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문화/생활 > 연예
'유튜브 중단' 선언 김용호 "윤희숙 의원에 감동...폭주에 취했었다"
김승혜 기자  |  shkim@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8.28  13:02:2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 사진=김용호 유튜브 방송 캡처
[김승혜 기자] 구독자 66만 명을 보유한 유튜버 김용호가 방송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김용호는 27일 유튜브 채널 '김용호연예부장'에서 '연예부장 마지막 방송입니다'라는 제목의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김용호는 "구독자님들을 놀라게 하고 싶은 생각은 아니었지만, 요즘 고민한 것에 대해 솔직히 털어놓고 이야기하는 게 맞다고 생각돼 깜짝 라이브 방송을 하게 됐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마지막 방송이 될 수도 있을 것 같다. 최근 저를 저격하고, '연예부장은 떳떳한가'라는 댓글을 볼 때마다 당당하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솔직하게 그러지 못했던 것 같다"고 했다.
 
이어 "더 조심했어야 했는데. 다 과거의 일이긴 하다. 하지만 그렇게 인터넷에 올라온 저의 부끄러운 모습을 보면서 많이 반성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제가 최근에 국민의 힘 윤희숙 의원님의 희생을 보면서 정말 감동을 받았다"라고 방송을 중단하게 된 이유가 윤희숙 의원에게 감명을 받아서라고 밝혔다. 
 
김용호는 "'자신의 것을 내려놓는다'는 게 사실 쉬운 결정은 아니지 않냐. 이번에 윤희숙 의원님께서 확실히 '우파는 좌파와 다르다' 그런 모습을 보여주셨다. 저는 그런 윤 의원님의 결단에 너무도 큰 감동을 받았다. 그래서 저 또한 (윤희숙 의원을 따라) 내려놓겠다"고 발표했다.
 
최근 한 유튜버는 김용호가 유흥주점 여성 접대원에게 욕설 및 막말을 하는 녹취록을 공개했다. 해당 유튜버는 "김용호가 룸살롱에서 갑질을 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그는 "최근 저에 대해 여러 가지 논란도 있고, 저를 저격하는 방송도 있고, '연예인들 그렇게 저격하더니 본인은 떳떳한가'라는 댓글들도 있었다"고 인정한 김용호는 "그런 댓글들을 볼때마다 처음에는 당당하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여러분들이 생각하는 저에 대한 기대치가 있지 않냐. '연예부장이 좀 더 도덕적으로 완벽한 사람이었으면 좋겠다'라는 여러분들의 기대가 있었는데, 솔직하게 얘기해서 그러지 못했다"라고 반성했다.
 
기자 생활에 대해 김용호는 "저는 술자리에서 취재하는 기자였다. 연예부장의 취재가 '좀 더 생생하다, 좀 더 복합적이다'라고 사람들이 하는 건 술자리에 많이 있었기 때문이다. 저는 그렇게 취재하는 기자였고, 그러면서 저도 망가지기 시작했다. 언제부터인가 스트레스를 술로 풀었는데, 그러다보니 입도 독해져 막말을 했다"라고 털어놓았다.
 
또 "제가 도덕적으로 완벽한 사람이면 좋겠다는 기대가 있었는데, 솔직히 그러지 못했던 것 같다. 그런 모습들을 다시 보니 부끄럽다. 변명하지 않겠다"라며 자신을 돌아봤다.
 
한편, 기자 출신인 김용호는 유튜버로 전향해 '김용호연예부장' '가로세로연구소' 채널에서 활동해왔다. 최근 배우 한예슬과 개그맨 박수홍의 사생활을 폭로해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당하기도 했다.
김승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시사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용산구 백범로 79 다길 11-5 202호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