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오피니언 > 기업&기업인
세계 향한 ‘초코파이 로드’…오리온 글로벌 경영 '활짝'
이미영 기자  |  leemy000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7.15  16:54:2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오리온 초코파이가 전 세계에 정(情)을 심으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오리온(회장 담철곤)은 시장조사기관 칸타월드패널(Kantar Worldpanel)이 발표한 ‘2013년 소비재 보고서’에서 국내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순위에 랭크됐다고 15일 밝혔다.

   
▲ 초코파이
오리온은 글로벌 소비재 브랜드를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52위를 기록, 2012년 58위에 비해 6계단 상승했다. 이와 함께 오리온 제품을 처음 구입한 고객도 1년 만에 약 900만 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보고서는 중국, 베트남, 러시아 등 오리온이 장기적인 글로벌 전략을 통해 성공적으로 진출한 국가를 예로 들면서 담철곤 회장과 이화경 부회장이 1993년 중국 진출 시 펼쳤던 ‘현지화 전략’을 핵심 요인으로 분석했다.

칸타월드패널의 보고서에 따르면 오리온은 중국에서 가장 유명한 제과기업으로, 중국 가정의 62%가 오리온 제품을 구매하고 있다.

또 베트남에서는 초코파이가 프리미엄 이미지를 굳히면서 높은 인기를 끌며 115만 가구가 제품을 구매했다. 이 밖에도 러시아 시장에서는 18%의 시장점유율을 달성했다고 언급하는 등 오리온의 위상을 자세히 조사·분석한 자료를 발표했다.

오리온은 1997년 중국 베이징에 첫 생산시설을 설립한 데 이어 담철곤 회장, 이화경 부회장의 적극적인 해외진출 의지로 상하이, 광저우, 선양에 연달아 생산시설을 가동하며 본격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섰다.

특히 담철곤 회장은 극소수의 관리자를 제외한 생산·영업 직원의 99%를 현지인들로 채용하는 등 철저한 현지화 전략을 펼친 결과 중국인의 과반수가 오리온을 외국기업이 아닌 현지기업으로 인식하고 있다고 오리온 관계자는 전했다.

오리온은 중국에 이어 2006년 베트남 호치민에 현지 생산시설을 가동했고, 2009년에는 하노이에 제2공장을 가동하면서 파이·비스킷의 주요 시장인 북부 지역을 공략하며 베트남 내 입지를 강화했다.

특히 호치민 공장이 남부 지역 내수 물량 및 수출기지로 자리 잡고 있다면, 하노이 공장은 북부 지역 내수 물량 및 비스킷 생산기지로서의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이 같은 글로벌 경영은 최근 베트남에서 올린 실적에서 꽃을 피우고 있다. 2006년 베트남 제과시장 진출 이후 8년 만에 초코파이 누적 판매량이 20억 개를 돌파했다. 누적 매출액으로는 3000억원에 달하며, 베트남 인구 9000만 명이 1인당 22개씩 먹을 수 있는 양이다.

오리온은 이에 따라 베트남 고객을 완벽하게 이해하고 그들과 공감하는 데 주력한다는 전략으로 2009년부터 지금까지 ‘Tinh(띤)’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띤’은 우리나라의 ‘정’과 유사한 뜻을 지닌 단어로, 오리온은 제품 포장과 다양한 광고·프로모션 활동을 통해 현지 고객들과 친근감을 형성하는 데 성공했다.

최근에는 담철곤 회장과 이화경 부회장이 수시로 베트남을 방문해 마케팅 활동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로 최근 베트남 파이 시장에서 점유율 80%를 넘어섰으며, 오리온 초코파이가 베트남 가정에서 제사 음식으로 쓰일 만큼 명품 대접을 받고 있다.

업계에서는 초코파이의 성공비결을 출시 후 40년 동안 축적해 온 오리온만의 차별화된 품질관리 노하우에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이화경 부회장은 평소 '전 세계 모든 공장에서 생산되는 제품은 한국과 똑같이 관리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초코파이의 품질에 대해서 결코 타협이 없다는 원칙을 세우고 있다.

오리온 베트남 법인은 초코파이 외에도 파이, 스낵 등 강력한 브랜드를 바탕으로 2010년부터 현지 제과회사인 낀또사를 제치고 베트남 제과시장에서 1위 자리를 공고히 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액은 1604억원으로, 오리온 해외법인 중 중국에 이어 두 번째로 큰 규모다.

베트남은 담철곤 회장과 이화경 부회장의 적극적인 해외진출 의지에 따라 향후 동남아시아, 미주 등 해외 수출의 전진기지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오리온 관계자는 “이번 결과는 오리온이 명실상부한 글로벌 브랜드로 인정받았다는 증거”라며 “오리온의 철저한 현지화 전략으로 아시아를 대표하는 식품기업으로 자리를 굳혀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칸타월드패널은 매년 식음료, 생활용품 브랜드를 대상으로 전 세계 35개국 소비자들이 가장 많이 구매한 순으로 순위를 정해 발표하고 있다.

 

이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시사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