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문화/생활 > 100세 시대를 말하다
“앉은 자세를 보면 성격이 보인다”...유형별 성격 분석
심일보 기자  |  jakysim@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23  07:44:2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 [사진=CNN 캡쳐]
[심일보 대기자] 바디 랭귀지(body language)는 단순히 말로 하는 것보다 훨씬 더 많은 것들을 말해 준다. 또 주변 사람들과 어떻게 관계를 맺는지에 대해서 많은 것을 알려 준다.

최근 CNN에서‘앉은 자세와 성격’이라는 기사를 게재했다. 그렇다면 당신이 주로 취하는 앉은 자세는 무엇인가?

포지션 A

매우 창의적이고 카리스마가 넘칩니다. 그들은 즉흥적이고 결정을 내릴 때 많은 생각을 하지 않습니다. 이는 때때로 문제를 일으킬 수 있지만 그들이 선천적으로 지닌 매력은 불쾌한 상황을 벗어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이러한 종류의 사람들은 인생을 모험이라는 관점으로 보고 새로운 경험에 열린 태도를 지니고 있습니다. 그들은 인기가 많고 많은 경우에 덧없는 관계를 형성하기도 하지만 친구들도 쉽게 사귑니다.

포지션 B

진정한 몽상가입니다. 그들은 풍부한 상상력을 지니고 있으며 완전히 공상에 빠져 지낼 수도 있습니다. 그들은 동정심이 매우 많고 다름 사람들과 쉽게 만나기도 하지만 가끔 이런 관계 때문에 스스로를 표면에 내놓지 않기도 합니다. 이 사람들은 남들의 얘기를 잘 들어주고 본인이 느끼는 감정과 강력한 교감을 나눕니다.

포지션 C

집중을 하고 정자세로 앉아 있는데 많은 어려움을 겪는 혼란스러운 사람들입니다. 그들의 마음은 항상 변하고 본인이 사용할 단어가 초래할 영향에 대해 생각해보기도 전에 말을 하는 사람들입니다. 그들은 쉽게 지루해하며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이 짧습니다. 그들이 가장 빛나는 순간은 수 많은 자극이 넘치는 빠른 환경입니다. 관계에 있어서도 빠르게 관심이 없어질 수 있기 때문에 누군가가 뒤에서 밀어주는 사람이 필요합니다.

포지션 D

매우 똑똑하고 훌륭한 이성적 사고를 하는 사람들입니다. 그들은 시간 약속을 잘 지키고 깔끔하며 질서 정연합니다. 그들의 집은 아주 깨끗하게 정리되어 있으며 모든 사물들은 지정된 장소에 있어야 합니다. 그들은 약간 내성적이라서 자기 자신에 대한 모든 것을 빨리 드러내지는 않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들은 매우 정직하고 험담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그들은 모든 상황에서 침착함을 유지하고 그들의 관점을 쉽게 잃어버리지 않습니다.

포지션 E

매우 목표 지향적이며 본인의 경력을 매우 소중하게 여깁니다. 그들은 야심 찬 목표를 세우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하며 덜 야심 찬 목표로는 만족해하지 않습니다. 그들은 건강과 사랑 같은 개인적인 목표를 세우는 것도 좋아합니다. 그들은 본인의 외모를 포함해 모든 것에 완벽함을 추구합니다. 이로 인해 그들은 항상 더 많은 것을 열망하기 때문에 그들이 이미 가지고 있는 것을 때때로 망각하기도 합니다.

 

 

심일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시사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