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시사경제 > 기업경제
디즈니 플러스, 12일 한국 스트리밍 시작...국내 OTT 시장 판도 바뀌나?
김승혜 기자  |  shkim@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1.12  09:38:0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김승혜 기자] 세계 최고 콘텐츠 회사인 월트디즈니컴퍼니의 OTT(Over the Top) 플랫폼 디즈니플러스(+)가 오늘(12일) 한국에서 디즈니 플러스(디즈니+)를 공식 출시하고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국내 OTT 시장에 지각 변동이 예상된다.
 
현재 국내 OTT 시장은 넷플릭스가 최강자로 군림하고, 아마존프라임비디오·왓챠·웨이브·티빙·애플TV+ 등이 포진한 '1강다약' 구도다. 국내 OTT 업체는 적극적인 투자를 하고 있지만, 아직 서비스 초기 단계인 데다가 넷플릭스가 선점한 콘텐츠 양과 질에 밀려 이렇다 할 움직임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업계는 디즈니+라면 현재 '넷플릭스 체제'를 충분히 뒤흔들 수 있을 것으로 본다. 서비스를 시작한지는 이제 만 2년 밖에 되지 않았지만, 그간 영화와 TV로 축적한 콘테츠의 양은 물론이고 질적인 면에서도 전혀 뒤지지 않는다고 보기 때문이다.
 
디즈니 플러스는 디즈니(Disney), 픽사(Pixar), 마블(Marvel), 스타워즈(Star Wars), 내셔널지오그래픽(National Geographic), 스타(Star) 등 디즈니 핵심 브랜드의 영화 및 TV 프로그램 콘텐츠를 제공하는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다.
 
12일부터 국내 소비자는 월 9,900원 또는 연간 9만9,000원으로 모바일 기기 및 스마트 TV 등 다양한 디바이스를 통해 디즈니의 6개 핵심 브랜드가 선보이는 1만6,000회차 이상의 영화 및 TV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회원 가입 및 구독은 디즈니 플러스 웹사이트 또는 iOS 및 안드로이드 디바이스 내 디즈니 플러스 앱을 통해 가능하다.
 
디즈니 플러스에서는 '완다비전', '로키', '팔콘과 윈터솔져', '만달로리안' 등 디즈니 플러스 오리지널부터 영화, TV 시리즈, 다큐멘터리, 숏폼(short-form) 영상 등 지난 100여년 간 디즈니가 선보인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와 스토리를 한 곳에서 감상할 수 있다.
 
또 폭넓은 일반 엔터테인먼트를 제공하는 스타 브랜드를 통해 인기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의 최초 공식 스핀오프 '런닝맨: 뛰는 놈 위에 노는 놈'이 12일부터 디즈니 플러스를 통해 공개된다. 
김승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시사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용산구 백범로 79 다길 11-5 202호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