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헤드라인뉴스 > ISSUE진단
'불난 집에 부채질' 강원 산불 정쟁으로 이용하는 한국당
심일보 기자  |  jakysim@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07  18:05:2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 이채익
[심일보 대기자] 강원도 고성 속초에서 발생한 산불과 관련, 자유한국당의 정쟁화가 도를 넘고 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한국당 간사인 이채익 위원은 지난 5일 오전 열린 의원총회에서 “문재인 정부 들어와서 불이, 특히 산불이 끊이지 않는데 이 부분을 철저히 따지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그렇다면 문재인 정부 들어와서 산불이 끊이지 않고 있나?

그러나 이는 사실과 다르다. 오히려 문재인 정부 들어 줄었다가 팩트다. 산림청이 2019년 2월 발표한 ‘2018년 산불통계 연보’에 따르면 최근 10년 동안 산불 발생 건수가 많았던 해는 2017년으로 692건을 기록했다. 산불 발생 10년 평균은 423건이다. 특히 2017년 692건 중 418건이 3~5월 봄철에 집중됐다. 발생 건수도 많은 만큼 피해도 많았다.  당시는 대통령 탄핵으로 황교안 대통령 권한 대행 시절이다. 한국당식 화법이라면 황교안 권한 대행 시절 산불이 끊이지 않은 셈이다.

그러나 한국당 개별 의원들의 움직임은 한 발 더 나갔다. 민경욱 대변인은 4일 자신의 SNS에 "오늘만 인제, 포항, 아산, 파주 네곳에서 산불. 이틀 전에는 해운대에 큰 산불. 왜 이리 불이 많이 나나"라고 썼다가 비판이 제기되자 지웠다. 다시 5일 오전 "대형산불 발생 네시간 후에야 총력대응 긴급 지시한 문대통령 북으로 번지면 북과 협의해 진화하라고 주문했다고 한다. 빨갱이 맞다. 주어는 있다"는 글을 공유해 게시했다.

   
 
6일에는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부를 겨냥 “‘촛불정부’인 줄 알았더니 ‘산불정부’”라고 비판했다. 이어 “강원도만 아니라 제 고향 경북 영천에도 평생 처음으로 산불 보도가 된다”며  “(문 정부) 촛불 좋아하더니 온 나라에 산불”이라며 “온 국민은 화병(이 난다)”고 덧붙였다.

실제 지난 3일부터 건조 경보가 내려진 경북 영천에는 6일 1시간 40여분 동안 산불 3건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했다. 낮 12시9분 영천시 화산면 야산에서 발생한 화재는 임야 0.1ha를 태우고 1시간여 만에 꺼졌다. 이어 오후 1시28분 자영면의 한 야산에서도 불이 나 3시간 40분만에 큰 불길이 잡혔고, 오후 1시45분에는 영천시 신녕면의 다른 야산에서 화재가 발생해 임야 0.5ha를 태우고 오후 3시50분에 꺼졌다.

다분히 자신의 '고향'을 의식한 부적절한 발언이라는 지적이다.

이어 7일 오후에는 이양수 자유한국당 의원은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형식적인 지원이 이재민들을 두 번 울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고령의 어르신이 많은 속초와 고성 산불 피해 지역의 특성상 이분들이 새로 융자를 얻어 집을 짓기란 어려운 만큼 완전한 피해 복구가 이뤄져야 한다"면서 "그런데 주택은 1400만원 지급과 융자금 6000만원의 지원만 가능하다. 이로 새로운 주택을 건축하기는 턱없이 부족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의원은 지역구는 강원 속초시 고성군 양양군이다.

전문가들은 2005년 양양·고성 화재 이후 최대 규모라는 이번 화재를 비교적 크지 않은 피해 속에 신속히 진화할 수 있었던 데는 시의적절하면서도 구체적인 대응 조치가 있었다는 분석이다. 특히 목숨 건 사투를 벌인 소방관과 군인, 경찰, 공무원의 헌신이 일등공신으로 꼽히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을 정점으로 한 범정부 차원의 유기적 대응이 잘 조화를 이뤘다는 평가다.

'가짜뉴스'에 가까운 발언, 고향을 의식(?)한 부적적한 발언, 지역구를 의식한 '총선용' 발언 등 한마디로 '불난 집에 부채질'하는 꼴이다.

 

[관련기사]

심일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시사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