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사회+ > 사건사고
인도네시아 여객기 추락, 승객·승무원 189명 전원사망
신소희 기자  |  roryrory08@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30  10:38:0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신소희 기자]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근 해상에 추락한 여객기의 생존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 여객기에는 승객과 승무원 등 189명이 타고 있었으며 전원 사망이라는 충격적인 소식에 유가족은 애통함을 감추지 못했다.

CNN에 따르면 29일(현지시간) 오전 6시 20분쯤 자카르타 인근 수카르노-하타 국제공항을 이륙해 방카섬 팡칼피낭으로 향하던 라이온에어 소속 JT-610편이 13분 만에 통신이 끊겼다. 인도네시아 국가수색구조청은 여객기가 추락했다고 보고 잔해가 발견된 해상에서 수색과 구조 작업을 진행 중이다.

   
 
시신 몇구와 항공기의 잔해 등이 발견됐지만, 생존자는 전혀 없었다.

해당 항공기 통신이 끊긴 지점은 자카르타에서 북동쪽으로 약 50∼60㎞ 떨어진 곳이다. 추락 지점은 서자바주 까라왕 리젠시 앞바다로 확인됐다.

국가수색구조청은 여객기에 189명의 승객이 타 있었다고 발표했다. 인도네시아 교통부는 처음에 188명의 승객이 있다고 보고했으나 추후 189명의 숫자를 확인했다.

   
 
유숩 라티프 국가수색구조청 대변인은 “추락 장소의 수심은 30∼40m 수준”이라면서 “잔해를 수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은 자카르타 항을 출발해서 운항하던 예인선이 항공기 추락을 목격했다고 전했다.

   
 
CNBC에 따르면 추락한 여객기를 조종한 브하브예 수네자 기장은 6000시간 이상의 비행 경력을 지녔고, 부조종사인 하르비노 역시 5000시간 이상을 비행한 베테랑이다.

한편 사고기에 한국인 탑승객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시사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