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시사경제 > 건설경제
3기 신도시 고양창릉·부천대장에 선다...서울도 1만가구 공급
이미영 기자  |  leemy000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07  13:16: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 사진은 해당 기사와 관련 없음
[이미영 기자] 경기 고양 창릉과 부천 대장에 3기 신도시가 선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고양창릉과 부천대장 등 28곳에 11만호를 공급하는 '수도권 주택 30만호 공급방안' 제3차 신규택지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새 신도시는 입지는 고양시 창릉동(813만㎡·3만8천 가구), 부천시 대장동(343만㎡·2만가구)로 결정됐다.

또 사당역 복합환승센터(1천200가구), 창동역 복합환승센터(300가구), 왕십리역 철도부지(300가구) 등 서울권 택지에도 모두 1만가구의 주택이 들어선다. 이 밖에 안산 장상(신안산선 신설역), 용인 구성역(분당선 구성역, GTX-A 신설역), 안양 인덕원(4호선 인덕원역) 등 '경기권' 지구에도 4만2천가구가 지어진다.

정부는 지난해 9월 17곳에 3만5000호, 같은 해 12월 남양주왕숙·하남교산·인천계양 등 41곳에 15만5000호를 공급하는 1·2차 계획을 발표한 데 이어 이날 28곳에 11만호를 공급하는 내용의 3차 계획을 공개했다.  이로써 330만㎡ 이상 신도시 5개를 포함해 수도권 86곳에 총 30만호를 공급하는 계획안이 마무리됐다.

3차 계획에 따르면 고양창릉, 부천대장에 5만8000호가 추가 공급된다.

   
▲ 3기 신도시 신규 택지 위치.
창릉은 서울에서 1㎞ 이내, 대장은 서울연접 지역이다. 둘 다 서부권에 위치해 2차 때 발표한 남양주 왕숙, 하남 교산 등 동부권과 인천 계양 서부권에 이어 동·서 균형을 맞췄다.

고양창릉은 창릉동·용두동·화전동 일대 813만㎡(246만평)에 3만8000호가 들어선다. 판교제1테크노의 2.7배인 135만㎡(41만평, 가용면적 40%)를 자족용지로 조성하고 330만㎡(100만평) 규모를 공원·녹지 및 호수공원으로 만든다.

교통은 6호선·서부선 새절역부터 고양시청까지 14.5㎞ 지하철(가칭 고양선)을 신설하고 향동지구역, 지구 내 역 3개, 화정지구역, 대곡역, 고양시청역 등 7개 역을 만든다. 남쪽은 경의중앙선 화전역과 지하철 신설역을 간선급행버스(BRT)로 연결한다. 이 경우 서부선으로 여의도까지 25분, 경의중앙선으로 용산까지 25분,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로 강남까지 30분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일산 백석동부터 서울문산고속도로를 연결하는 자동차전용도로(4.8㎞, 4차로)를 신설해 자유로 이용차량을 분산하고 창릉지구와 제2자유로를 연결(1.2㎞, 4차로)해 서울 접근성을 높인다. 화랑로는 4.7㎞, 8차로 구간을 확장하고 교차로 2곳을 지하화한다. 수색로, 월드컵로를 입체화해 상습 정체구간을 개선하고 통일로~중앙로 BRT도 신설해 시청·신촌 전용차로와 연계한다.

부천대장은 부천시 대장동, 오정동, 원종동 일대 343㎡에 2만호를 공급한다. 판교제1테크노의 1.4배인 68만㎡(20만평, 가용면적 39%)를 자족용지로 꾸미고 100만㎡(30만평)은 공원으로 조성해 30만㎡ 규모의 멀티스포츠를 지을 계획이다.

   
▲ 수도권 1~3기 신도시 현황
교통은 김포공항역(공항철도, 5·9호선, 대곡소사선)과 부천종합운동장역(7호선, 대곡소사선, GTX-B 예정)을 잇는 17.3㎞ 구간에 S(Super)-BRT를 설치한다. 청라BRT를 S-BRT와 연계해 부천종합운동장역, 김포공항역과 직접 연결하고 S-BRT 이용객의 7호선 환승 편의를 높이기 위해 부천종합운동장역에 복합환승센터를 설치한다. 계양IC부터 광명~서울고속도로를 연결하는 경명대로도 확장한다.

서울권엔 사당역 복합환승센터 1200호, 창동역 복합환승센터 300호, 왕십리역 철도부지 300호 등 19곳, 총 31만㎡ 부지에 1만 호를 짓는다. 대부분 역세권에 위치해 대중교통을 이용하기 편리한 곳이다. 

경기권엔 인근에 지하철역이 있거나 곧 들어설 예정인 부지 등 7곳, 726만㎡ 부지에 4만2000호를 공급한다. 신안산선 신설역이 있는 안산 장상(1만3000호), 분당선 구성역과 GTX-A 신설역이 들어설 용인 구성역(1만1000호), 4호선 인덕원역 인근 안양 인덕원(800호) 등이다.

정부는 3기 신도시의 경우 내년 지구 지정, 2021년 지구계획 등을 거쳐 2022년부터 순차적으로 입주자 모집에 들어갈 예정이다. 중소규모 택지는 올해부터 주택사업승인을 진행해 내년부터 분양을 개시할 계획이다.

투기방지 및 원주민 재정착 방안도 추진한다.

개발 예정지 및 인근 지역 집값과 토지거래량 등을 모니터링해 투기가 의심될 경우 합동 단속반을 통해 제동을 걸 방침이다. 원주민과 관련해선 대토 대상지 선정 및 리츠를 통해 주민 참여형 개발을 추진하고 맞춤형 보상 마련 및 이주자 선호 택지 공급에 나설 계획이다.

김 장관은 "주택시장 수요와 공급, 양 측면의 균형 있는 관리를 통해 실수요자를 위한 주택시장 안정을 보다 공고히 하겠다"며 "2023년 이후에도 수도권에서 교통이 편리한 지역에 주택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 만큼 수도권 내 30만호 주택 공급을 차질 없이 이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용산구 백범로 79 다길 11-5 202호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