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시사경제 > 기업경제
5G 경쟁 최고 수혜자는 '삼성전자'...LG 이어 삼성도 출시 연기
이미영 기자  |  leemy000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23  12:10:5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 삼성전자가 16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더' 미디어 공개 행사를 열어 접힌 폴더블 폰이 공개되고 있다.
[이미영 기자] 5세대(5G) 이동통신 서비스 이후 통신 3사가 치열한 마케팅 경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최대 수혜자는 삼성전자라는 지적이다.국내 유일한 5G폰 메이커로 특수를 누리고 있는데다 통신사와 절반씩 부담해 오던 공시지원금도 거의 부담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23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기존에 출시된 최고 수준 사양의 플래그십 스마트폰들의 경우 삼성전자는 통신사와 반반씩, 대당 15만∼30만원을 부담해 왔는데, 이번 '갤럭시 S10 5G'의 공시지원금 분담액은 대당 1만∼3만원 수준이다.

갤럭시 S10 5G 출시 첫날인 지난 5일 통신사들은 '갤럭시 S10 5G 초기 물량 완판' 등 개통 기록을 위해 지원금 부담을 감수하며 출혈 경쟁에 나섰기 때문이다. 최대 50만원대에 육박하는 갤럭시 S10 5G 공시지원금과 매장에서 추가로 지급하는 판매보조금의 대부분을 통신 3사가 부담하고 있는 셈이다.

여기에 19일 예정됐던 LG전자의 첫 5G 스마트폰 'LG V50 씽큐'의 국내 출시가 연기됨. 5G 서비스가 불안정하다는 이유에서 통신 3사가 LG전자 측에 연기를 요청한 것인데, 지난 5일 최초 개통된 갤럭시 S10 5G가 통신 불량으로 소비자들의 뭇매를 맞긴 했지만 비난의 화살은 오롯이 통신 3사의 몫이어서 이래저래 삼성전자가 최대 수혜자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

한편 LG전자의 전략 스마트폰에 이어 삼성전자도 미국에서 화면 불량 이슈가 제기된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의 출시를 전격 연기하고, 문제 해결을 위해 '디스플레이 손상 방지 대책'을 내놓기로 했다.

갤럭시폴드의 출시 시점은 수 주 안에 재공지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지역별 출시 일정도 짧게는 수 주, 길게는 1~2개월까지 늦춰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갤럭시폴드는 이달 26일 미국 출시를 시작으로 5월3일 유럽, 5월 중순 국내 출시가 예정돼 있었다.
 

이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시사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