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시사경제 > 금융경제
[핫스탁]'작은 고추' 롯데렌탈, 상장일 따상은 커녕 공모가 밑돌아
정재원 기자  |  sisajjw1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8.19  16:38:4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정재원 기자] '작은 고추'는 맵지 않았다.
 
몸값이 조 단위인 국내 렌터카 1위 업체 롯데렌탈의 주가가 코스피(유가증권) 시장 상장 첫날인 19일 공모가를 밑도는 등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롯데렌탈은 19일 공모가(5만9,000원)보다 낮은 5만5,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공모가보다 낮은 5만7,500원에 시초가가 형성된 뒤 그보다는 높은 6만900원까지 오르기도 했다. 하지만 점차 하락하더니 3.48% 하락한 5만5,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공모가를 5.9% 밑돈 것이다. 
 
렌터카와 중고차 사업 부문 호조가 지속되고 있고 모빌리티 사업의 경우 미래 성장성이 기대돼 견조한 주가 흐름이 예상됐지만, 미국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이슈에 투자심리가 얼어붙어 결국 주가는 파랗게 질렸다. 크래프톤에 이어 IPO 대어의 부진을 씻지 못한 셈이다. 
 
롯데렌탈은 지난 2005년 10월 설립된 이후 오토와 일반렌탈을 하는 기업으로 지난해 영업이익 2조759억 원, 당기순이익 200억 원을 시현했다.
 
최대주주로 호텔롯데 외 1인이 지분 60.6%를 보유하고 있다. 관계회사는 상장 10개사, 비상장 76개사 등 총 86개사다. 총 상장주식수는 보통주 3,663만4,063주, 공모주식수는 1,442만2,000주로 모집 721만1,063주, 매출 721만937주다.
 
앞서 롯데렌탈은 지난 10일 최종 청약률 65.81대 1, 청약증거금 8조 원을 기록했다.
정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시사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용산구 백범로 79 다길 11-5 202호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