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문화/생활 > 스포츠
베트남 언론들 '박항서 매직' 대서특필...베트남 축구팬 반응
김홍배 기자  |  klmhb@sisaplusnews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11  15:59:2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 '박항서 매직'으로 1면 도배된 베트남 신문들/ 연합뉴스 갈무리
[김홍배 기자]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이 지난 10일 동남아시아(SEA) 게임 60년 역사상 처음으로 금메달을 따자 베트남 현지 언론들이 11일 관련 소식을 대서특필했다.

이날 조간신문 1면은 대부분 '박항서 매직'으로 도배했고, 특히 축구 전문지 '봉다'는 베트남 우승이라는 제목으로 1면 전체를 박항서호 사진으로 덮었다.

봉다는 또 4면에 '베트남이 동남아시아의 정상에 우뚝 섰다'는 제목을 달고 베트남 U-22 대표팀 선수들이 박 감독을 헹가래 치는 사진을 대문짝만하게 실으며 박항서호가 지난해 12월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에서 10년 만에 우승했을 때와 같은 장면이 연출됐다고 소개했다.

징(Zing)과 VN익스프레스 등 현지 대표적인 온라인 매체도 메인 페이지를 베트남 축구 소식으로 채웠고, '베트남 인베스트 리뷰' 등 경제 전문지도 박항서호의 업적 소개를 빼놓지 않았다.

일간 베트남뉴스는 'SEA 축구에서 베트남의 역사적인 우승'이라는 제목으로 올린 기사에서 "수백만 베트남 축구 팬들의 꿈이 60년 만에 이뤄졌다"면서 "SEA 게임 결승전 종료 휘슬이 울리자 온 국민이 황홀감에 빠졌고, 자축하는 팬들이 거리로 쏟아져나왔다"고 전했다.

현지 매체들은 또 박 감독이 베트남 축구 대표팀 사령탑을 맡은 후 지금까지 다른 동남아 국가 대표팀에 한 번도 지지 않았다고 '박항서 매직'을 평가했다.

한편 11일 가생이닷컴에 올라온 베트남 축구팬들의 반응이다.

<댓글반응>

Vulu
금년도 가장 강력한 축구팀은 바로 우리 베트남 축구팀이지. 가끔씩 개인적인 이유로 실수를 하는 경우도 있지만. 어찌되었건

우린 이번 경기에서 아주 깔끔하게 뛰었다고 생각해. 공격, 수비 모두 좋았어, 그리고 응원팀도 열정이 넘쳤었고. 우리의 승리야!

manhapt
인도네시아 팀의 경우에는 우리한테 져서 기가 많이 죽은 것 같네. 하지만 인도네시아도 꽤나 잘했다고 생각해!

Bác Sơn
잘했어!!!!! 최고다 최고!!

Tam Kỳ
박항서 감독님! 정말 너무 감사드려요!!

long phillip - 9' trước
데이빗 테오가 박 감독님 일대기 한 번 찍자!

Hoang parkson
오늘은 베트남의 날이다!!

thuong le
박 감독님 감사합니다!!

Therese Nguyen
우리 축구팀이 너무나도 자랑스러워! 오늘의 승리가 꿈은 아닌거지? 베트남의 숙원을 감독님께서 풀어주셨어!

Kieu thai
가즈아!!! 감독님과 함께라면 두려울게 없지!

An Nhiên
베트남 축구팀 축하드려요! 오늘날의 승리는 여러분들의 노력과 코치진, 특히 박항서 감독님의 노고덕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오늘 정말 수고하셨어요!

hachdat86
이게 꿈이야 생시야!

Nguyen Nguyen
베트남이 해냈다! 우리 팀이 해냈다! 감독님 감사해요!!

Anh Tuấn
동남아시아에서의 베트남 축구의 위력을 보여주었다고 생각해. 선수들의 엄청난 노력과 박 감독님 덕분이야!

Letro official
정말 축하드려요 베트남 팀! 이번 SEA 게임은 정말이지 완벽해!

dinhduc162
박항서 감독님은 감독이 아니라, 사실은 마법사 아니야??

van68.dang
내가 얼마나 기쁜지 도무지 지금 말로 표현하기 힘들어. 너무 행복해서 눈물이 다 나올 지경이라니깐!

Phạm Hạnh
감사해요! 우리 선수들, 감독님 정말 감사해요!!

Mr Toàn
정말 아름다운 경기와 결과야! 축하드려요 모두!!

Letuan
우리 베트남은 왔노라, 보았노라, 이겼노라!!!!

nguyenhunghau0839
반 하우 선수가 기억에 남는군!

Nguyen Danh
막판에 한 골이 정말 장난아니었지.

Tuan Tran
이 얼마나 기쁜지 표현하기 힘드네. 감독님께서는 다시금 기적을 만들어내셨어...이런 인재를 만들어준 한국 고마워요!!

Le van Thanh
너무 기뻐!!

Thanh Tai Le
정말 완벽한 경기였어! 감사해요 박항서 감독님!

Nguyen kim chi
우리 선수들 너무 고생들 많았어요! 감독님도요!

Trà Cú Anh Ba
다음에 인도네시아를 만날 때는 아주 힘든 경기가 될지도 모르겠어. 왜냐하면 인도네시아는 오늘의 패배를 기억할거야. 다음에 만날 때는 아주 강한 팀이 되어있을지도 모르는 일이지. 하지만 지금 당장은 이 행복을 즐기자고!

Ta Linh
U22 베트남 팀 정말 축하드려요! 우리 팀은 정말 잘 해내었어요! 동남아시아에서 최고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에요! 계속 이렇게만 갑시다!

Đình Sỹ Nguyễn
정말 자랑스러운 우리 조국 베트남! 반 하우 선수 축하드려요! 근데 인도네시아 선수한테 실수한거 사과하는건 잊지마세요!

Nguyen kim chi
박항서! 박항서! 박항서! 박항서!

Ngoc Tan Trinh Nguyen
우리 선수들 정말 축하드립니다. 반 하우 선수도 축하드립니다. 반 하우 선수는 오늘 마치 바르셀로나의 선수 같았습니다. 베트남의 챔피언!

XeÔm
U22팀 정말 고생많았습니다! SEA에서 금메달을 받는건 처음 보는 것 같네!

Gã lang thang
이 모든게 다 우리 선수들의 노력과 박 감독님의 노고라고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선수들 정말 축하드리고, 감독님 감사드립니다!

Vet Nang Cuoiv Troi
나 너무 기뻐서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어!

Ngô Trọng Kim
우리 국가가 연주될 때 얼마나 눈물이 나던지! 오늘은 베트남의 축일이다!

Lê Quang Nam
몇 세대가 지나고, 몇 십년이 지나서 결국에 우리는 승리를 얻어냈어! 박 감독님! 아아, 우리 박 감독님! 모두 감독님 덕분입니다!

manhtng
반 하우 선수 정말 최고였어요! 베트남의 새로운 챔피언!

hoangsontb3
우리 조국의 자랑들!

doanlaphong
베트남이 해냈다!
베트남이 해냈다!

Đỗ Hữu Vĩnh
금메달이라니! 살아 생전 처음 보는구만!!

Nguyễn Tânn
박항서 감독님, 오늘날 베트남이 이렇게 승리할 수 있었던 건 모두 감독님 덕분입니다. 사랑해요 감독님!

trongvienit
베트남 축구팀 + 박항서 감독님 = 오늘

Thanh Truc
우리 팀 축하드려요! 그리고 박 감독님 감사합니다!

Trà Cú Anh Ba
하핫, 인도네시아 감독은 화 좀 많이난 것 같은데.

Maria
다시금 우리를 승리로 이끈 사람이 누군줄 알아? 바로 박항서 감독님이지!

maihoang6219
우리 모두 기억하자고. 우리를 승리로 이끈 진정한 영웅이 누구인지를 말이야! 물론 우리 선수들도 대단했었어. 하지만 우리 선수들을
대단하게 만든 장본인은 바로 박 감독님이!!

Văn Hóa
이번 경기에서의 박 감독님의 전술에 대해서 설명글 좀 빨리 올려줘.

Hao Nguyen
베트남! 베트남! 베트남!
우리 팀! 우리 팀! 우리 팀!
박항서! 박항서! 박항서!

Con Yeu
아 진짜 어쩌면 좋아. 금메달이라니! 너무 좋아서 어떻게 해야할지를 너무 모르겠어!!!!

Thanh Nguyễn
그렇게 다시금 우리는 최강을 향해 다가갔지...
최강의 감독과 함께라면 우리는 최고가 될 수 있어...!

Anh Hải Bình Dương
베트남! 아 나의 조국 베트남! 이렇게 달콤한 승리를 살아 생전에 맡아 볼 수 있다니 너무나도 행복해! 오늘의 기적을 만들어주신 박항서 감독님! 너무나도 감사드립니다!!


 

[관련기사]

김홍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시사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