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사회+ > 사건사고
'아파트 방화살인' 피의자 안인득 얼굴, 19일 공개된다
신소희 기자  |  roryrory08@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18  21:11:5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 안인득
[신소희 기자]18일 경남지방경찰청은 이날 오후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어 자신의 주거지에 불을 지른 뒤 대피하는 주민에게 흉기를 휘둘러 20명을 죽거나 다치게 한 피의자 안인득의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공개 대상은 실명, 나이, 얼굴 등이다.

신상공개위원회는 "피의자가 사전에 준비한 흉기를 이용해 5명의 주민을 살해하는 등 범행 수법이 잔인하고, 중대한 피해가 발생한 점, 피의자의 범행 시인, 폐쇄회로(CC)TV 영상 분석, 참고인 진술 등 증거가 충분한 점, 국민의 알권리 보장과 범죄에 대한 경각심 고취를 통한 범죄 예방 등 공공의 이익을 위한 필요성 등을 인정해 피의자의 얼굴과 성명, 나이 등 신상을 특정강력범죄법에 따라 공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특히 피의자의 과거 정신질환 치료 경력은 확인되나 수사 과정에서 사물을 변별하고 의사를 결정하는 능력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인정돼 신상 공개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피의자 신상 공개로 인한 피의자 가족 등 주변인의 2차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진주경찰서 형사과장을 팀장으로 별도의 가족보호팀을 운영할 예정이다.

다만 피의자의 정보를 해킹하거나 가족 등 주변 인물을 SNS 등에 공개하는 경우 형사 처벌이 될 수 있어 유의해야 한다.

한편 특정강력범죄법 제8조의2에서는 '범행 수단이 잔인하고 중대한 피해가 발생한 특정강력범죄', '피의자가 죄를 범했다고 믿을 만한 충분한 증거'가 있고, '국민의 알권리 보장 및 재범 방지, 범죄 예방 등 오로지 공공의 이득을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된 경우에 한해서 피의자의 얼굴 등을 공개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앞서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의 김성수(29·공개 시점 2018년 10월), ‘서울대공원 토막살인사건’ 변경석(34·2018년 8월), ‘어금니 아빠’ 이영학(36·2017년 10월), ‘창원 골프연습장 납치 살인사건’의 심천우(33·2017년 7월) 등의 신상이 공개됐었다. 가장 최근 신상이 공개된 피의자는 ‘이희진 부모 피살 사건’의 정다운(34·2019년 3월)이다.

한편 창원지법 진주지원은 이날 도주 우려 등을 이유로 안인득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신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시사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