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오피니언 > 시사컬럼
타이거 우즈 마스터스 우승이 간절했던 이유
심일보 기자  |  jakysim@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15  14:40:5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심일보 대기자] 마스터스 마지막 날, 타이거 우즈 티오프 시간에 맞춰 거실 TV앞에 자리를 잡았다. 어제(셋째날)와 다르게 ‘이른’ 한국시간 10시 35분의 중계가 고마웠고 첫 홀에 모습을 보인 우즈에 대한 느낌은 ‘우승 예감’이었다.

결과는 우승, 그의 PGA 우승 환호를 많이 봤지만 이번은 달랐다. 기쁨 뒷편에 간절함이 보인 포효였다

22년 전, 22살의 나이로 메이저 중 메이저라 불리는 마스터스 대회에서 우승펏 후 우즈의 모습이 떠 올랐다.

“우리 애 골프를 시켰으면 하는데...”

우즈의 우승 다음날 집근처 스포츠센터를 찾아 코치에게 한 말이다.

당시 나이 8살인 자식을 보더니 코치 왈

“너무 이른데...맞는 골프채도 그렇고..”

“아버님, 아래 수영장 보이시죠? 수영을 시키다가 2~3년 후에 오셔도 늦지 않습니다. 제 생각에 그게 좋을 듯한데...”

그렇게 수영을 시작했고 ‘수영 신동’이란 소리를 들으며 각종 기록을 갈아치웠고 우리나라 최초로 대청중 2학년에 수영 국가대표가 됐다.

물론 우즈도 골프 역사를 새롭게 써 내려가며 승승장구 했다.

하지만 세상사 세옹지마라 했나 우즈는 성 추문과 허리통으로 골프를 떠났고 내 자식 역시 어린 나이에 태능 생활을 적응하지 못했고 내 자신 사업실패와 투자실패로 적잖은 영향을 줘 수영에 매진하지 못했다.

그러나 우즈는 재기했고 2019년 마침내 메이저 마스터스 대회 그린재킷의 주인공이 됐다. 누군가 내게 우즈의 우승이 왜 그리 기쁘냐고 물으면 그건 ‘내일’이 있고 ‘희망’이라는 단어가 있기 때문이라 답하고 싶다.

 

심일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시사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