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문화/생활 > 연예
"아직도 슬픔" 정선희, 12년만에 털어놓은 '故안재환·최진실의 못 다한 이야기'
김승혜 기자  |  shkim@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11  08:51:4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 방송화면 캡쳐
[김승혜기자] 방송인이자 개그우먼 정선희가 세상을 떠난 남편 故안재환을 회상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해 "(고 안재환이 떠난지) 12년이 됐다. 힘든 감정이 오래가더라. 지금도 모든 기억이 잊히지 않는다"며 여전히 힘든 마음을 토로했다.

정선희는 “연애 시절에도 채무가 있었다는 걸 알고 있었다. 사건 전 예감이 있었다”며 “불안하긴 해도 고 안재환을 너무 사랑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죽음을 택하기 전 이상한 조짐이 있었냐"는 김수미의 질문에 "있었다. 돈 문제를 다 알지는 못하지만, 사귀는 사이일 때도 자주 빌린다 싶었다. 돈을 빌리고 갚고 몇 차례가 있었는데 불안했다. 하지만 정말 사랑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 "금전적으로 내가 감당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었지만 착각이었다"며 "나중에 그런 식으로 돌아올 줄 몰랐다. 마지막 모습이 좋지 않았다. 9월쯤이 기일인데 9월 초에는 몸이 아프다. 꿈에도 나오더라. 좋은 모습이 아니었다. 내가 힘드니 안 좋은 꿈만 3년을 꿨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고 안재환은 2008년 5월 서울 노원구 하계동에 세워진 자신의 차 안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 현장에서는 유서가 발견됐다. 경찰은 고인이 사채에 시달려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판단하고 수사를 종결했다.

정선희는 "연애시절부터 돈을 빌려주고 갚기를 반복하며 그런 조짐이 보이기는 했다. 금전적인 문제가 보이기는 했지만 내가 다 해결할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우리는 너무 뜨겁게 사랑했고, 내가 다 해결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었다. 그런데 그게 자신감이 아닌 오만이었다"며 후회를 내비쳤다.

이어 정선희는 "그 오만이 이렇게 돌아올 줄은 몰랐다. 마지막 모습이 좋지 않아서 그게 더 기억에 남는다"며 "9월이 기일인데, 그 즈음이면 몸이 기억하고 아파온다. 남편이 꿈에 잘 나오지는 않는데, 그때 쯤이면 꿈에 나온다"고 전했다.

정선희는 남편을 먼저 떠나보내고 한달 뒤 절친했던 배우 최진실도 떠나보냈다. 정선희는 故 최진실 아들 환희 군과 딸 준희 양과 여전히 인연을 이어가고 있음을 밝히기도 했다. 정선희는 그들에 대해 "잘 지낸다. 얼마나 생각이 깊어졌는지 모른다"며 "그래서 더 마음이 아프다. 더 철이 없어도 되는데. 저보다 더 어른 같다"고 덧붙였다.

정선희는 남편이 세상을 떠나고 7개월 만에 라디오로 방송에 복귀했다. 하지만 심각한 악플에 시달렸다. 정선희는 "오히려 일찍 복귀해서 욕을 먹었다. 경제적 위기가 있어서 돈을 벌어야 했는데, 돈 한 푼 남아있지 않아 비참했다. 돈독이 오른게 아니라, 내가 뭐라도 하지 않으면 죽을 것 같았다"고 털어놨다.

정선희는 "가장 기억에 남는 악플은 '무섭다' 정도다. '정선희가 웃고 이야기하는 것 그 모든 게 무섭다'라며 사람들은 나를 용의선상에 두고 봤다. 당시 악플을 보면 나는 죽어야 하는 사람이었다. 악플은 죽음과 같은 늪이었다"고 충격 받은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정선희는 "악플이 잠잠해지면서 내가 완벽히 버려졌다는 기분이 들었다. 사람들에 대한 원망이 그때 생겼는데, 내 상처는 이미 대중의 관심 밖이어서 정말 죽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때부터 약도 먹으면서 방황의 시간을 겪었다. 하루는 엄마가 내 약들을 버리고, 버려진 그 약을 먹겠다고 발버둥치는 내 모습을 거울로 봤다. 그 모습은 내가 아니었다. 그때 남편을 비로소 용서할 수 있게 됐고, 벼랑 끝에 선 남편의 심정이 이해가 됐다"고 말했다.

경제적으로 힘들었다는 정선희는 현재 "빚은 갚았다. 집이 경매로 넘어갔는데, 동료들이 힘을 모아 하루 만에 해결해줬다. 그때 너무 책임감이 생기더라. 죽고 싶을 때마다 통장에 찍힌 동료들의 이름과 메시지를 봤다. 그래도 비극으로 치닫지는 않았다"며 "동료들이 나를 응원해주는 등 힘들게 하지 않았다. 동료들이 돈을 갚으려고 해도 받지 않아서 그 과정도 많이 힘들었다"고 말했다.

김승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시사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