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시사경제 > 기업경제
SK지오센트릭-애경, 친환경협력 첫 성과…'스파크'에 재활용 포장재 도입
정재원 기자  |  sisajjw1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2.17  13:58:4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 SK지오센트릭이 개발·생산한 단일재질 포장재가 적용된 애경산업 ‘스파크’ (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정재원 기자]  SK지오센트릭은 애경산업의 대표 세탁세제 ‘스파크(SPARK)’에 단일 포장재를 공급했다고 1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스파크 3kg 리필 제품에 사용되던 포장재를 기존 복합재질에서 SK지오센트릭이 개발한 단일재질 포장재로 변경된다. 양사는 단일 소재 변경으로 재활용 비율을 높이고, 그만큼 탄소배출량이 줄어드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기존 복합재질로 만든 포장재는 나일론과 폴리에틸렌 필름의 다층 복합 소재로 제작돼 재활용이 불가, 일반쓰레기로 소각·매립해야 했다. 이를 SK지오센트릭 만든 저밀도 폴리에틸렌(Low Density Polyethylene, LDPE) 단일재질 포장재로 대체하면 분리배출과 재활용이 가능해진다. 
 
SK지오센트릭은 기존 나일론이 가진 충격에 견디는 성질과 인쇄가 쉬운 점 등의 장점을 추가로 결합해 동일한 수준 품질을 만들어 냈다.
 
양사는 연간 약 45만 개의 스파크 리필 포장재가 복합재질에서 단일재질로 대체되고 이를 통해 연간 약 1.7톤 이상의 탄소배출 감축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재활용 비율도 높아져 플라스틱 자원선순환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양사는 지난해 3월 ‘친환경 패키징 개발 및 플라스틱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생활용품·화장품 패키징 단일 소재화 ▲백색·투명 패키징 개발 ▲플라스틱 용기 회수 및 재활용 캠페인 등 분야에서 협력키로 했다. 이번 스파크 포장재 교체 도입은 이 협력의 성과 중 하나다.
 
양사는 스마트 액체세제 브랜드 ‘리큐(LiQ)’ 리필 제품에도 재활용 포장재(PIR-LLDPE)를 도입한 바 있다. 나아가 친환경 포장재 개발 및 플라스틱 재활용 생태계 조성을 위한 협력을 더욱 강화해가기로 했다.
 
SK지오센트릭 장남훈 패키징 본부장은 "지속가능한 친환경 소재 및 재활용이 용이한 포장재 개발을 지속 확대함으로써 ‘폐플라스틱&탄소 제로(Zero)’ 전략의 실행을 가속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용산구 백범로 79 다길 11-5 202호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