐”라고 적었다. ‘너’는 이 의원을, ‘연탄재’는 김 지사를 가리키는 것으로 해석된다.

 

 

김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시사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