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정치+
김문수 "김무성, 천년 이상 박근혜 저주 받을 것...문재인은 총살감"
김민호 기자  |  sisaplusnews999@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20  20:29:4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과 김문수(오른쪽) 전 경기도지사가 20일 서울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김무성, 정진석 의원 공동주관 '열린토론, 미래: 대안찾기' 토론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김민호 기자]  20일 서울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김무성, 정진석 의원 공동주관 '열린토론, 미래: 대안찾기' 토론회에서 연사로 초청받은 김문수 전 경기지사. 김무성 의원과 김문 전 경기지사 두사람은 토론 시작 전 아주 다정다감하게 담소를 나눴다.

하지만 토론 시작되면서 불이 붙기 시작했다. 바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얘기 나오면서부터였다. 김문수 전 지사는 "박근혜 밑에서 나보다 더 고생한 사람 있음 나와봐 하지만 난 탄핵은 반댈세"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바로 옆자리 김무성 의원을 향해 "박근혜를 뇌물죄로 구속시키는데 분노하지 않는 그런 국회의원이 대한민국 국회의원 자격이 있습니까."라고 직격했다.

또 "무성아 한때 친박 좌장이었던 너가 그러면 안된다"며 저는 김무성 보고도 내가 늘 얘기합니다. 제 친구기 때문에. 우리가 다 박근혜 다 동갑내기 아닙니까. 당신은 앞으로 천년 이상 박근혜의 저주를 받을 것이다." 비난했다.

그러면서 "탄핵 앞장 선 내 친구 무성이 박근혜의 저주를 받을지어다" 야 이거 정말 김문수 전 지사 요즘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이자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 전광훈 목사와 함께 자주 다니다보니까 성서적 표현이 좀 부쩍 는 거 같네요. 끝날 줄 알았던 친구 김무성에 대한 애증 계속 이어갑니다. 이렇게요.

김 전 지사는 "김무성 의원은 그분을 늘 밀었거든요. 저보다는. 그럼 당신이 (탄핵에) 책임져야지 왜 안 지고… 나는 박근혜를 감옥 넣으려면 문재인부터 처넣어야 한다, 나는 그렇게 생각해요. 조국이부터 처넣어야지."라고 싸잡아 비판했다.

이어 그는 “이명박 전 대통령을 다스 가지고 구속시키냐. 그러면 문재인 대통령은 당장 총살감”이라며 “죽기 살기로 빨갱이와 싸우고 이 나라를 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전 지사는 문재인 대통령과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의 이름을 나열한 뒤 “이 사람들은 완전히 빨갱이”라고 주장하며 “자유한국당은 정신이 빠졌다. (박 전 대통령을) 탄핵해서 나라를 빨갱이에게 다 넘겨주는 것 아니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이에 김무성 의원은 최순실 사태를 언급하면서 “오늘 연사를 잘못 선택한 것 같다”고 말하고 “민주화 투쟁의 상징인 김문수 입에서 나올 말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탄핵 공방이 시작되면 통합이 아니라 또 다른 분열로 갈 것”이라며 “탄핵은 역사적 사실로 굳어져 있다. 당시 우리 당 의원 중에 탄핵 찬성은 62명, 반대 57명, 기권 9명이다. 탄핵해서 정권이 넘어가 문재인 대통령을 불러왔다는 이야기는 잘못된 지적”이라고 꼬집었다

 

김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시사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