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문화/생활 > 시사포토
[시플Pic] 진중권·김경율이 말하는 '응답하라 더불어민주당'
정재원 기자  |  sisajjw1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1.20  10:25:0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 김경율 페이스북 캡쳐
[정재원 기자] 참여연대 출신 참여연대 출신 김경율 회계사가 19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해당 사심을 공유하며 "넷이서 이야기하면 진지한 대화 가능할까요? 입만 벌리면 xxx하는 넷 앉혀놓고 생중계하면 볼만 할 듯"이라고 했다.
 
여기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다음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제 이재명만 오면 완전체"라고 꼬집었다.
 
정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용산구 백범로 79 다길 11-5 202호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