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오피니언 > 시사컬럼
[나명현의 세상생각] 통섭의 가치관
나명현  |  mheon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2.28  10:01:3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 달빛포럼 대표/지에스리테일 고문
통찰은 판단, 실천, 행위 등 사고의 피라미드 가장 높은 층위에 위치하는 만큼, 가장 가치있는 것으로 일컬어진다. 통섭(統攝, consilience)은 큰 줄기(통)를 잡다(섭), 즉 ‘서로 다른 것을 한데 묶어 새로운 것을 잡는다’는 의미다. 통찰,과 통섭, 다음 글을 통해 우리가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내년을 맞이해야 하는지 생각해 본다.
 
有短取長(유취단장)
 
조선의 실학자 성호 이익 선생은 사물의 원리를 관찰한 "관물편"에서 단점이 있어도 그 속에 있는 장점을 볼 줄 알아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성호 이익 선생 댁 마당에 감나무 두 그루가 있었다.
 
한 그루는 대봉 감나무지만 일 년에 겨우 서너 개 열렸고 다른 그루는 많이 열리지만 땡감 나무였다.
 
마당에 그늘도 많이 지고 장마 때면 늘 젖어 있어 마당 마를 날이 없었다.
 
둘 다 밉게 여긴 성호 선생이 톱을 들고서 한 그루를 베어 내려고 두 감나무를 번갈아 쳐다보며 오가고 있었다.
 
그때 부인이 마당에 내려와 말하였다.
 
"이건 비록 서너 개라도 대봉시라서 조상 섬기는 제사상에 올리기에 좋죠. 저건 땡감이지만 말려서 곶감이나 감말랭이 해두면 우리 식구들 먹기에 넉넉하죠."
 
그러고 보니 참 맞는 말이다.
 
성호 선생은 둘 다 밉게 보았고 부인은 둘 다 좋게 보았다.
 
밉게 보면 못났고 좋게 보니 예쁜 것이다.
 
단점 속에서 장점을 취한 부인의 말을 들은 성호 선생은 톱을 창고에 넣고 나오면서 웃었다.
 
'하하하, 有短取長(유단취장 : 있을 有, 짧은 短, 취할 取, 길 長)이구나.'
 
단점이 있어도 장점을 취할 것이 있다는 것입니다.
 
세상에 어떤 사람이든 장점만 갖고 있는 사람은 없습니다.
 
장점이 있으면 단점이 있고 단점이 있으면 장점도 있는 것이 인간입니다.
 
그런데 장점은 보려 하지 않고 보이는 단점만 지적하여 그를 나무라고 비난한다면 그 사람의 장점은 빛을 잃고 더욱 의기소침해 질 것임이 분명합니다.
 
有短取長(유취단장)이라 단점이 있어도 장점을 볼 줄 알고 취할 줄 알아야 한다.
 
성호 이익 선생이 들려주시는 양면을 모두 볼 줄 아는 통섭(統攝, consilience)의 가치관입니다.
 
나명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용산구 백범로 79 다길 11-5 202호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