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문화/생활 > 스포츠
여서정, 한국 여자 체조 새 역사 써...'여씨네' 올림픽 메달 가문 등극
신소희 기자  |  roryrory08@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8.01  22:52:0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 대한민국 기계체조 여서정이 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도마 결승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뒤 시상식에서 메달을 들어 보이고 있다.
[신소희 기자]  한국 기계체조 여자 도마의 간판스타 여서정(19·수원시청)이 올림픽 무대에서 동메달을 거머쥐었다. 한국 여자 체조 역사상 첫 올림픽 메달이다. 
 
아빠' 여홍철(50)과 '딸' 여서정(19·수원시청)이 한국 최초 올림픽 부녀 메달리스트로 이름을 긴 순간이기도 하다. 
 
여서정은 1일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체조 여자 도마 결선에서 합계 14.733점을 기록해 3위에 올랐다.
 
여서정은 1차시기에서 완벽한 경기력으로 15.333점을 이끌어냈다. 720도 비틀기에 도전한 2차시기에서 착지 불안으로 14.133점에 그쳤지만 메달권인 3위에 진입했다. 
 
여서정이 할 수 있는 일은 여기까지였다. 남은 것은 연기를 앞둔 선수들의 성적을 기다리는 것 뿐이었다. 초조한 마음으로 지켜보던 여서정은 마지막 선수의 경기가 끝난 뒤 동메달이 확정되자 그제야 맘 편한 미소를 지어보였다. 
 
1996년 애틀랜타 대회 은메달리스트이자 여서정의 아버지인 여홍철은 KBS 해설위원으로 딸의 동메달을 함께 했다. 여홍철은 아버지와 딸만 알 수 있는 이야기들을 안방으로 세세히 전하며 국민들의 궁금증을 덜어줬다. 
 
   
▲ 도쿄올림픽 기계체조 여자 도마 결승에 나서는 여서정 선수와 여홍철 KBS 기계체조 해설 위원. (사진 = KBS)
해설 유경험자답게 차분한 어조로 설명을 이어갔지만, 딸이 나왔을 때는 흥분된 감정을 숨기지 못했다. 
 
여홍철은 1차 시기에서 완벽에 가까운 연기를 선보이자 아나운서와 하이파이브를 나누며 기뻐했고, 최종 점수가 전해진 뒤에는 큰 함성을 지르며 아버지의 마음을 맘껏 표현했다.
 
한국 체조 선수로는 처음으로 올림픽 2위에 오른 여홍철과 여자 선수 첫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된 여서정. 이들 부녀가 대한민국 체조사를 다시 쓰고 있다.
 
신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시사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용산구 백범로 79 다길 11-5 202호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