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정치+
【이슈+】이해찬·임종석 물밑 ‘파워게임설’ 내막
김민호 기자  |  sisaplusnews999@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11  15:36:5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 이해찬 대표
[김민호 기자]“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 문재인 정권의 2인자”라는 데에 여권 사람들은 별로 이견을 달지 않는다. 그런데 임종석이 흔들리고 새로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된 ‘미래권력’ 이해찬이 뜬다”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 이해찬 대표 체제가 들어선 이후 현 정부 집권 초반 최고 실세로 꼽혔던 임종석 비서실장에 대한 견제 움직임이 눈에 띄게 늘어나는 양상이어서 정치권에선 각각 청와대와 당을 대표하는 둘 사이에 물밑 파워게임이 벌어지고 있다는 얘기가 흘러나온고 있다.

11일 정치권에 따르면 임종석 비서실장은 자타가 공인하는 문재인 정부 ‘2인자’로 문 대통령과 가장 독대를 많이 하는 인사로 친문 성골은 아니지만 대선 캠프 좌장을 맡으며 문 대통령 신임을 얻었고, 정부 출범 후엔 비서실장으로 발탁됐는데, 여권에선 임 실장을 대통령 참모 그 이상으로 본다는 것이 중론이다.

임 실장이 남북문제 등 핵심 정책에 깊숙이 관여하고 있을 뿐 아니라 당·청 관계 정립에도 영향력을 발휘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임 실장 파워가 커지자 여권 내에선 그를 향한 비토설도 새어나오기 시작했다는 것.

거론되는 첫 번째 이유는 ‘실적 부진’이다. 소득주도성장·최저임금 인상 정책은 고용 급감으로 인해 혹독한 비난에 휩싸였다. 장하성 정책실장이 1차 타깃이지만 임 실장도 책임에서 자유롭지 않다는 것이다.

일방적인 청와대 중심의 국정 운영에 대한 불만이 확산됐고, 자연스레 임 실장에게로 전선이 옮겨간 것인데, 민주당의 한 친문 의원은 “집권 2년차로 접어든 상황에서 언제까지 ‘당이 청와대 거수기 노릇만 할 것이냐’라는 말이 많았던 건 사실”이라면서 “여권 내에선 임 실장이 대화가 통하는 몇몇 의원들과만 국정을 논의하고 있다는 소문이 파다했다”라고 귀띔했다.

특히 이해찬 의원이 새로운 당 대표로 선출된 것도 이런 배경에서 이해할 필요가 있다는 시각이다. 청와대가 껄끄러운 이 의원 대신 김진표 의원을 막후 지원했다는 건 공공연한 비밀이고, 이 때문에 김 의원 승리를 점치는 이들이 적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 임종석 비서실장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이 대표의 낙승이었고, 이에 당청 관계를 수평적으로 바로잡아 ‘할 말은 하겠다’는 이 대표의 일성이 통했다는 분석이다.

실제 이 대표는 취임 후 여러 장면에서 존재감을 과시해 ‘역시 상왕답다’라는 평가를 받았는데, 그러자 이번엔 청와대 내에서 불편한 얘기들이 나왔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당과 청은 하나다. 과거에도 그랬고 앞으로도 항상 수평적인 관계일 것”이라면서도 “당 일각에서 청와대 특정인을 견제하려는 듯한 움직임이 있는 것 같은데 이러한 일은 지양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가 언급한 특정인은 임 실장. 얼마 전 민주당 내에선 연이은 인사 검증 실패, 정책 혼선, 문 대통령 지지율 하락 등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임 실장이 물러나야 한다는 얘기들이 나왔는데, 이를 두고 정치권에선 당청 갈등 신호탄 아니냐는 반응과 함께 이 대표와 임 실장 간 힘겨루기가 벌어지고 있다는 추측이 나돌기도.

공교롭게도 ‘임종석 사퇴론’은 이 대표와 가까운 것으로 분류되는 의원들 사이에서 거론된 것으로 전해졌다.

정치권에서 최근 이같은 기류 변화에 대해 단순한 국정 주도권 싸움을 넘어 여권 주류 내 권력 지형, 더 나아가 차기 구도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금까진 임 실장을 필두로 한 新친문이 승승장구해왔지만 이 대표가 당 전면에 나서면서 구주류라고 할 수 있는 친노+구친문의 반격이 본격화될 것이란 예측이다.

 

김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시사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