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헤드라인뉴스 > 톡톡 시사현장
미국 최고 깁부들, 어디서 어떻게 사나?
정재원 기자  |  sisajjw1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9.20  15:10:2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 사진은 빌 게이츠, 마크 저커버그, 마이클 블름버그(왼쪽부터)
[정재원 기자] 810억 달러의 순자산을 보유한 빌 게이츠는 23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그의 친구이기도 한 워렌 버핏은 15년 만에 처음으로 3위로 떨어졌고, 순자산은 655억 달러에 달했다.

아마존닷컴 CEO 제프 베조스는 200억 달러를 벌어 670억 달러로 순자산을 늘려 미국에서 두 번째로 부유한 사람이 됐다.

페이스북 CEO 마크 저커버그는 사상 최고 순위인 555억 달러의 순자산을 기록하며 4위로 뛰어올랐다. 그러나 오라클창업자 래리 엘리슨은 2007년 이후 처음으로 5위에 올랐다. 그의 순자산은 493억 달러이다.

전 뉴욕 시장 마이클 블룸버그는 450 억 달러로 6위를 차지했다.

20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이들 6명의 억만장자는 총 3,633억 달러를 보유하고 있으며, 그 중 대부분은 여전히 설립된 기업의 지분으로 남아 있다고 2016년 당시 'MANSION GOLBAL 기사를 인용했다.

그러나 이들의 재산의 일부는 부동산에 투자했으며 게이츠 씨는 약 1억 7천만 달러 상당의 워싱턴 저택을 소유하고 있고, 미국 전역에 6곳의 말 목장을 소유하고 있으며, 민간 투자 회사인 캐스케이드(Cascade)를 통해 일부 고급 호텔 체인에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고 했다.

해당 내용은 2016년 상황입니다.(다만 나이는 2020년 기준임)

1. 빌 게이츠(810억 달러) 홈: 메디나, 워싱턴

게이츠 씨(65세)는 워싱턴 주 66,000평방피트의 메디나(Medina)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고 있으며, 저택은 워싱턴 호수를 내려다보고 있다. 게이츠는가 이 집을 짓는 데 7년이 걸쳐  걸렸고 비용은 6,320만 달러가 들어겄다, 이 집은 많은 첨단 기술로 가득하다. 그는 1988년에 200만 달러에 부지를 구입했지만, 공공 기록에 따르면 현재는 약 1억 7천만 달러의 가치가 있다.

2. 제프 베조스(670억 달러) 홈: 메디나, 워싱턴

그의 전자 상거래 제국을 건설하는 과정에서 베조스 (52)는 수년에 걸쳐 엄청난 양의 부동산을 사들여 지난해 미국 최대 토지 소유자 목록에서 26 위를 차지했다. 포브스에 따르면 그는 서부 텍사스에 165,000 에이커의 목장, 워싱턴 주의 해안가 주택, 맨해튼 센추리 타워에 있는 3 개의 연결된 아파트, 톰 크루즈를 이웃으로 자랑하는 12,000 평방 피트의 비벌리 힐스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다.

아마존 본사와 가까운 워싱턴 메디나에 있는 그의 집은 5.35 에이커와 약 29,000 평방 피트의 생활 공간을 자랑한다. 메인 홈 외에도 관리인의 오두막과 워싱턴 호수에 4,500 평방 피트의 보트 하우스가 있다.

3. 워렌 버핏(655억 달러) 홈: 오마하, 네브래스카

지구상에서 가장 뛰어난 투자자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 버핏(91세)은 여러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지만, 겸손하게 사는 것으로 유명하다.

그의 집은 네브래스카 주 오마하의 한 구석에 있으며, 1958년에 31,500 달러에 구입했다. 버핏 씨는 그 이후로 그곳에서 살았다. 원래 1921년에 지어진 이 집은 6,500 평방 피트의 '아늑하고 편안한' 집으로 만들기 위해 확장을 했다.

4. 마크 저커버그(555억 달러) 홈: 팔로알토, 캘리포니아

가장 젊은 부유한 기업가 마크 저커버그는 학교, 건강 및 기타 자선 사업에 자신의 재산의 대부분을 투자하고 있다. 그의 부동산 포트폴리오는 팔로 알토에 있는 그의 집과 샌프란시스코의 돌로레스 공원 근처의 최고급 아파트를 보유하고 있다.

저커버그(36세)는 2011년 팔로알토에 있는 최초의 장인 스타일의 5,000평방피트 짜리 주택을 700만 달러에 매입했다. 그는 자신의 개인 정보를 더 잘 유지하기 위해 약 4,380만 달러를 이듬해 집에 투자했다.

5. 래리 엘리슨(493억 달러) 홈: 우드사이드, 캘리포니아

   
 
오라클 의장 래리 엘리슨(81세)은 광범위한 부동산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다. 그는 말리부와 타호 호수 주변의 전체 동네의 큰 부분을 구입했다. 그는 로드아일랜드 뉴포트에 7천만 달러 규모의 비치우드 맨션을 소유하고 있다. 일본 교토의 정원 빌라와 하와이에서 여섯 번째로 큰 섬인 라나이 땅의 98%를 2012년에 5억 달러에 매입했다.

1억 1천만 달러의 가치를 자랑하는 캘리포니아 우드사이드에 있는 그의 저택은 16세기 일본 건축을 모델로 하며, 인공 2.3에이커의 호수를 갖추고 있다.

6. 마이클 블룸버그(450억 달러) 홈: 맨해튼, 뉴욕

전 뉴욕 시장 마이클 블룸버그(79세)는 어퍼 에스테이트 사이드 타운하우스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지만 뉴욕 햄프턴 뿐만 아니라 런던, 버뮤다, 콜로라도 및 플로리다에서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다.

17 동쪽 79st에 위치한 블룸버그씨의 타운하우스는 외관이 석회암으로 되어 있는 5층이다. 블룸버그는 시장으로 세 번이나 재임하는 동안 그레이시 맨션 대신 타운하우스에 살았다.

1989년부터 그는 현재 거주지 바로 옆에 있는 타운하우스 협동조합인 19 이스트 79st.에서 유닛을 차례차례 매입하고 있다. 뉴욕 옵저버에 따르면 블룸버그는 1880년 그리스 부흥 스타일의 건물에 있는 6개 부대 중 5개 건물을 소유하고 있다.

 

정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시사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