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정치+
【여론조사】윤석열 40.3% vs 이재명 34.7%..."尹, 2030 지지 상승"
김민호 기자  |  jakysim@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1.11  16:24:1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김민호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030 지지율을 다소 회복하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다시 앞섰다는 여론조사가 나왔다. 두 후보의 지지율 차이는 오차범위 내인 5.6%p. 최근 여론조사 추이를 감안할 때, 오차범위 내에서도 비교적 격차가 벌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두 자릿수 지지율을 기록, '3강 구도'에 안착한 것으로 보여진다. 
 
뉴스핌의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코리아정보리서치가 지난 8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선주자 여론조사 결과, 윤 후보는 직전 조사인 지난해 12월 27일에 비해 0.5%p 상승한 40.3%를 기록했다. 반면 이 후보는 직전 조사 38.8%에서 4.1%p 하락한 34.7%를 나타냈다.
 
윤 후보와 이 후보의 격차는 지난번 조사보다 조금 더 벌어진 5.6%p. 안 후보는 최근 상승세를 보이면서 직전 조사 5.7%에서 13%로 7.3%p 급상승했다.
 
직전 조사에서 이 후보 지지율은 윤 후보 지지에 비해 20·30대에서 더 높았던 반면 이번 조사에서는 윤 후보가 이 후보를 역전했다.
 
세대별로 보면 만 18세~20대의 경우 윤석열 38.2%, 이재명 21.4%, 안철수 22.0%, 심상정 5.1%, 허경영 4.2%, 김동연 0.6%로 조사됐다. 윤 후보가 이 후보를 크게 앞선 결과다. 30대에서도 윤석열 39.1%, 이재명 23.0%, 안철수 24.3%, 허경영 3.4%, 심상정 1.6%, 김동연 1.0%로 오히려 그 격차가 더 컸다.
 
40대는 이재명 43.4%, 윤석열 29.2%, 안철수 10.6%, 허경영 2.9%, 심상정 2.7%, 김동연 0.3%로 나타났다. 50대는 이재명 53.1%, 윤석열 31.2%, 안철수 8.2%, 심상정 1.1%로 이 후보가 윤 후보를 앞섰다. 60세 이상은 윤석열 55.2%, 이재명 30.7%, 안철수 6.6%, 허경영 3.1%, 심상정 1.4%, 김동연 1.2%로 윤 후보가 압도했다.
 
코리아정보리서치 측은 윤 후보의 지지율 회복에 대해 "결정적인 것은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으로 보여진다"고 조심스럽게 진단했다. 
 
강성철 코리아정보리서치 이사는 "2030 젊은층의 여론을 확인할 수 있는 커뮤니티를 보면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이 굉장히 핵심적이었다"고 분석했다.
 
강 이사는 그러면서 "다만 젠더 갈등과 남성 역차별 문제에 대한 관심이 덜하고 김건희 학력 논란 등으로 등을 돌린 50대의 지지율은 여전히 회복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의 지지율이 하락한 것에 대해서는 이준석 대표와의 불화로 일시적으로 이 후보를 지지했던 윤 후보 지지층이 다시 복귀한 것으로 해석했다.
 
강 이사는 "국민의힘 내홍으로 안철수 후보에게 간 일부 지지층이 안 후보 지지로 자리를 굳혀 가는 것 같다"며 "다만 안 후보는 야권후보 단일화 여론조사에서 여권 지지층의 역선택이 적지 않은 흐름으로 아직 지지율에 허수가 있다"고 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뉴스핌의 의뢰로 코리아정보리서치(중부)에서 지난 8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RDD 자동응답 방식(100%)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5.5%,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 통계보정은 지난해 12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여론조사 결과 등록 현황을 참고하면 된다.
 

[관련기사]

김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용산구 백범로 79 다길 11-5 202호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