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정치+
유시민 "檢, 조국 유재수 사건과 엮기"...하태경 "판 커질 일만 남았다”
김민호 기자  |  sisaplusnews999@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27  22:18: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김민호 기자] " (검찰이) 그걸로 구속영장 치는 것조차 어렵고, 기소해도 공소 유지나 유죄 선고가 가능할지에 대해서 회의가 많이 제공돼서. 볼륨을 키울 필요가 있는 거예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어제(26일) 유튜브 방송에서 "검찰이 유재수 전 부산시 부시장 사건과 조국 전 장관과의 연결고리를 찾기 위해서 조사하고 있는 것"이라고 이같이 주장했다. 기존에 조국 전 장관에 대해서 수사 중인 혐의들이 입증하기 어려운 상황이 되자, 유 전 부시장을 제대로 감찰하지 않았다는 혐의를 덧씌우려 하고 있다는 것이다.

유 이사장은 또 자신이 취재한 내용에 따르면 "조 전 장관과 유 전 부시장이 관련이 없다는 걸 검찰도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유 이사장은 유 전 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에 대해 “당시 감찰 과정에서 골프채, 항공권 등이 문제가 됐지만 많은 액수는 아니었고, 시기 문제도 있어서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조 전 수석 3명이 회의를 해서 ‘비교적 중한 사건은 아닌 것 같다’고 합의가 돼서 종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서울동부지검이 하는 이 수사가 만약 서울중앙지검으로 옮겨가면, 검찰이 당시 조국 수석이 이끌던 민정수석실을 공격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이에 대해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유 이사장의 주장을 정면 반박했다.

하 의원은 27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어설픈 궤변으로 조국 사태 판 키운 유 이사장이 유재수 감찰 무마 사건에 개입했다. 이제 유재수 건도 판 커질 일만 남았다”며 “이번에도 유 이사장은 국민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고 비꼬았다.

하 의원은 “유 이사장은 조 전 민정수석이 유 전 부시장의 뒤를 봐줄 이유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이 주장대로라면 감찰을 무마시킨 사람은 유재수가 청와대를 근무한 사실도 알고, 개인적으로 친분도 있어야 한다”며 “청와대에 그 기준에 부합하고 민정수석실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분이 딱 한 분 있다. 유재수가 사석에서 형이라고 부를 정도로 가까웠다고도 한다”고 지적했다. 다만 청와대 인사의 실명을 구체적으로 거론하진 않았다.

하 의원은 이어 유 전 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을 “심각한 국정 농단 사건”으로 규정했다. 그는 또 “청와대 감찰 중단은 흔한 비리가 아니다. 국가의 기강과 정권의 근간을 뒤흔들 수 있는 국정농단 사건”이라며 “윤석열 검찰이 다시 한번 힘을 내 진실을 밝혀주길 바란다”고 했다.

한편 검찰은 "수사 시스템을 모르고 하는 주장"이라며 "일일이 대응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이다.

김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시사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