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오피니언 > 피플· 인터뷰
전여옥 "유은혜 카드 노림수는 '여성표'와 교육계 기득권 몰아내기"
김승혜 기자  |  shkim@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01  15:07:3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김승혜 기자]차기 사회부총리겸 교육부장관으로 지명된 유은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명 철회를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이틀만에 3만명이 넘어선 가운데 보수 논객 전여옥 작가가 쓴소리를 날렸다.

전 작가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런 일은 전에는 없었던 일"이라며 "이렇게 지명철회 청원이 폭주한 이유는 그동안 유은혜후보가 냈던 법률안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첫째, 비정규직교사를 정규직으로 전환이 가능하도록 하는 법안이었다. 얼핏 보기엔 '불쌍한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만들면 좋잖아?'할 수 있겠지만 그런데 이 법안은 그야말로 '수박 겉핥기'법안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법안은 "하나는 알고 열은 모르는 법안"아라고 꼬집었다.

그 이유로 "우선, 임용고시를 몇년째 준비하는 수많은 응시자를 졸지에 '나 바보아님?'하고 만들었다. 시험만큼 공정한 과정은 없다. 임용고시를 준비하며 밤잠못자면 고시원에서 쪽잠잤던 젊은이들이 피눈물을 흘릴 법안"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른바 비정규직이 정규직으로 그리 쉽사리 전환된다면 '빽'있는 이들의 '교단점거'가 상설화될 것이다. 일부 재단의 경우는 '비정규직'들이 거의 '연줄'과 '배경;이 있는 경우가 허다하다. 일부 공기업도 그렇지만 문재인정부들어 '정규직'된 분들-- 시험치르고 뼈빠지게 노력한 사람들 기겁하게 만들었다. 그들 중에는 이른바 연줄과 빽으로 낙하산타고 들어온 사람도 꽤 많았는데 '한 방에!' 정규직이 됐으니까요"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과정은 공정할 것이다'.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다.' 그 말 믿은 사람들, 졸지에 바보로 만들었다"고 밝혔다.

전 작가는 또 다른 법안을 문제 삼았다.

그는 "두번째, 유은혜후보는 '학교 행정실의 독립적 운영'을 보장하는 법안을 내기도 했었다. 일선교사들은 기겁을 했다. 가뜩이나 교사와 행정실의 업무분장을 놓고 갈등이 있는데 행정직원들이 독자성을 법적으로 보장해주면 교장이고 교감이고 상관없는 '내맘대로 행정'이 된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이것이 교육현장에서, 현실에서 가당키나 한 일인인가"라고 반문한 뒤 "그래서 유은혜후보의 임명을 두고 교육현장에서는
'현실을 몰라도 너무 모르는 후보에, 교육을 팽개친 정부'라는 원성이 드높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걱정스러운 점은 한 두가지가 아니다"라며 "우선 앞의 두 법안은 '말도 안되는 법안'이라 올~킬됐다. 그러나 유은혜후보가 교육부총리가 되면? 세상 물정 빠꼼한 승진욕에 불타는 교육부의 관료들은 '부총리님 입맛저격한 푸짐한 한 상차림'을 올릴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또 "게다가 유은혜후보는 그동안 전교조와 굳건한 '2인3각'의 공동보조를 맞춰왔다."며 "우리 교실이 이념과 정치와 진영의 배움터도 모자라 '놀이터'로 될까 매우 걱정스럽다."고 우려를 표했다.

전여옥 작가는 문재인 정부의 유은혜 교육부총리 임명에 대해서도 강반 불만을 표했다.

전 작가는 "모두가 걱정하는데 이 정부는 왜 유은혜카드를 내밀었을가요?"라고 반문한 뒤 "우선, 겉보기에 썰물처럼 뼈져나가는 '여성표'를 다시 끌어오려는 시도로 보여진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진짜는 그 속내-매우 견고하고 치밀한 목적이 있다고 생각된다. 즉 교욱계의 적폐청산-기득권 몰아내기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졸지에 정규직 교사는 비정규의 눈으로 기득권 세력, 교장교감선생님은 행정직직원의 눈으로 볼 때 기득권이다. 을과 을의 전선이 형성되는 것"이라며 "그리고 너도 나도 똑같은 세상-교육의 평준화이다."라고 했다. 

그는 "그런데 교육의 목적이 평준화인가? 절대 아니다. 교육은 '배움'이다. 배움은 곧 '수월성'을 목표로 한다"며 "일찌기 42살에 교육부장관을 지냈던 이해찬대표- 이른바 '해찬들'세대를 만들었다."며 "교육현장을 몰라도 너무 모르는 유은혜 후보자-- 훗날-유은혜는 '무은혜'세대를 만들었어-라는 평가를 받지 않을까?"라고 비판했다.
 

김승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시사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