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헤드라인뉴스 > 톡톡 시사현장
강용석, 왜 뜬금없이 '임블리 임지현' 저격?...남편 박준성 '분노'
김승혜 기자  |  shkim@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20  08:59:0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 임지현과 남편 박준성(사진=임지현인스타그램)
[김승혜 기자]임지현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강용석 변호사가 '곰팡이 호박즙'으로 구설수에 오른 '임블리' 임지현 부건에프엔씨 상무에 대한 미성년자 시절 동거·빚투 의혹 등을 제기했기 때문이다.

강 변호사는 지난 18일 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채널에 '아무도 몰랐던 임블리의 충격적 과거 폭로'라는 영상을 공개했다.

이날 강 변호사는 “임블리 하면 어떤 신데렐라, 쇼핑몰의 여왕, 엄청나게 결혼 잘한 여자로 생각한다. 남편도 쇼핑몰을 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호박즙, 명품 카피 등의 논란에도 완판된다고 하는데 쇼핑몰에 몇 개를 두고 완판됐다고 하는지 모르는 거다”며 최근 논란이 된 쇼핑몰 호박즙, 명품 관련 이야기도 꺼냈다.

이어 “임블리 과거라는 건 어짜피 임블리씨가 공인으로서 나왔으니까 이정도는 임블리씨 가족이 이해할 것이다”며 충격적인 임지현의 과거를 폭로했다.

그러면서 “임블리씨는 굉장히 어려서부터, 20살이 되기 전부터 어떤 분하고 동거를 했다. 이것도 ‘빚투’ 문제와 굉장히 비슷하다. 돈도 다 대주고 생활비, 학비도 대줬다. 심지어는 성형수술비도 대줬다. 아예 임블리 집에 동생들 학비까지 줬다. 그 남자분은 돈이 좀 있었다”며 “카페도 차려줬는데 남자와 헤어졌고, 남자분 사정이 어려워지며 돈을 돌려달라고 했다. 차용증도 써줬었다. 그것 때문에 법정 소송도 벌어졌다”고 덧붙여 놀라움을 안겼다.

이에 임 상무 남편 박준성 부건에프엔씨 대표는 분노하며 해명 글을 올렸다.

박 대표는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어제 유튜브에서 강용석씨를 포함한 패널들이 얘기를 나누는 도중 제 아내를 주제로 올렸다"면서 "지현이(아내)와 행복한 가정을 꾸린 남자로서, 남편으로서, 아이의 아버지로서 제 입장을 말씀드리고자 무거운 글을 올린다"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박 대표는 "강씨가 지현이(아내)에 대해 얘기한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 당시 지현이 전 남자친구 A씨 변호사였던 강씨가 저렇게 방송을 통해 얘기하고 낄낄대는 모습에 분노가 치민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어 "강씨와 일행은 제 아내를 미성년자 때부터 동거하고 A씨에게 금전적 지원을 받아 생활했음에도 빌린 돈을 갚지 않는 파렴치한 사람으로 만들었다"면서 "지현이는 A씨와 성인이 된 후 교제를 시작했으며 동거한 사실도 없다. 지현이와 동생들은 A씨로부터 학비를 지원받은 사실 또한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계속되는 거짓말로 A씨는 민사재판에서 패소하고 소송 사기, 사문서 위조 등으로 현재 구속돼 있다"면서 며 "강용석씨가 했던 말은 사실이 아니다. 심지어 당시 사건을 맡았던 변호사로서 이 내용이 전혀 '사실이 아님'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사실을 오해할 수 있게끔 말하고 이 이야기를 흥미 유발 소재로 이용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현이에겐 가장 아름다운 추억으로 남아야 할 20대의 소중한 시간이 아프고 힘든 시간으로 남았다. 제 아내 지현이가 또 다른 상처를 받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 대표는 "A씨가 지현이 명의로 남긴 1억원 가까운 빚을 저희 어머니와 제가 갚아줬다"며 "그냥 돈을 주고서라도 연을 하루 빨리 끊어버렸으면 하는 마음이었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박 대표는 “최근 사업적 이슈로 임지현이 많은 구설에 오르는 틈을 타 세간의 관심을 얻기 위해 자극적인 허위 사실을 아무렇지 않게 언급하는 행위를 보니 마음이 정말 찢어진다”며 강용석을 향해 일침을 가했다.

부건에프앤씨의 박 대표는 의류 패션 쇼핑몰 '임블리' 등을 자회사로 거느리며 지난해 연 매출 1700억 원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2010년 국내 1세대 온라인 쇼핑몰 '멋남'을 론칭해 당시 여자친구였던 임지현 씨를 자신의 쇼핑몰 피팅 모델로 폭발적인 인기를 이끌어냈다.

한편 최근 팬미팅을 개최하는 등 연예인급 인기를 누리고 있는 '임블리' 임지현은 올해 나이 서른 네살로 지난 2015년 박준성과 결혼해 슬하에 1남을 두고 있다.

김승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시사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