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오피니언 > 피플· 인터뷰
40년지기 석동현 "윤석열, 정치권 진입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
김민호 기자  |  sisaplusnews999@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3.11  11:35: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 석동현 변호사
[김민호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학 동기이자 40년 이상 친구로 지내고 있는 석동현 변호사는 윤 전 총장의 정계 진출 가능성과 관련해 “검찰총장이 바로 대권 후보가 되고, 정치권 진입이 국민적 뉴스가 되는 현상에 대해 마음이 썩 흔쾌하지 않다”면서도 “지금 상황은 안 할 수가 없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석 전 지검장은 11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새아침’과 인터뷰에서 “대학에 입학하는 날부터 지금까지 쭉 (윤 전 총장을) 지켜봐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두 사람은 서울대 법학과 79학번 동기다.
 
그는 "개인적으로 검찰총장이 바로 대권 후보가 되고, 혹은 정치권 진입에 관해 국민적 뉴스가 되는 현상에 대해 마음이 썩 흔쾌하지 않다"며 "원래 윤 전 총장은 정치할 뜻이 없었던 사람"이라고 밝혔다.
 
이어 “원래 윤 전 총장은 정치할 뜻이 없었던 사람”이라며 “적어도 서울지검장 시절까지는 분명하게 ‘내가 정치할 사람이냔 말이야’라고 밝혔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5, 6년 전 국정원 댓글 수사 때문에 일반인들에게 굉장한 부각이 됐지 않느냐”며 “그 이후에 일부 정치권, 당시 야당에서 러브콜이 있었다는 보도도 나오곤 했었는데, 그때도 윤 전 총장 본인은 법조인만을 자신의 천직으로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석 전 지검장은 “이제는 자신의 뜻과 무관하게 정치권 진입을 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윤석열 전 검찰총장
그는 “지금 우리나라가 사실상 문 정권의 여러 가지 폭정, 법치 파괴 등에 의해 나라가 이상해져가고 있다. 일부 열혈 지지자를 빼고 많은 국민들이 고통스러워하는 상황에서 친구에게 시대적 열정이 있다고 하면, 숙명으로 받아들이거나 어떻든 이런 상황을 본인의 역할을 해야 하는 상황으로 받아들이라고 하고 싶다”며 “정치권 진입, 정치 활동은 피할 수 없는 대세”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의 검찰 내부에서의 이미지와 평에 대해선 "윤 전 총장은 소위 말하는 특수통이라고 하지 않냐. 검사로서 특수 수사 분야에서 오랫동안 일을 해 왔다"며 "최근 20여 년 동안 큰 사건들은 전부 그의 손을 거쳤다고도 볼 수 있다"고 했다.
 
이어 "다만, 특별 수사라는 것이 사건 대상, 수사 범위, 파장 등 때문에 내부 검사들 간에 시각이 다른 부분이 있다"며 "하지만 사심으로 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이를 의견의 차이로만 보는 것이지, 그 이상의 것은 없다"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의 사퇴에 대해선 "작년부터 윤 전 총장, 검찰이 핍박을 받지 않았나"면서 "조국 일가족 수사를 시작한 이후부터 갖은 압박으로 제대로 생활을 하지 못했다. 더구나 작년 연말 추미애 전 장관이 생각지도 못하게 징계를 한다, 정직을 한다, 하는 순간부터 저는 2~3월을 지나지 못하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이 최근 LH 직원들의 투기 의혹을 두고 젊은이들의 분노를 일으키는 것이라고 말한 것과 관련해선 “LH 사태가 절묘한 시기에 터졌다는 생각을 저는 하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이 총장직을 그만둔 이유도 검찰을 무기력하게 하는 것을 넘어 이제는 수사권을 완전히 뺏어서 검찰을 사실상 해체하는 상황이 되니까 결국 자신이 할 수 있는 유일한 수단으로 직을 내려놓고 강력한 의사표현을 하는 것 아니었느냐”며 “어떻게 보면 추상적일 수 있지만 마침 LH 사태가 기다렸다는 듯 불거지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시사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